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26년차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쌓아둔 26년이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usa.couple.net

 
결혼을 원하는 60대 여성, 나의 솔루션은···
08/19/2019 10:57 pm
 글쓴이 : sunwoo
조회 : 1,588  


 <선우대표 이웅진의 화려한 싱글은 없다> 
결혼을 원하는 60대 여성, 나의 솔루션은···


KakaoTalk_20190813_105151516.jpg


1991년도에 처음 이 사업을 시작했을 때 나는 20대 중반이었다.

초창기에는 고객들이 결혼을 서둘러야 하는 30대가 대부분이었다.

지금은 30대 결혼이 일반적이지만

당시에는 여성은 20대 후반, 남성은 30대 초반만 지나도

노처녀, 노총각 소리를 듣곤 했다.


나 자신도 미혼이면서 5~6살 많은 노처녀, 노총각 고객들을 중매한다고

땀을 꽤나 흘렸던 시절이다.

그때 만났던 분들을 30년 가까이 지나서 다시 만나 결혼상담을 하는 경우도 종종 있다.


당시 30대 초반이었던 그 여성도 그렇게 세월이 흘러

60대가 되어 다시 내게 연락을 해왔다.

미국으로 이민을 가서 작은 사업을 하고 있는데, 여전히 싱글이라고 했다

바쁘게 살 때는 외로움을 느껴도 돌아보지 않았는데,

사업도 안정되고 여유가 생기면서 ‘이렇게 살면 더 늙어 미련이 남을 것 같았다’고 했다.


“제가 한달 후에 한국 방문을 하는데요. 그 때 몇분을 만날 수 있을까요?”


“단도직입적으로 말씀드리자면, 쉽지 않습니다.”


“제가 상대로서 그렇게 매력이 없나요?”


“선생님 연령에 맞는 남성들은 나이차가 많이 나는 걸 원하니까요. 게다가 한달 안에 만남은 어렵구요.”


그분은 나름 기대를 갖고 있었을텐데, 나의 냉정한 답변에 크게 당황한 눈치였고, 실망감도 느껴졌다.


“기대에 못 맞춰드려서 죄송합니다. 하지만 현실이 그러니까요.”


“실망은 했지만, 진정성 있게 상담해줘서 고맙습니다.”


“선생님, 이런 소개 받지 마시고, 주변에서 자연스럽게 만나보세요.”


“그게 어려우니까 그렇죠.”


“선생님 연령대는 결혼정보회사도 어렵습니다.”


60대가 사랑하고 결혼하지 말라는 법은 없다.

수명이 길어지면서 60대는 새로운 일을 시작하거나 새로운 사람을 만나기에 충분한 나이다.

다만, 60대 여성의 경우는 만남 방식을 달리해야 한다는 것이다.


지인 중에 가내 수공업, 분식집 등 힘든 일을 하며 살아온 60대 여성이 있다.

오래 전 남편이 집을 나가 행방불명이 된 후 혼자 자식 셋 키우느라 안 해 본 일이 없다.

고된 삶에서 남자 생각 같은 건 사치였다.그 분이 재혼을 할 수 있을 거라고는 생각도 못했다.

그런데, 1살 연하의 총각과 재혼을 해서 정말 행복하게 잘 산다.

그 분이 하는 분식집에 단골로 오던 택시기사가 지금의 남편이다.

그러니까 두 사람이 만난 건 누구 소개가 아니라 오랜 시간 이어져온 인연의 결과다.


여성의 경우 40대가 넘어가면 만남이 어렵다.

여성 본인은 연령차가 적은 만남을 원하지만, 남성들은 나이차 많이 나는 만남을 선호한다.

일단 만나면 호감을 느낄 수도 있을텐데, 만남 자체가 이뤄지기 힘들다.

또한 결혼정보회사는 양쪽의 기대치가 높아서 여성이 아무리 원한다고 해도

상대 남성도 원하는 조건이 있기 때문에 거의 성사될 확률이 없다.


그것보다는 등산을 한다거나 취미활동을 같이 하는 모임에서 자연스럽게 어울리면서

가까워지는 쪽이 오히려 가능성이 있다. 그런 기회를 찾는 것이 어렵지만

그래도 요즘에는 문화센터, 복지관, 수련관 등등

뭔가를 배우고 즐기는 곳이 적지 않기 때문에 자신과 맞는 모임이 있을 것이다.


한편으로 생각하면 90년대만 해도

60대 여성의 결혼에 대해서는 아예 논의조차 없었는데, 격세지감을 느낀다.

 

 

 

♥Since 1991, 선우 Couple.net♥
전 세계 배우자 또는 이성친구 만남가능
결혼생활 가치관을 고려한 소개방식 진화
https://www.couple.net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737 데릴사위, 더 이상 처가살이 아니다 11/12/2019 424
736 21세기 결혼, 부모가 지워진다 11/05/2019 979
735 친정 근처 시댁 근처 신혼집, 어디로... 10/29/2019 708
734 해외동포, 결혼은 한국인과 하겠다 10/22/2019 1374
733 꼭 변호사 며느리여야 하나요 10/16/2019 743
732 결혼 공포증이 있는 그녀 마음이 달라진 건...내려놓았기 때문 10/07/2019 914
731 키 큰 남자가 좋다 결혼엔 글쎄 09/30/2019 1360
730 소 100마리 키우는 노총각의 반전 09/23/2019 1299
729 어느 20대 중반 여성의 현명한 선택 09/16/2019 1499
728 심각한 저출산, 정작 당사자들에게는 남의 일 09/10/2019 822
727 백인 며느리, 타이완 사위···세상은 바뀌었다 09/02/2019 1965
726 40·50대 습관성미팅증후군 총각들에게 08/26/2019 1389
725 결혼을 원하는 60대 여성, 나의 솔루션은··· 08/19/2019 1589
724 마흔아홉 먹은 내딸, 결혼할 수 있을까요 08/12/2019 2148
723 30세연하 여성을 원하는 남성의 요구조건 08/05/2019 2439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