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26년차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쌓아둔 26년이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usa.couple.net

 
쉬쉬하던 이혼, 당당한 돌싱으로
01/01/2020 04:13 am
 글쓴이 : sunwoo
조회 : 1,955  



“이 대표, 오랜만입니다.”

자녀 셋 중 한명을 나를 통해 결혼시킨 70대 아버지가 연락을 했다.

몇 마디 인사를 나눈 끝에 혹시나 하는 마음에 물었다.

“혹시 제가 도울 일이라도….”

“말 꺼내기가 민망해서…. 우리 아들 결혼 좀 시켜주세요.”

“결혼 안 한 아드님이 또 있었나요?”

“또 있긴요. 재작년에 갔다가 왔어요, 돌싱.”

연로한 아버지가 ‘돌싱’이라는 말을 쓰는 세상이다. 그리고 부모가 자식 재혼도 시키는 세상이다. 그만큼 이혼, 재혼이 시대의 두드러진 현상이 된 것은 사실이다.

이 분은 세 자녀 중 둘이 이혼을 했다. 한 집 걸러 이혼이 있다는 말도 모자라 이렇게 한 집에서 둘이 이혼을 한 경우도 있다.

“이 대표가 결혼시킨 우리 막내는 지 언니, 오빠처럼 이혼은 안 해야 될텐데, 그게 부모 마음대로 되나요.”

아버지의 쓸쓸한 목소리가 가슴 깊이 파고들었다.

30년 동안 우리나라 결혼문화의 격변을 온 몸으로 겪고 지켜봐 왔다.

이혼이 돌싱으로 바뀌는 과정은 20세기와 21세기를 대변하는 한가지 현상이다.

20세기에 이혼금단의 단어였다. 주변에 이혼이 많지 않았고, 이혼하면 뭔가 문제 있는 사람 취급을 당했고, 불이익도 받았다. 직장에서 이혼했다는 말이 나올까봐 특히 여성들이 더 두려워했다. 회원 상담은 20명이 오면 19명이 초혼, 1명 정도가 이혼상담이었다. 아마 2000년대 이후 결혼하고 이혼한 사람들은 실감이 안 날 것이다.

지금은 10명 중 3명이 이혼 상담이다. 왜 이런 현상이 일어났을까? 지난 세대에게 결혼일종의 의무였다. 누구든 살아가는 과정에서 한번은 꼭 치르는 과정이라는 생각이 강했다.

지금 세대에게 결혼을 하는 가장 큰 이유행복해지기 위해서다. 하지만 어떤 사람을 만나야 행복한지를 배우지 못했다. 부모의 영향, 사회적 관습 등으로 배우자를 보는 시각은 20세기에 머물러 있는데, 그들의 결혼관은 자유연애다. 그런 부분이 충돌하면서 이혼이 많아지고 있고, 어느새 쉬쉬하던 이혼이 당당한 돌싱으로 바뀌고 있다.

솔직하고, 거침없는 요즘 세대가 만들어낸 현상이다.





♥ Since 1991, 선우 ♥
● 상담전화 :
1644-2222(한국)
미 동부 : 201-678-8503
미 서부 : 213-505-4259
● 대표 이메일 : ceo@couple.net

▼ 결혼상담 신청하기
부담없이 상담신청하세요
커플매니저가 친절하게 답변 드릴께요

글로벌 싱글 배우자 매칭 서비스
▼ Couple.net(커플닷넷) 

결혼정보회사 선우 커플매니저 전담 매칭 서비스 
▼ Sunoo.com(선우닷컴) 

여행지나 거주지에서 데이트 상대가 매칭 됩니다.
▼ Tour.com(투어닷컴) 

외로운 당신을 위한 데이트 상대가 매칭 됩니다
▼ 선우데이트(Date.kr)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769 애인이 바람을 피웠다, 위자료는 06/09/2020 1514
768 더 늙기 전에 사랑 찾는 6070 싱글 06/02/2020 2016
767 100세 시대, 달라진 결혼적령기 05/26/2020 1601
766 잘 못살면 잘 헤어지기라도 05/19/2020 1994
765 그녀를 부르는 향기, 그를 보내는 냄새 05/12/2020 1299
764 71세에 득남 리처드 기어, 3대 관전 포인트 05/12/2020 1088
763 결혼비용 고민 담배 끊으면 된다! 05/11/2020 766
762 100세 시대의 결혼생활 3대 트렌드 04/21/2020 3052
761 코로나19, 결혼 패러다임을 바꾸다 04/15/2020 2013
760 간호사 며느리 전성시대 04/07/2020 2801
759 코로나19 시절의 연애와 결혼 04/01/2020 1862
758 불붙어야 결혼 47세 남성의 착각 03/24/2020 2549
757 재혼의 5가지 함정 03/17/2020 2620
756 가진 게 많을수록 일찍 결혼하라 03/10/2020 2340
755 자녀 있는 재혼이 더 잘 산다 03/03/2020 1976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