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26년차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쌓아둔 26년이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usa.couple.net

 
백인 며느리, 타이완 사위···세상은 바뀌었다
09/02/2019 08:03 pm
 글쓴이 : sunwoo
조회 : 3,128  



20190903.jpg


 

얼마 전 청첩장이 날아왔다.
혼주를 보니 가까운 지인이어서 반가운 마음에 결혼식 날짜와 장소를 확인했지만,
그런 내용이 보이지 않았다.

 

​ ‘미국에서 박사과정을 공부하는 저희 큰아들이
그곳에서 조촐하게 결혼식을 올리게 되어 소식을 전하고자 합니다.’

 

결혼식이 미국에서 열리다 보니 하객을 초청할 수가 없어서
아들의 결혼식을 알리는 인사로 대신한다는 내용이었다.

 

​ 고등학교 졸업 후 바로 유학을 간 지인의 아들은 10년 이상을 미국에 있는데,
한국의 부모는 아들 결혼이 늦어질까봐 나한테도 맞선을 의뢰했었고,
지인들을 통해서도 어울리는 배필을 찾고 있었다.

 

하지만 아들은 박사과정에서 같이 공부하던 미국 여성과 몇 년째 교제를 했고,
외국인 며느리를 원치 않는 부모의 반대를 무릅쓰고 결혼을 강행했다
 무거운 발걸음으로 미국에 가게 된 부모의 심정이 이해는 되지만,
주변에서 이런 일을 종종 봐 왔던 나로서는
세상이 변하고, 사람들의 생각이 변하고 있음을 느끼게 된다.

 

요즘 많이 하는 생각은 ‘다음 세대에도 국가의 개념이 지금과 같을까?’하는 것이다.
오늘날 우리가 개념짓고 있는 민족, 영토 중심의 국가는 점점 의미가 없어져 가고 있다.
대신 언어를 중심으로 새롭게 재현되고 있다.

지역은 거주지에 지나지 않을 뿐, 사람들을 한 데 묶는 것은 언어인 것이다.

 

지인 중 한 명은 30년 전에 미국인과 결혼해서 1남1녀를 두었다.
큰아들은 미국에 사는 백인여성과 결혼했고, 둘째인 딸은 대만 남성과 결혼했다.

 

언어가 통하기 때문에 이런 만남이 가능하다.
이 세상은 의사소통에 거리 개념이 없어진 지 이미 오래다
 인터넷이나 사회관계망서비스 등을 통해 세계 어디와도 소통할 수 있다.
한국에 있는 부모는 저 먼 남미 대륙에 사는 자녀와 마치 가까이 사는 것처럼 안부를 주고받는다.

 

남녀관계도 마찬가지다.
인종이나 국가가 어딘지를 따지는 시대는 지났다.

지인 가족의 경우, 어머니는 한국인이지만,

자녀들은 자신이 한국인의 혈통이라는 것을 거의 인식하지 못한다.
그들에게 말도 안 통하는 한국보다는 자주 만나고 소통하는 외국인이 더 가까운 것이다.

 

우리나라도 지난해 전체 혼인의 8.8%가 국제결혼이다.
100쌍 중 8~9쌍은 부부가 서로 다른 국적이다.
다 섞이고, 정체성이 바뀌는 세상이 오고 있다.
혼란스러움이 아니라 그것이 새로운 정체성이다.

 

그리고 새로운 가능성이다.
남녀관계의 경우, 소통이 되고 감성과 취향이 서로 맞는다면 외국인이라도 호감을 품는다.
요즘 젊은이들의 사랑방식이다.

 


 

♥Since 1991, 선우 ♥

● 상담전화 :

1644-2222(한국)

미 동부 : 201-678-8503

미 서부 : 213-505-4259

● 대표 이메일 : ceo@couple.net

 

전 세계 배우자 또는 이성친구 만남가능
 결혼생활 가치관을 고려한 소개방식 진화
Couple.net(커플닷넷) https://www.couple.net

 

28년 성혼 역사 선우의 베테랑 커플매니저가

만남부터 결혼까지 전담관리 해드리는 스페셜 서비스

Sunoo.com(선우닷컴) http://sunoo.com

 

사랑하는 가족, 친구, 동료, 지인에게
특별한 만남을 선물하세요.

선우 결혼문화상품권ㆍ싱글탈출상품권 http://gift.couple.net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804 200번 만남 끝에 찾아온 사랑...그녀의 적극성이 해답이었다. 10/21/2020 178
803 30년 후, 남자들은 미녀를 거부했다 ⠀ 10/20/2020 337
802 본인만의 방식으로 사랑을 쟁취해낸 50대 열정녀 10/14/2020 961
801 ‘킹카’의 조건, 나이따라 다르다 10/13/2020 355
800 26세 여성의 처연한 뒷모습 10/07/2020 1730
799 공부남과 사업녀의 결혼, 그런데… 10/06/2020 379
798 텍사스의 어머니와 아들, 2년 후의 재회 09/30/2020 874
797 1년째 밀당 중인 남녀, 누가 손해일까 09/29/2020 481
796 성공한 아버지의 마지막 목표는 딸의 결혼 09/23/2020 834
795 담배 때문에 헤어졌다, 말이 될까 09/22/2020 421
794 부부가 오래 함께 살아가기 09/20/2020 793
793 아버지의 열정이 아들을 움직였다. 09/16/2020 602
792 이상형도 까다로운 그녀, 누구와 결혼했을까? 09/15/2020 515
791 결혼성공율 50%, 30%, 10%, 47세 동갑내기 세 여성 09/09/2020 1156
790 동거 먼저, 결혼 나중…코로나19 결혼혁명 ⠀ 09/08/2020 570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