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26년차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쌓아둔 26년이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usa.couple.net

 
[배우자 선택, 뚝배기보다 장맛!]
11/17/2009 04:39 pm
 글쓴이 : 선우
조회 : 3,478  


30대 초반의 K씨. 이름만 대면 다 아는 재벌가의 며느리였다가 남편과 이혼한 지 1년 정도 되었다. 부모님이 대신 가입하였는데, 재력을 갖춘 전문직 종사자 사윗감을 원했다. 하지만 막상 당사자와 상담을 하다 보니 부모와는 생각이 좀 달랐다. 무엇보다 성격이 원만한 사람이었으면 좋겠다는 것이다.

학벌 좋고, 집안 좋은 남자, 소위 일등 신랑감과 결혼했는데도 결국 실패하지 않았느냐며 이젠 정말 부모가 아닌 자신이 원하는 사람과 만나고 싶어했다. 그녀 역시 배우자로서 좋은 조건을 갖추고 있어 나중에 후회하지 않겠느냐고 물었지만, 본인은 확신에 차있었다. 그후 그녀는 대기업에 근무하는 평범한 남자를 만났다. 예상대로 부모의 반대에 부딪쳤지만, 소신껏 밀고 나가 지금은 결혼을 앞두고 있다.

사회통념상 결혼 조건을 보면 남자가 여자보다 학벌이나 경제력, 직업 등에서 우위에 있는 경우가 많은데, 실제 회원을 만나 보면 K씨처럼 여자가 월등히 좋은 조건을 갖춘 커플도 적지 않다. 이들은 대개 처음에는 주변의 시선이나 체면 때문에 자기와 비슷하거나 수준이 높은 상대를 원한다. 하지만 좀 더 솔직한 대화를 나누다 보면 인간적인 만남을 원하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다.

환경 면에서 너무 차이가 나면 그 또한 갈등의 소지가 될 가능성이 많기 때문에 가능하면 조건의 수준이 비슷한 사람끼리 결혼하는 게 좋다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 하지만 정서적인 기반, 예를 들어 가치관이나 취미 등이 비슷하다면 조건의 차이는 극복할 수 있다고 본다.

우리는 ‘결혼은 본인만의 문제가 아니다’라는 소리를 줄곧 들어왔다. 배우자를 고를 때 이왕이면 가족간의 화합도 고려하는 게 좋다. 하지만 그게 절대적인 기준은 될 수 없다. 주변의 요구에 밀려 정말 자신이 원하는 것을 알면서도 외면하는 건 불행한 일이다. 결혼만큼은 타인지향적인 관점에서 벗어나 내면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는 순수함을 잃어서는 안되겠다.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88 [‘존경심’은 부부사랑 난로의 연료] 01/20/2010 3125
87 [희생보단 윈윈전략이 좋다] 01/13/2010 3103
86 [끼워맞추는 결혼계획에 사랑 금간다] 01/13/2010 2956
85 [가정의 행복은 ‘우리’속에 있다] 01/06/2010 2832
84 [혼전순결보다 혼후순결 중요] 01/06/2010 5400
83 [부부간의 침묵은 金아닌 禁!] 01/06/2010 3181
82 [‘내집式’고집은 갈등의 씨앗] 12/18/2009 3018
81 [상대방에게 최상급 인생을 선사하라...] 12/18/2009 3043
80 [친척중 동서만한 동지도 없다...] 12/18/2009 3918
79 [사랑은 '줄다리기'가 아니다] 12/04/2009 2915
78 [재혼도 절차밟아 당당하게!!] 12/04/2009 3614
77 [여성들에게.... 돈없으면 이혼 금물] 12/04/2009 4040
76 [낭만男과 현실女... 그리고 결혼] 11/25/2009 3105
75 [애정표현의 "남녀유별" 전략] 11/25/2009 4286
74 [부부사랑 말보다는 실천...] 11/25/2009 2681
   41 |  42 |  43 |  44 |  45 |  46 |  47 |  48 |  49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