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26년차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쌓아둔 26년이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usa.couple.net

 
가까이서 보면 영웅 없고, 함께 살아보면 미녀 없다, - 결혼정보회사 선우 [ Couple.net ]
03/19/2019 01:38 am
 글쓴이 : sunwoo
조회 : 1,794  



KakaoTalk_20190319_164224339.jpg

그녀는 카리스마 있고, 박력 넘치는 남성에게 끌렸다.

늘 유약했던 아버지 때문에 마음 고생이 심했던 어머니를 보고 자란 탓이었다.

 

    그런 남자는 여자 마음 잘 몰라.

    주변에 사람은 끓지만, 정작 자기 여자는 못 챙길걸.

친구들은 그렇게 말했지만, 그녀는 강한 남자가 자신을 이끌어주기를 원했다.

 

그녀는 작은 제조회사에 다니고 있는데, 어느 날부터인가, 젊은 대표에게 자꾸 마음이 끌렸다.

남자다움, 추진력, 리더쉽..

그는 그녀가 원하는 모든 것을 갖춘 남자였다.

 

우연찮게 출장을 함께 다녀온 이후 두 사람은 자연스럽게 가까워졌고,

그녀가 자기 감정을 고백하면서 관계가 급진전해서 결혼까지 하게 되었다.

 

하지만 아무리 연애와 결혼이 다르다고 해도 사람이 그렇게 달라질 줄은 몰랐다.

그녀를 감싸주고, 보호해주고, 이끌어줄 줄 알았던 남자는 전혀 그러지 못했다.

 

20대 후반부터 작은 회사여도 대표 직함을 달고 살아온 그는 뭐든 지시하는 데 익숙했다.

게다가 그녀가 한때 자기 회사 직원이었고, 그래서 회사 일을 잘 안다고 생각해서인지

당신, 요즘 회사가 어떤지 알지?

이맘때 *** 땜에 바쁘잖아?

하면서 회사 사정을 핑계로 자신을 이해해주기를 원했다.

 

서툰 일이 있으면 도와주기는커녕 잔소리부터 했고, 서로 식성이 달라 그녀가 만든 음식이 입에 맞지 않는 것을 솜씨가 없다고 불평했다.

그 중 압권은 변덕스러움이었다. 남자답고 호기로울 줄 알았는데, 어찌나 귀가 얇고 우유부단하던지 기가 막힐 정도였다.

 

결혼 전 그렇게나 선망했던 멋진 남자의 모습이 결혼생활에서는 180도 달랐다. 그것을 깨닫는 데 채 1년도 걸리지 않았다.

 

여성의 외모를 많이 보는 남성이 있었다. 상당한 재력가였던 그는 몇 년의 구애 끝에 외모가 뛰어난 미녀와 결혼했다. 나이에 비해 성공했고, 아름다운 아내를 만났으니 세상 부러울 게 없었다.

 

결혼 1주일 만에 그는 아내의 외모가 상당 부분 화장발이라는 것을 알았다. 하지만 화장해서 예쁜 것도 다행이지.라며 스스로를 위로했다. 그녀가1주일에 많으면 2번 머리를 감는다는 사실을 알았을 때도 집에 있을 때야 안씻어도 되지...하면서 이해했다.

 

하지만 그녀와 처음으로 부부 싸움을 하던 날은 도저히 가볍게 털어버릴 수가 없었다.

그녀의 얼굴이 일그러지면서 입에서 온갖 상소리가 쏟아져 나오는 순간, 그 실망감은 이루 말할 수 없었고, 어느 쪽이 진짜 그녀의 모습인지 분간조차 되지 않았다.

 

얼굴 예쁜 건 한 철이다.라는 말이 무슨 뜻인지 알게 되었다. 그녀가 또 어떤 모습으로 실망감을 안겨줄지, 두렵기까지 했다. 그녀는 더 이상 그가 흠모하던 미녀가 아니었다.

 

세상 어떤 남성도, 여성도 결혼생활에서는 평범한 사람일 뿐이다. 밖에서 그렇게 멋지고 뛰어난 사람도 가정에서는 그저 한 사람의 생활인이고, 남편이고, 아내가 된다.

가까이서 보면 영웅 없고, 함께 살아보면 미녀 없다.

★ 센스있는 힐링템 ★
싱글 가족 / 친구 / 직장동료에게 싱글탈출상품권 선물하세요~
http://gift.couple.net

 

 

커플닷넷_싱글탈출상품권.jpg

 수백만원 결혼정보회사 가입비 NO!
불안한 소셜 데이팅 NO!
마음에 안드는 지인소개 NO!

결혼정보회사 선우의 혁신

 


Couple.net 에 프로필 신뢰 인증
수백만원대 결혼정보 서비스를
1회 만남시 5만원에. 이용 가능

http://cs.couple.net/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733 꼭 변호사 며느리여야 하나요 10/16/2019 322
732 결혼 공포증이 있는 그녀 마음이 달라진 건...내려놓았기 때문 10/07/2019 691
731 키 큰 남자가 좋다 결혼엔 글쎄 09/30/2019 1128
730 소 100마리 키우는 노총각의 반전 09/23/2019 1093
729 어느 20대 중반 여성의 현명한 선택 09/16/2019 1303
728 심각한 저출산, 정작 당사자들에게는 남의 일 09/10/2019 657
727 백인 며느리, 타이완 사위···세상은 바뀌었다 09/02/2019 1785
726 40·50대 습관성미팅증후군 총각들에게 08/26/2019 1200
725 결혼을 원하는 60대 여성, 나의 솔루션은··· 08/19/2019 1400
724 마흔아홉 먹은 내딸, 결혼할 수 있을까요 08/12/2019 1953
723 30세연하 여성을 원하는 남성의 요구조건 08/05/2019 2235
722 수백억 재력가가 찾는 현명한 며느리란 07/30/2019 1676
721 화려한 싱글에서 180도 뒤바뀐 그녀 인생, 혼자 어찌하나 07/23/2019 1879
720 밤늦게 망설이며 전화를 하던 그 이혼녀는.. 07/16/2019 1882
719 불행이 더 큰 불행이 되는 건.. 가족이 없는 것 07/08/2019 1253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