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26년차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쌓아둔 26년이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usa.couple.net

 
친정 근처 시댁 근처 신혼집, 어디로...
10/29/2019 01:29 am
 글쓴이 : sunwoo
조회 : 862  



얼마 전 결혼한 30대 초반의 동갑내기 부부는

신혼집을 선택하는 문제에 있어서 난처할 수도 있는 상황을 아주 현명하게 해결했다.

양가 부모가 다 서울에 거주하는데 남성은 외아들, 여성은 막내딸이라 두 사람의 부모는 그들 부부가 가까이 살기를 원했다. 요즘엔 여성의 연고지 쪽에 신혼집을 얻는 경우가 많고,

사실 여성도 친정 가까운 곳에서 살고 싶은 생각도 있었다고 한다.

“지금 사는 집은 친정과는 멀잖아요?”

“네, 일부러 그랬어요.”

“왜요? 직장생활하고, 나중에 아이가 생기면 친정 가까운 게 좋을텐데.”

“부모님 가까이 있다고 좋은 것만은 아니더라고요.”

우선은 시집 입장에서 아들 부부와 가까이 살고 싶었는데, 며느리 친정 근처로 가면 서운해할 것이고, 남편 입장에서 처부모와 자주 접하는 게 마냥 마음 편한 것만은 아닐 것이라는 생각에서다.

“신랑은 ‘여자가 편한 쪽에서 살아야 한다’며 제 선택을 따르겠다고 했는데

저희 언니, 오빠 의 결혼생활을 보니 불협화음도 있더라고요.”

무뚝뚝한 형부와 활달한 친정 엄마는 자주 부딪혔다고 한다. 또 친정 엄마는 맞벌이하는 언니네 조카 둘을 키우다가 허리, 손목 다 아픈 ‘손주병’에 힘들어했고, 그래서 오빠네 조카는 키우지 못하겠다고 했다가 오빠 부부가 서운해하는 바람에 한동안 서로 껄끄러웠다고 한다.

“그게 다 서로 가까이 살아서 그런 것 같아요. 그래서 저희는 차라리 양쪽 부모님으로부터 떨어져 살기로 한 거죠.”

“절충안을 찾은 거네요, 현명하기도 하고요.”

요즘 젊은 부부들 사이에 이렇게 새로운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

이 부부처럼 양가의 영향권에서 벗어나 독립적인 곳에 신혼집을 마련하는 것이다.

신혼집의 이동은 지난 수십년 간의 경험을 통해 부작용을 겪으면서 찾은 나름대로의 해결책이다.

대가족 중심의 사회 구조에서는 결혼하는 데 큰 비용이 들지 않았다. 대개는 남편의 친가에서 결혼생활을 시작했고, 아이들을 많이 낳아도 집안에 어른들이 있어서 큰 걱정 없이 키웠다. 그러다 1980년대 이후 사람들의 가치관이 변하고 여성의 사회활동이 활발해지면서 분가가 일반화됐고, 많은 경우 여성의 연고가 있는 곳에 신혼집을 마련했다.

그렇게 되니 여성 가족의 지원으로 결혼생활은 편해졌는데, 지난 시절 고부갈등과 같은 비슷한 양상의 역고부갈등, 즉 장모와 사위 간의 장서갈등이 빈번해졌다.

게다가 조부모 육아에 대한 피로도가 쌓이면서 젊은 부부들 사이에 자성의 목소리도 높아졌다. 결혼을 해서도 부모의 그늘에서 벗어나지 못했던 것은 대부분 육아 때문인데, 저출산 사회에서 육아 인프라가 구축되면서 예전보다는 아이를 키우기가 수월해진 것도 신혼집 이동의 이유가 된다.

신혼집 이동은 이제 막 시작된 변화지만, 남성이 집을 마련하는 결혼문화가 이제는 여성도 어느 정도 비용을 내는 방향으로 변하고 있듯이, 합리적인 젊은 세대의 새로운 결혼문화로 자리잡을 것으로 보인다.


 

♥ Since 1991, 선우 ♥

● 상담전화 :

1644-2222(한국)

미 동부 : 201-678-8503

미 서부 : 213-505-4259

● 대표 이메일 : ceo@couple.net

 

 

전 세계 배우자 또는 이성친구 만남가능
 결혼생활 가치관을 고려한 소개방식 진화
Couple.net(커플닷넷)

https://www.couple.net

 

 

28년 성혼 역사 선우의 베테랑 커플매니저가

만남부터 결혼까지 전담관리 해드리는 서비스

SUNOO.COM(선우닷컴)

http://sunoo.com

 

 

사랑하는 가족, 친구, 동료, 지인에게

선우 결혼문화상품권ㆍ싱글탈출상품권 

http://gift.couple.net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741 동성동본, 법과 관습 사이 12/11/2019 279
740 유럽에서 왔어요, 신랑·신붓감 찾으러 12/04/2019 940
739 열 나무 찍어 넘어가는 나무 찾아라 11/26/2019 594
738 골드미스 출현, 어느덧 20년 11/20/2019 677
737 데릴사위, 더 이상 처가살이 아니다 11/12/2019 637
736 21세기 결혼, 부모가 지워진다 11/05/2019 1170
735 친정 근처 시댁 근처 신혼집, 어디로... 10/29/2019 863
734 해외동포, 결혼은 한국인과 하겠다 10/22/2019 1553
733 꼭 변호사 며느리여야 하나요 10/16/2019 890
732 결혼 공포증이 있는 그녀 마음이 달라진 건...내려놓았기 때문 10/07/2019 1041
731 키 큰 남자가 좋다 결혼엔 글쎄 09/30/2019 1530
730 소 100마리 키우는 노총각의 반전 09/23/2019 1464
729 어느 20대 중반 여성의 현명한 선택 09/16/2019 1657
728 심각한 저출산, 정작 당사자들에게는 남의 일 09/10/2019 961
727 백인 며느리, 타이완 사위···세상은 바뀌었다 09/02/2019 2113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