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26년차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쌓아둔 26년이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usa.couple.net

 
[친척중 동서만한 동지도 없다...]
12/18/2009 03:19 pm
 글쓴이 : 선우
조회 : 3,896  


약사인 ㄴ씨는 시댁의 대소사가 있을 때마다 속상한 일이 많다. 동갑내기 손윗동서는 돈 드는 일이 있으면 ㄴ씨 부부에게 미뤄놓으면서도 평소에는 손위라고 은근히 시집살이를 시키려고 한다. “맞벌이 하는 우리가 경제적으로 더 여유가 있으니…” 하고 남편은 ㄴ씨를 달래지만, 동서가 자기 실속만 차리는 것 같아 보기싫을 정도이다. 정이 안가 결혼한 지 5년이 넘도록 별로 가깝게 지내지 않은 동서지간이지만 언제까지 이렇게 살 수는 없어 답답하기만 하다.

결혼으로 새롭게 설정되는 관계 중 미묘한 것이 바로 동서지간이다. 며느리라는 입장, 그래서 누구보다 가까이 지내야 하는데, 그게 뜻대로 안되는 모양이다. 나는 여자가 아니니 그 어려운 심정을 속속들이 알지는 못하지만, 여느 인간관계와 비슷하다고 생각하면 해결책이 없는 것도 아니다. 소위 ‘설거지 동지’로서의 동질감을 확인하는 것도 그 중 한 방법이다. 시댁에 가면 부엌 일은 대개 며느리 차지. 불만이 있으면 함께 일하는 시간에 터뜨려서 날려버리는 것이다. 나란히 서서 오붓하게 일을 하다 보면 ‘우리는 이렇게 함께 걸어가야 하는 사람들’이라는 걸 새삼 깨닫게 되지 않을까.

또 하나, 동서끼리 서로의 기념일을 챙겨주는 것이다. 어른들, 아이들 생일은 챙기면서 정작 자기 생일은 스스로 챙기기도 뭐해서 그냥 넘어가기 쉽다. 괜찮다 싶으면서도 마음 한편으로는 서운한 마음이 든다. 이럴 때 동서지간에 작은 선물이라도 오고 간다면 ‘마음이 통하는 진정한 내 편이 있다’는 생각이 들 것이다.
나도 처가쪽으로 동서가 있는데, 서로 좋은 술친구라고 생각한다. 여자들처럼 사사건건 부딪힐 일도 별로 없다. 사위의 애환은 며느리의 그것보다 덜해서이기도 하지만, 가족이면서 친구일 수 있는 사람은 몇 없다는 생각에 동서가 참 소중하게 여겨진다.

물론 동서들이 잘 지내려면 시부모의 배려도 중요하다. 양쪽을 비교하지 않고, 대립의 상황에서 어느 한쪽의 손을 들어주기보다는 모두를 감싸안는 포용력이 있어야 한다. 시어머니도 한때 며느리였기에 그 어려움, 동서와의 관계 설정 등을 이해해준다면 며느리들이 마음의 빗장을 풀기 훨씬 수월할 것이다. 시댁은 누구의 효심이 더 깊고, 누가 더 부모에게 잘 보일까를 겨루는 경연장이 아니다. 세상에 나와 같은 입장에 있는 몇 안되는 사람, 지금부터라도 동서와 진한 우애를 만들어보자.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83 [부부간의 침묵은 金아닌 禁!] 01/06/2010 3156
82 [‘내집式’고집은 갈등의 씨앗] 12/18/2009 3002
81 [상대방에게 최상급 인생을 선사하라...] 12/18/2009 3023
80 [친척중 동서만한 동지도 없다...] 12/18/2009 3897
79 [사랑은 '줄다리기'가 아니다] 12/04/2009 2897
78 [재혼도 절차밟아 당당하게!!] 12/04/2009 3599
77 [여성들에게.... 돈없으면 이혼 금물] 12/04/2009 4026
76 [낭만男과 현실女... 그리고 결혼] 11/25/2009 3092
75 [애정표현의 "남녀유별" 전략] 11/25/2009 4264
74 [부부사랑 말보다는 실천...] 11/25/2009 2664
73 [배우자 선택, 뚝배기보다 장맛!] 11/17/2009 3455
72 [남자의 ‘감정 과속’은 딱지 지름길!] 11/17/2009 3416
71 ['잘난 아내'울리는 못난 남편 ] 11/17/2009 5524
70 [냄비 사랑에 뚝배기 모정을...] 11/06/2009 3332
69 [첫번째 부부싸움을 현명하게...] 11/06/2009 2804
   41 |  42 |  43 |  44 |  45 |  46 |  47 |  48 |  49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