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26년차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쌓아둔 26년이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usa.couple.net

 
[친척중 동서만한 동지도 없다...]
12/18/2009 03:19 pm
 글쓴이 : 선우
조회 : 4,171  


약사인 ㄴ씨는 시댁의 대소사가 있을 때마다 속상한 일이 많다. 동갑내기 손윗동서는 돈 드는 일이 있으면 ㄴ씨 부부에게 미뤄놓으면서도 평소에는 손위라고 은근히 시집살이를 시키려고 한다. “맞벌이 하는 우리가 경제적으로 더 여유가 있으니…” 하고 남편은 ㄴ씨를 달래지만, 동서가 자기 실속만 차리는 것 같아 보기싫을 정도이다. 정이 안가 결혼한 지 5년이 넘도록 별로 가깝게 지내지 않은 동서지간이지만 언제까지 이렇게 살 수는 없어 답답하기만 하다.

결혼으로 새롭게 설정되는 관계 중 미묘한 것이 바로 동서지간이다. 며느리라는 입장, 그래서 누구보다 가까이 지내야 하는데, 그게 뜻대로 안되는 모양이다. 나는 여자가 아니니 그 어려운 심정을 속속들이 알지는 못하지만, 여느 인간관계와 비슷하다고 생각하면 해결책이 없는 것도 아니다. 소위 ‘설거지 동지’로서의 동질감을 확인하는 것도 그 중 한 방법이다. 시댁에 가면 부엌 일은 대개 며느리 차지. 불만이 있으면 함께 일하는 시간에 터뜨려서 날려버리는 것이다. 나란히 서서 오붓하게 일을 하다 보면 ‘우리는 이렇게 함께 걸어가야 하는 사람들’이라는 걸 새삼 깨닫게 되지 않을까.

또 하나, 동서끼리 서로의 기념일을 챙겨주는 것이다. 어른들, 아이들 생일은 챙기면서 정작 자기 생일은 스스로 챙기기도 뭐해서 그냥 넘어가기 쉽다. 괜찮다 싶으면서도 마음 한편으로는 서운한 마음이 든다. 이럴 때 동서지간에 작은 선물이라도 오고 간다면 ‘마음이 통하는 진정한 내 편이 있다’는 생각이 들 것이다.
나도 처가쪽으로 동서가 있는데, 서로 좋은 술친구라고 생각한다. 여자들처럼 사사건건 부딪힐 일도 별로 없다. 사위의 애환은 며느리의 그것보다 덜해서이기도 하지만, 가족이면서 친구일 수 있는 사람은 몇 없다는 생각에 동서가 참 소중하게 여겨진다.

물론 동서들이 잘 지내려면 시부모의 배려도 중요하다. 양쪽을 비교하지 않고, 대립의 상황에서 어느 한쪽의 손을 들어주기보다는 모두를 감싸안는 포용력이 있어야 한다. 시어머니도 한때 며느리였기에 그 어려움, 동서와의 관계 설정 등을 이해해준다면 며느리들이 마음의 빗장을 풀기 훨씬 수월할 것이다. 시댁은 누구의 효심이 더 깊고, 누가 더 부모에게 잘 보일까를 겨루는 경연장이 아니다. 세상에 나와 같은 입장에 있는 몇 안되는 사람, 지금부터라도 동서와 진한 우애를 만들어보자.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159 [사랑도 '페어플레이'가 필요하다] 04/08/2011 3408
158 [권태기는 성숙한 사랑을 위해 건너야 하는 다리] 03/31/2011 7820
157 [나는 어떤 결혼상대인가?] 03/31/2011 3546
156 ['잘난 너를 감당하기 힘들다'는 말의 속뜻은? ] 03/23/2011 6714
155 [그에게 무슨 일이 일어난 걸까?] 03/23/2011 3383
154 [가능하면 빨리 결점을 파악하라] 03/15/2011 3502
153 [여성들이여 지갑을 열어라!] 03/15/2011 3129
152 [사랑에는 일정한 공식이 없다] 03/01/2011 3633
151 [외도는 꼭 이혼으로 가야하나?] 03/01/2011 6835
150 [왕자님과 결혼하는 신데렐라는 행복할까?] 02/23/2011 4085
149 [성공적인 재혼의 법칙 - 재혼은 행복해지기 위한 선택] 02/23/2011 7673
148 [결혼은 한 침대에 6명이 함께 자는 것] 02/11/2011 3906
147 [내 돈 네 돈? '주머니돈이 쌈짓돈'은 옛말..] 02/11/2011 4604
146 [남녀가 밝히는 최악의 결혼상대] 02/02/2011 12660
145 [대한민국 노처녀·노총각 보고서] 02/02/2011 4886
   41 |  42 |  43 |  44 |  45 |  46 |  47 |  48 |  49 |  5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