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26년차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쌓아둔 26년이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usa.couple.net

 
내 아내를 결혼시켜 주십시오
07/14/2020 04:57 pm
 글쓴이 : sunwoo
조회 : 1,635  



| 이웅진의 '화려한 싱글은 없다'
수년이 지났는데도 잊히지 않는 일이 있다. 두 남녀가 찾아와 남성이 여성의 회비를 결제한 적이 있다.
처음에는 오빠가 여동생을 결혼시키려는 것이려니 여겼다. 그런데 상담을 하다 보니 이게 웬일인가, 두 사람은 얼마 전 이혼한 부부였다.
이 사람이 미국 유학을 가는 저를 따라가서 몇년 동안 뒷바라지를 했어요. 덕분에 저는 박사학위를 받고 미국 대학교수가 됐어요.”
남편이 박사가 되고, 교수가 되는 동안 아내는 미국에 처음 갈 때와 똑같은 상태였다. 아무런 변화와 발전이 없는 자신의 상황을 견디지 못한 아내는 결국 이혼을 요구했다. 남편은 아내의 마음을 잘 알고, 또 크게 미안했기 때문에 그녀의 새 출발을 응원해주기로 했다.
아내가 행복해지기를 바란 그가 그녀를 직접 결혼정보회사에 가입시키고 수백만원대 회비를 결제한 것이다.
“그렇다고 제가 전처의 재혼상대를 찾아줄 수는 없잖습니까? 이렇게 하지 않으면 재혼은 생각도 못하고 혼자 지낼 것 같아서요.”
그 후로 이 얘기를 사람들에게 몇 번 했는데, 다들 믿지 않았다. 사실 믿기지 않는 얘기인 건 맞다.
사랑했던 남녀가 서로 원수가 돼 헤어지는 경우를 보게 된다. 폭로전, 협박, 보복 등 입에 올리기도 섬뜩한 상황이 벌어지기도 한다. 한때 소중했던 관계가 그렇게 끝나야 할까. 왜 사람들은 좋아서 만나놓고 돌아선 후 서로의 등에 칼을 꽂을까. 그런 마음은 어디서 나올까. 많은 만남을 보면서 오랫동안 고민하고 생각해 온 주제 중 하나다.
누구의 잘잘못이나 그런 상황의 옳고 그름을 논하자는 것이 아니다. 우리 인간들 만이 느끼는 이런 감정의 변화를 유연하게 받아들여 상처를 덜 받고 잘 헤어지는 것에 대한 얘기다.
깊이 사랑한만큼 이별은 어렵다. 연애를 100번, 200번 했다면 헤어지는 것에 도사가 됐을 것이다. 하지만 일반적으로 많아야 10번 정도 연애를 한다. 그러니 연애가 한번 끝날 때마다 세상 다 산 것 같은 절망감을 느끼는 건 당연하다. 문제는 그런 절망이 극단의 분노로 이어져 상대에게 비수를 꽂는 상황으로 가는 것이다. 그 비수는 결국 자신에게 다시 돌아온다. 두 사람 모두 큰 상처를 입는 것이다.
이렇게 되지 않으려면 남녀관계는 비즈니스보다 더 정교해야 한다. 계산적, 의도적이어야 한다는 것이 아니라 한쪽의 희생이나 양보가 아니라 서로의 의사를 존중하고 배려해야 한다는 것이다. “어떻게 그렇게 신경을 쓰면서 연애를 하느냐?”고 반문할 수도 있지만, 그렇게 하지 않고 누군가를 사랑한다고 말할 수 있느냐고 도리어 묻고 싶다.
쿨한 헤어짐은 두 사람이 어떻게 만나왔느냐는 과정의 결과물이다. 상대에 대해 방심하는 것도 위험한 징조다. ‘설마 나를 어떻게 할까?’하는 안일함이 상황을 악화시키기도 한다.
만나면서 헤어질 것을 준비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지만, 서로 사랑하면서 잘 만나왔던 시간이 헛되지 않으려면 선한 마음으로 각자의 길을 가는 것이 두 사람을 위한 최선이다.
| 결혼정보회사 선우 대표 ceo@couple.net


♥Since 1991, 선우♥
상담전화 : 1588-2004
미국 동부 : 201-678-8503
미국 서부 : 213-435-1113
미국 시애틀/밴쿠버 : 213-505-4259
카카오톡 상담 : @sunoo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결혼제도 수명, 30년도 채 안 남았다 08/04/2020 52
779 늙으면 잠잠할 줄 알았는데··· 07/28/2020 1322
778 무조건 대시 남녀관계는 쌍방통행! 07/21/2020 835
777 치매가 오기 전에 사랑하는 사람을 만날 수 있을까 07/19/2020 554
776 내 아내를 결혼시켜 주십시오 07/14/2020 1636
775 혼자 된 후 최초 1년이 중요하다 07/12/2020 917
774 하늘도 못 푼다, 결혼의 방정식 07/07/2020 719
773 독신의 덫 - 혼자임에 익숙해지는 것 07/05/2020 630
772 요조숙녀와 결혼한 플레이보이, 그 후 07/02/2020 1293
771 내가 찾는 사람, 처음 만난 10명 중에 있다 06/23/2020 1154
770 늙고 병들었을 때, 내 곁엔 누가 06/16/2020 1393
769 애인이 바람을 피웠다, 위자료는 06/09/2020 1112
768 더 늙기 전에 사랑 찾는 6070 싱글 06/02/2020 1578
767 100세 시대, 달라진 결혼적령기 05/26/2020 1234
766 잘 못살면 잘 헤어지기라도 05/19/2020 1613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