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26년차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쌓아둔 26년이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usa.couple.net

 
백인 며느리, 타이완 사위···세상은 바뀌었다
09/02/2019 08:03 pm
 글쓴이 : sunwoo
조회 : 1,815  



20190903.jpg


 

얼마 전 청첩장이 날아왔다.
혼주를 보니 가까운 지인이어서 반가운 마음에 결혼식 날짜와 장소를 확인했지만,
그런 내용이 보이지 않았다.

 

​ ‘미국에서 박사과정을 공부하는 저희 큰아들이
그곳에서 조촐하게 결혼식을 올리게 되어 소식을 전하고자 합니다.’

 

결혼식이 미국에서 열리다 보니 하객을 초청할 수가 없어서
아들의 결혼식을 알리는 인사로 대신한다는 내용이었다.

 

​ 고등학교 졸업 후 바로 유학을 간 지인의 아들은 10년 이상을 미국에 있는데,
한국의 부모는 아들 결혼이 늦어질까봐 나한테도 맞선을 의뢰했었고,
지인들을 통해서도 어울리는 배필을 찾고 있었다.

 

하지만 아들은 박사과정에서 같이 공부하던 미국 여성과 몇 년째 교제를 했고,
외국인 며느리를 원치 않는 부모의 반대를 무릅쓰고 결혼을 강행했다
 무거운 발걸음으로 미국에 가게 된 부모의 심정이 이해는 되지만,
주변에서 이런 일을 종종 봐 왔던 나로서는
세상이 변하고, 사람들의 생각이 변하고 있음을 느끼게 된다.

 

요즘 많이 하는 생각은 ‘다음 세대에도 국가의 개념이 지금과 같을까?’하는 것이다.
오늘날 우리가 개념짓고 있는 민족, 영토 중심의 국가는 점점 의미가 없어져 가고 있다.
대신 언어를 중심으로 새롭게 재현되고 있다.

지역은 거주지에 지나지 않을 뿐, 사람들을 한 데 묶는 것은 언어인 것이다.

 

지인 중 한 명은 30년 전에 미국인과 결혼해서 1남1녀를 두었다.
큰아들은 미국에 사는 백인여성과 결혼했고, 둘째인 딸은 대만 남성과 결혼했다.

 

언어가 통하기 때문에 이런 만남이 가능하다.
이 세상은 의사소통에 거리 개념이 없어진 지 이미 오래다
 인터넷이나 사회관계망서비스 등을 통해 세계 어디와도 소통할 수 있다.
한국에 있는 부모는 저 먼 남미 대륙에 사는 자녀와 마치 가까이 사는 것처럼 안부를 주고받는다.

 

남녀관계도 마찬가지다.
인종이나 국가가 어딘지를 따지는 시대는 지났다.

지인 가족의 경우, 어머니는 한국인이지만,

자녀들은 자신이 한국인의 혈통이라는 것을 거의 인식하지 못한다.
그들에게 말도 안 통하는 한국보다는 자주 만나고 소통하는 외국인이 더 가까운 것이다.

 

우리나라도 지난해 전체 혼인의 8.8%가 국제결혼이다.
100쌍 중 8~9쌍은 부부가 서로 다른 국적이다.
다 섞이고, 정체성이 바뀌는 세상이 오고 있다.
혼란스러움이 아니라 그것이 새로운 정체성이다.

 

그리고 새로운 가능성이다.
남녀관계의 경우, 소통이 되고 감성과 취향이 서로 맞는다면 외국인이라도 호감을 품는다.
요즘 젊은이들의 사랑방식이다.

 


 

♥Since 1991, 선우 ♥

● 상담전화 :

1644-2222(한국)

미 동부 : 201-678-8503

미 서부 : 213-505-4259

● 대표 이메일 : ceo@couple.net

 

전 세계 배우자 또는 이성친구 만남가능
 결혼생활 가치관을 고려한 소개방식 진화
Couple.net(커플닷넷) https://www.couple.net

 

28년 성혼 역사 선우의 베테랑 커플매니저가

만남부터 결혼까지 전담관리 해드리는 스페셜 서비스

Sunoo.com(선우닷컴) http://sunoo.com

 

사랑하는 가족, 친구, 동료, 지인에게
특별한 만남을 선물하세요.

선우 결혼문화상품권ㆍ싱글탈출상품권 http://gift.couple.net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734 해외동포, 결혼은 한국인과 하겠다 10/22/2019 373
733 꼭 변호사 며느리여야 하나요 10/16/2019 568
732 결혼 공포증이 있는 그녀 마음이 달라진 건...내려놓았기 때문 10/07/2019 745
731 키 큰 남자가 좋다 결혼엔 글쎄 09/30/2019 1176
730 소 100마리 키우는 노총각의 반전 09/23/2019 1142
729 어느 20대 중반 여성의 현명한 선택 09/16/2019 1339
728 심각한 저출산, 정작 당사자들에게는 남의 일 09/10/2019 694
727 백인 며느리, 타이완 사위···세상은 바뀌었다 09/02/2019 1816
726 40·50대 습관성미팅증후군 총각들에게 08/26/2019 1232
725 결혼을 원하는 60대 여성, 나의 솔루션은··· 08/19/2019 1427
724 마흔아홉 먹은 내딸, 결혼할 수 있을까요 08/12/2019 1986
723 30세연하 여성을 원하는 남성의 요구조건 08/05/2019 2268
722 수백억 재력가가 찾는 현명한 며느리란 07/30/2019 1705
721 화려한 싱글에서 180도 뒤바뀐 그녀 인생, 혼자 어찌하나 07/23/2019 1915
720 밤늦게 망설이며 전화를 하던 그 이혼녀는.. 07/16/2019 190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