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26년차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쌓아둔 26년이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usa.couple.net

 
1000번 이상 맞선 본 남자의 고백 - 결혼정보회사 선우 [ Couple.net ]
12/05/2018 02:23 am
 글쓴이 : sunwoo
조회 : 2,414  



1000번 이상 맞선 본 남자의 고백 

 
 
“한 40년 동안 계속 이성을 만나온 거네요. 내가···.” 
“그렇게 해서 몇 명이나 만났는지 기억나세요?”  
“글쎄···, 한 1000명쯤?”   
 
올해 68세인 어느 싱글남의 회고이다.  
1000번 이상 맞선을 봤다는 그의 얘기를 정리해본다.  
 
내가 처음 이성을 만난 것은 대학을 졸업하고 군에 다녀온 직후인 스물 여덟살 때이다. 그녀는 느낌이 좋았고, 첫 정이라서 더 좋았던 것 같다. 그녀와는 1년 정도 만났고, 그 무렵 취직을 했다.   
 
어느 날 직장 동료들과 나이트클럽에 갔다가 한 여자를 만났다. 얘기가 잘 통했고, 취향도 비슷했다.  만남이 계속 이어졌다.  물론 그녀와도 만나는 중이었다.  의도치 않게 양다리를 걸친 셈이었다.  이 비밀스러운 만남을 통해 이전과는 많이 달라졌다.  
 

 

KakaoTalk_20181203_144907354.jpg

첫 경험이 늦었고, 스스로 숙맥이라고 생각했는데, 내가 여자들에게 그렇게 밉상이 아니라는 걸 알게 된 것이다.  그래서 자신감이랄까 호기로움 같은 게 생겼다.  꽤 이름난 직장에 다녔고, 집안이 번성하다 보니 여자 소개시켜 준다는 사람들이 많았다.  자연히 만남 기회도 많았다.   
 
처음부터 연애만 하고, 결혼을 안 할 생각은 아니었다. 
아니, 그런 계획은 아예 없었다.  하지만 여자들이 좋아해주니까 의미없이 만남만 계속했던 것 같다. 여자 쪽에서는 사귀는 걸로 알았지만, 나는 만나자고 하니까 만나는 걸로 가볍게 생각하기도 했다.   
 
많으면 1주일에 5번 맞선을 보기도 했는데, 1년에 평균 40~50명은 만났다. 
그런데 여자를 많이 만난 게 나에게는 병이 된 것 같다. 여자는 나에게 호감을 보이는데, 나는 이상하게도 결정적인 마음을 줄 수가 없었다. 여성이 만나자고 하면 거절하지 않는데, 매번 오래 사귀지는 못했다.  
 
그러면서 세월이 흘렀다.  
30대에서 40대, 50대가 되었다.   
 
어느 날 TV를 켜니 젊은 날 만났던 여성이 패널로 출연했다. 그녀가 결혼생활 애기를 하는데, 문득 ‘나는 뭐하고 있나?’하는 생각이 들었다. 1000번 이상 맞선을 보면서 집 2채 값 이상의 데이트 비용을 썼고, 시간과 노력을 들였는데, 지금의 나에게는 아무도 없다.   
 
많은 장소를 다녔는데도 기억나는 곳이 없다.  아무 느낌이 없고, 아무 추억도 없다.  
지난 세월, 너무 많은 만남에 길들여졌다.  그리고 그 대가를 나이가 들어서 치르는 것 같다.  
 
나는 여전히 싱글이다. 하지만 혼자 살 생각은 없다. 혼자 밥 먹는 게 싫고, 아침에 혼자 눈뜨는 게 외롭다. 그래서 여자 소개해준다고 하면 만난다.   
 
일흔이 되기 전에 한 여자에 정착하고 싶다.  
그런데, 부끄럽게도 어떤 마음에서 한 여자를 선택하는 건지 잘 모르겠다. 
 
>>더 많은 연애칼럼 보러가기
https://www.couple.net/kr/relationship-forum/singles-advice-archive.asp 
 
>>연말 배우자만남서비스권 선물하기
https://smartstore.naver.com/sunoo/products/632375984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745 쉬쉬하던 이혼, 당당한 돌싱으로 01/01/2020 1879
744 이상형은 영원한 뫼비우스의 띠 12/25/2019 1779
743 캘리포니아 LA 싱글 남녀들이 Couple.net 으로 쉽게 배우자를 만날 수 있는 길 … 12/20/2019 2397
742 외모보다 능력 택한 그, 28년 후... 12/18/2019 1836
741 동성동본, 법과 관습 사이 12/11/2019 1603
740 유럽에서 왔어요, 신랑·신붓감 찾으러 12/04/2019 2270
739 열 나무 찍어 넘어가는 나무 찾아라 11/26/2019 1848
738 골드미스 출현, 어느덧 20년 11/20/2019 1920
737 데릴사위, 더 이상 처가살이 아니다 11/12/2019 1843
736 21세기 결혼, 부모가 지워진다 11/05/2019 2406
735 친정 근처 시댁 근처 신혼집, 어디로... 10/29/2019 2311
734 해외동포, 결혼은 한국인과 하겠다 10/22/2019 2785
733 꼭 변호사 며느리여야 하나요 10/16/2019 2118
732 결혼 공포증이 있는 그녀 마음이 달라진 건...내려놓았기 때문 10/07/2019 2196
731 키 큰 남자가 좋다 결혼엔 글쎄 09/30/2019 2866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