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26년차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쌓아둔 26년이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usa.couple.net

 
잘 못살면 잘 헤어지기라도
05/19/2020 04:39 pm
 글쓴이 : sunwoo
조회 : 1,309  



| 이웅진의 ‘화려한 싱글은 없다’
욕하면서 본다는 JTBC TV드라마 ‘부부의 세계’가 장안의 화제다. 불륜, 막장, 폭력, 베드신, 범죄 등 19금 요소가 난무하지만 내가 보기에 이 드라마는 ‘부부학 개론’과도 같다. 뜨겁던 사랑도 잠시, 부부들이 겪는 현실적 상황이 리얼하게 표현된다. 마치 드라마 작가나 PD의 경험담이 아닌가 싶을 정도다.
내가 특히 주목하는 부분은 지선우(김희애)와 이태오(박해준)가 이혼한 후의 모습이다.
이들 사이에는 아들이 있고, 아이로 인해 남남이 된 두 사람은 자꾸 만나게 된다.
급기야 순간의 욕망에 사로잡혀 넘지 말아야 할 선을 넘고 만다.
이것이 이혼의 현실이다. 흔히 이혼하면 지긋지긋하던 배우자를 안 보고 살 수 있다는 희망을 품지만, 자녀가 있으면 헛된 희망이 될 공산이 크다. 부부의 연은 끊겼으나 아이에게는 부모이기 때문에 공동으로 책임을 져야 한다.
이혼을 하면 누구든, 어떻게든 상처를 입는다. 그러니 가능하면 잘 헤어지는 게 최선이다. 함께 살기 싫어서 헤어지는 마당에 상대방 처지를 생각해 주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 결국 감정의 골이 깊어져 원수가 되어 돌아서는 경우도 많다.
하지만 그 ‘원수’를 자녀 때문에 만나야 한다면 얼마나 괴롭겠는가. 그 화는 자신은 물론 아이에게도 가게 된다. 상대가 아무리 미워도 아이에게는 아빠 혹은 엄마이기 때문에 원망과 저주를 퍼부으며 헤어졌다고 해도 불행해지면 그 또한 마음이 좋지 않다.
내가 아는 40대 이혼녀는 재혼한 전 남편이 또 이혼했다는 소식을 듣고 마음 아팠다고 한다.
“행복해지려고 나랑 이혼했는데, 또 저 모양 저 꼴인가 싶더라고요.
어쨌든 아이 아빠잖아요. 잘 살아야 아이한테도 좋지요.”
만남도 그렇지만, 헤어짐에도 최선을 다해야 하는 것이 바로 부부관계인 것이다.
30대 후반에 이혼한 어느 남성은 전처가 달라는 대로 다 줬다고 한다.
“잘못한 것도 없으면서 왜 다 줬느냐고 그러는데, 주지 않았다면 그녀는 뭘 먹고 살겠어요. 이혼남의 꼬리표도 이렇게 힘들게 느껴지는데, 이혼녀도 힘들겠죠. 이런저런 생각을 하니 그냥 주고 싶었어요. 빚은 많지만, 마음은 편하네요.”
상대를 향한 증오는 어느새 자신의 얼굴이 되고 만다. 이렇게 되면 다른 누군가를 받아들일 마음을 가지기가 힘들어진다. 
잘 살지 못하면 잘 헤어지기라도 하는 것, 그것이 참 중요하다.
| 결혼정보회사 선우 대표 ceo@couple.net
♥Since 1991, 선우♥
상담전화 : 1588-2004
미국 동부 : +1-201-678-8503
미국 서부 : +1-213-505-4259
카카오톡 상담 : @sunoo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768 더 늙기 전에 사랑 찾는 6070 싱글 06/02/2020 640
767 100세 시대, 달라진 결혼적령기 05/26/2020 899
766 잘 못살면 잘 헤어지기라도 05/19/2020 1310
765 그녀를 부르는 향기, 그를 보내는 냄새 05/12/2020 604
764 71세에 득남 리처드 기어, 3대 관전 포인트 05/12/2020 450
763 결혼비용 고민 담배 끊으면 된다! 05/11/2020 205
762 100세 시대의 결혼생활 3대 트렌드 04/21/2020 2439
761 코로나19, 결혼 패러다임을 바꾸다 04/15/2020 1385
760 간호사 며느리 전성시대 04/07/2020 2009
759 코로나19 시절의 연애와 결혼 04/01/2020 1270
758 불붙어야 결혼 47세 남성의 착각 03/24/2020 1894
757 재혼의 5가지 함정 03/17/2020 1898
756 가진 게 많을수록 일찍 결혼하라 03/10/2020 1686
755 자녀 있는 재혼이 더 잘 산다 03/03/2020 1398
754 커플매니저 이성미의 굿바이 코로나19 - 대면접촉이 불안한 싱글 남녀들의 … 03/02/2020 652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