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 동안 쌓아둔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s://www.couple.net/en

 
늙고 병들었을 때, 내 곁엔 누가
06/16/2020 04:49 pm
 글쓴이 : sunwoo
조회 : 1,793  



| 이웅진의 '화려한 싱글은 없다'



25년 전 잘 나가던 40대 킹카, 퀸카 중에 결국 결혼하지 않은 몇 명을 알고 있다. 60, 70대가 된 그분들의 현재 모습을 보면서 왜 결혼을 해야 하는지를 절실하게 깨닫는다.

왕년에 세상을 다 가진 것처럼 부러울 것 없던 그분들의 옆에는 지금 아무도 없다. 돈이 많아도, 명예가 있어도 마음 한편이 허전하다.

형제라도 평생 함께 할 수는 없다. 친구들도 언젠가는 떠난다. 사회적으로 알고 지내던 사람들도 물론 그렇다.

그분들 중 어느 60대 여성은 어느 날부터인가 불 꺼진 집에 들어가는 게 너무 싫다고 한다. 친구들 몇몇이 세상을 떠나면서 자신의 마지막 순간을 상상해보면 시간을 되돌리고 싶다고도 한다.

“시간을 되돌려 언제로 가고 싶으신데요?”
“나한테 선택의 여지가 많았던 때…. 만남이 많았고, 내 주변에 사람들이 많았을 때로. 그때 내가 생각을 좀 달리 했다면 결혼할 수 있지 않았을까?”
“지금도 늦지 않았습니다. 남자친구 만나세요.”

좋을 때는 부르지 않아도 사람들이 모인다. 내가 늙고 병들었을 때, 힘이 없어졌을 때 누가 있느냐가 중요하다.

결혼을 하건 안 하건, 때가 되면 결혼은 인생의 중요한 주제가 된다. 비혼도 이유가 있고, 결혼도 이유가 있다.

나는 20년에 걸쳐 1만여명에게왜 결혼하는가?”라고 물었고, 최근 그 결과를 집계했다. 주제의 특성상 주관식으로 질문했고, 다양한 답변 중에 5개를 정리했다.

1위‘노년에 외롭지 않기 위해서’다. 언젠가 인간은 늙고 병들게 돼있고, 한국인들에게는 이런 인생 전반의 과정에서 결혼으로 맺어진 가족만이 노년의 외로움을 줄여줄 수 있다는 인식이 있는 듯하다.

2위‘결혼 자체의 행복’이다. 행복해지기 위해 결혼한다는 것이다.

3위‘경제적 안정’이다. 21세기 달라진 결혼관으로 부부 양쪽이 경제활동의 주체이며, 경제 공동체라는 가치관을 대변한다고 할 수 있다.

4위‘생물학적인 자연의 섭리’이다. 남자, 여자로 태어난 이상 결혼은 해야 한다는 것이다.

5위‘2세를 낳아 자신의 유전자를 보존하기 위해서’이다.

결혼정보회사 선우 대표 ceo@couple.net


♥Since 1991, 선우♥
상담전화 : 1588-2004
미국 동부 : +1-201-678-8503
미국 서부 : +1-213-505-4259
카카오톡 상담 : @sunoo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785 떠나려는 사람, 돌아오는 사람 08/20/2020 1326
784 전세 아닌 월세, 결혼문화도 요동친다 08/18/2020 893
783 6070 남녀 싱글의 재혼 경우, 자녀가 반대한다면 선택은 08/17/2020 938
782 성공한 50대 여성, 좋은 남자 찾지 말라 08/11/2020 2133
781 남자와 여자가 결혼을 생각할 때 08/09/2020 1279
780 결혼제도 수명, 30년도 채 안 남았다 08/04/2020 1649
779 늙으면 잠잠할 줄 알았는데··· 07/28/2020 1887
778 무조건 대시 남녀관계는 쌍방통행! 07/21/2020 1434
777 치매가 오기 전에 사랑하는 사람을 만날 수 있을까 07/19/2020 988
776 내 아내를 결혼시켜 주십시오 07/14/2020 2149
775 혼자 된 후 최초 1년이 중요하다 07/12/2020 1374
774 하늘도 못 푼다, 결혼의 방정식 07/07/2020 1163
773 독신의 덫 - 혼자임에 익숙해지는 것 07/05/2020 1083
772 요조숙녀와 결혼한 플레이보이, 그 후 07/02/2020 1802
771 내가 찾는 사람, 처음 만난 10명 중에 있다 06/23/2020 1572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