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 동안 쌓아둔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s://www.couple.net/en

 
뜨겁게 만나 쿨하게 헤어졌다, 어떤 이혼 후
10/27/2020 05:03 pm
 글쓴이 : sunwoo
조회 : 494  



| 이웅진의 '화려한 싱글은 없다'
“차를 갖고 나온 걸 알았다면 맥주는 저 혼자 마실 걸 그랬어요.”
“그래도 술 한 잔 들어가야 마음이 좀 편해질 것 같아서요. 저, 오늘 면접보는 거나 마찬가지잖아요.”
“면접이라뇨, 대화를 나눈 거죠.”
재혼 상담차 만난 47세 여성 A는 쾌활하고 솔직했다. 꽤 좋은 느낌이 들었다.
“제 차 운전해줄 사람 올 거예요.”
“그래요? 누구….”
그러던 중 여성은 마침 택시에서 내린 남성을 반갑게 불렀다. 잠시 의아했는데, 알고 보니 이혼한 전 남편이었다.
두 사람은 한국에서 미국으로 가는 비행기 안에서 우연히 만나 불같은 사랑에 빠졌다고 한다. 여성은 미국에서 사업을 하고 있었고, 남성은 싱가포르 국적으로 미국의 어느 대학 교수였다. 자녀를 둘 낳고, 원만하게 잘 살던 두 사람이 갈라진 것은 남편의 외도 때문이다. 남편의 배신을 견딜 수 없었던 A는 이혼을 요구했고, 이혼의 귀책사유가 자신에게 있는 걸 알고 있는 남편은 A의 이혼조건을 다 수락했다. 시어머니 또한 A를 지지해 줬다.



그래서 자칫 ‘장미의 전쟁’처럼 될 수도 있었던 두 사람의 이혼은 조용히 마무리됐다. 놀라운 것은 이혼 후 두 사람의 관계다. 차로 15분 거리에 살면서 전 남편은 A가 출장을 가거나 바쁠 때 아이들을 돌보고, 가끔 집에 들러 반찬을 갖고 가거나 하면서 친구처럼 지내고 있다.
두 사람 다 싱글인데, 서로에게 좋은 사람을 만나라고 격려해준다고 했다. A가 남자친구를 사귄 적이 있었는데, 그때 전 남편은 그 남성에게 골프채를 선물하면서 결혼하라고 권했다고 한다.
“제가 재혼을 하면 아이들 새 아빠가 생기는 건데, 신경이 안 쓰일 리가 없죠. 엑스(ex·前)가 되는 건 부부일 뿐이고, 아이들에게는 여전히 엄마아빠니까요. 저도 그 사람 행복을 빌어줘요.”
미국에서 이런 경우는 드물지 않다. 부부로서의 관계는 끝나도 부모의 역할이 있기에 이혼 후에도 연락을 하고, 연결될 수밖에 없다. 적대적인 관계는 자녀들에게 해를 끼친다.
한국도 이혼이 늘면서 과거처럼 이혼을 안 된다, 나쁘다 등으로 보지는 않는다. 함께 살기 싫어서 헤어지는 것이니 감정이 좋을 리 없고, 그래서 ‘좋은 이혼’은 어렵다. 그렇더라도 생각하기에 따라 ‘쿨한 이혼’은 가능하다.
그 편이 자신을 위해서 최선이다. 미워하는 사람이 있으면 우선 내 마음이 힘들기 때문이다.
| 이웅진, 결혼정보회사 선우 대표 ceo@tour.com

♥Since 1991, 선우♥
상담전화 : 1588-2004
미국 동부 : 201-678-8503
미국 서부 : 213-435-1113
미국 워싱턴/오레곤 : 206-561-3192
미국 휴스턴 : 713-385-2156
카카오톡 상담 : @sunoo

▼ 결혼상담 신청하기
부담없이 상담신청하세요
커플매니저가 친절하게 답변 드릴께요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50대 이상 싱글, 배우자보단 이성친구부터 12/01/2020 141
814 코로나19 대안은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는 것 11/25/2020 462
813 사랑에 은퇴란 없다 ⠀ 11/24/2020 198
812 미모와 재력 겸비한 51년생 퀸카...행운의 찬스 잡을 남성은 과연? 11/18/2020 1363
811 결혼생각 없나요? 그럼 냉동하세요 11/17/2020 296
810 아들 결혼이 마지막 소원인 아버지...쓰러지시다. 11/11/2020 652
809 “나는 예쁜 여자를 좋아하는 게 아니었다” 11/10/2020 369
808 결혼하기에 너무 완벽한 그녀?! 11/04/2020 976
807 100만달러 보석 받을 며느리, 과연 누가? 11/03/2020 510
806 딸 셋 둔 이혼녀의 인생역전 10/28/2020 1611
805 뜨겁게 만나 쿨하게 헤어졌다, 어떤 이혼 후 10/27/2020 495
804 200번 만남 끝에 찾아온 사랑...그녀의 적극성이 해답이었다. 10/21/2020 1213
803 30년 후, 남자들은 미녀를 거부했다 ⠀ 10/20/2020 656
802 본인만의 방식으로 사랑을 쟁취해낸 50대 열정녀 10/14/2020 1262
801 ‘킹카’의 조건, 나이따라 다르다 10/13/2020 616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