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26년차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쌓아둔 26년이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usa.couple.net

 
[부부간의 침묵은 金아닌 禁!]
01/06/2010 03:32 pm
 글쓴이 : 선우
조회 : 3,181  


과묵함이 좋았다. 말하지 않아도 눈빛으로 상대를 압도하는 남자다움이란….K씨가 남편과 결혼한 이유였다. 하지만 그후 채 1년도 되지 않아 그녀는 남편의 최고 매력이라고 생각했던 과묵함이 얼마나 자신을 답답하게 하는지, 자신이 판 함정에 스스로 빠진 것 같은 절망감에 사로잡히곤 한다.

결혼을 앞둔 미혼여성들이 환상을 갖고 있는 부분이 바로 남자다움과 남편다움을 혼동하는 것이다. 남자다움의 대명사가 되어버린 터프, 카리스마 등의 모습에 빠져 그의 어깨에 기대고, 품에 안기기를 원한다. 물론 남자다운 사람이 좋은 남편이 되지 말라는 법은 없다. 하지만 그 멋진 연인이 과연 남편이 되어서도 언제, 어디서나 어깨와 품을 내어줄지 생각해봐야 한다.

부부의 행복을 가로막는 가장 큰 적은 대화 단절이다. 남들이야 말없는 K씨의 남편을 좋은 사람이라고 하겠지만, 정작 그 아내의 속은 타들어간다. 가장 나쁜 부부생활이 바로 그런 것이다. 서로 말만 잘 통하면 이혼사유 1, 2위를 다툰다는 성격차이나 성적 부조화도 얼마든지 극복할 수 있다.

남자와 여자는 언어능력에서 본질적으로 차이가 있음이 여러 연구를 통해 밝혀졌다. 남자는 좌뇌, 여자는 양뇌를 연결해서 사용하므로 차이가 많이 난다. 남자는 언어를 정확한 의사전달의 수단으로 사용하는 데 비해 여자는 감성적인 대화를 선호한다. 대화 단절의 원인은 이런 차이 때문만이 아니다. 서로에 대한 배려, 대화의 자세나 타이밍 등 기술적인 면도 중요한 원인이 된다. 꽤 금실 좋기로 소문난 어느 부부의 경우, 그 아내는 아무리 화나는 일이 있어도 아침 시간만큼은 꾹 참는다고 한다. 행여 다투기라도 하고 출근하면 하루종일 기분이 안좋고, 일하는 데도 차질이 있기 때문이다.

결혼이란 마음에 안드는 상대를 만나도 두어시간 꾹 참으면 되는 미팅과는 전혀 다르다. 감정을 억누르고, 하고 싶은 말 안하면서 몇해나 살 수 있겠는가?

미국의 해학시인 오그던 내시의 시 중에 ‘결혼이란 잔에 사랑을 가득 채우고 싶으면 잘못했을 때 인정하고 옳았을 때 침묵하라’는 구절이 있다. 물론 입을 다물어야 할 때도 있지만, 부부에게 침묵은 금(金)이 아니라 오히려 금(禁)이다.

성인 남녀의 평균 TV 시청시간이 3시간 가량 된다고 하는데, TV 코드만 빼버리면 대화 시간은 충분할 것이다. 대화할 때 빼야할 것이 또 있다. 바로 자녀들이다. 자녀들은 잠시 잊고 남편과 아내, 서로에게만 관심을 집중하자. 자녀 중심의 가족관계가 때로는 부부의 대화를 방해하기 때문이다.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88 [‘존경심’은 부부사랑 난로의 연료] 01/20/2010 3125
87 [희생보단 윈윈전략이 좋다] 01/13/2010 3103
86 [끼워맞추는 결혼계획에 사랑 금간다] 01/13/2010 2957
85 [가정의 행복은 ‘우리’속에 있다] 01/06/2010 2832
84 [혼전순결보다 혼후순결 중요] 01/06/2010 5400
83 [부부간의 침묵은 金아닌 禁!] 01/06/2010 3182
82 [‘내집式’고집은 갈등의 씨앗] 12/18/2009 3018
81 [상대방에게 최상급 인생을 선사하라...] 12/18/2009 3043
80 [친척중 동서만한 동지도 없다...] 12/18/2009 3918
79 [사랑은 '줄다리기'가 아니다] 12/04/2009 2915
78 [재혼도 절차밟아 당당하게!!] 12/04/2009 3614
77 [여성들에게.... 돈없으면 이혼 금물] 12/04/2009 4040
76 [낭만男과 현실女... 그리고 결혼] 11/25/2009 3105
75 [애정표현의 "남녀유별" 전략] 11/25/2009 4286
74 [부부사랑 말보다는 실천...] 11/25/2009 2681
   41 |  42 |  43 |  44 |  45 |  46 |  47 |  48 |  49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