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26년차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쌓아둔 26년이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usa.couple.net

 
30대 전 인생반전, 학벌과 직업 그리고··· - 결혼정보회사 선우 [ Couple.net ]
12/02/2018 10:09 pm
 글쓴이 : sunwoo
조회 : 2,147  


인생의 반전을 꿈꾸면서도 나에게는 일어나지 않는 일로 생각하지만, 의외로 우리에게도 반전의 계기가 있다. 

무려 3가지씩이나 말이다. 
바로 학벌, 직업, 결혼이다. 

어떤 사람은 좋은 대학에 가기 위해 최대한 노력하고, 그렇게 획득한 학벌을 통해 인생의 많은 반전이 이뤄진다. 

30대 전에는 아직 미래를 예측할 수 없기 때문에 이런 상황은 충분히 가능하다.

또 누군가는 직업을 통해 인생의 승리를 얻는다. 

 

 

KakaoTalk_20181203_144837347.jpg

 

 


또 하나가 결혼이다. 

대다수 사람들은 학벌과 직업에 가치를 두고, 결혼을 그 결과물로 생각한다.

학벌 좋고, 직업 좋은 사람들이 결혼도 잘한다는 것인데, 과연 그럴까?

결혼을 통한 반전은 어려운 걸까? 

내가 알고 있는 한 여성은 많은 부분이 평범하다. 

지방의 4년제 대학을 겨우 졸업했고, 작은 회사에 취업했다.

그녀는 자기 관리에 집중했다. 

운동을 통해 건강을 유지하고, 피부 관리와 밝은 표정으로 좋은 인상을 준다.

그리고 독서와 취미활동으로 교양을 쌓았다. 

그렇게 자신의 신체매력, 매너와 교양에 투자한 결과 그녀는 모든 여성이 선망하는 뛰어난 남성을 만났고, 결혼해서 잘 살고 있다. 

10년 전에 내가 코치한대로 학벌과 직업의 부족함을 치열한 자기관리를 통해 극복했다. 

남자도 마찬가지다. 

한 남성은 작은 중소기업에 다니는데, 성실하게 일해서 적지 않은 저축을 했다.

중요한 것은 여성을 많이 만날 수 있는 기회가 있었는데, 방탕하거나 헤프게 행동하지 않고, 그런 기회를 활용해서 여성들이 좋아하는 지점에 도달할 수 있어서 좋은 배우자를 만났다. 

두 남녀 모두 일반적인 기준에서 보면 학벌이나 직업이 평범하다 못해 내세울 게 없었음에도 결혼을 통해 자신의 연령대에서 앞서가는 상황이 되었다.

우리 사회에서는 학벌과 직업이 반전의 기회가 되는 것도 사실이지만, 그게 아니더라도 노력하기에 따라 결혼도 좋은 기회가 된다. 

물론 결혼의 행복은 그 다음의 문제이고, 적어도 배우자를 만나는 것은 그렇다.


>> 더 많은 결혼연애 칼럼 보러가기
https://www.couple.net/kr/relationship-forum/singles-advice-archive.asp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744 이상형은 영원한 뫼비우스의 띠 12/25/2019 1766
743 캘리포니아 LA 싱글 남녀들이 Couple.net 으로 쉽게 배우자를 만날 수 있는 길 … 12/20/2019 2390
742 외모보다 능력 택한 그, 28년 후... 12/18/2019 1830
741 동성동본, 법과 관습 사이 12/11/2019 1596
740 유럽에서 왔어요, 신랑·신붓감 찾으러 12/04/2019 2262
739 열 나무 찍어 넘어가는 나무 찾아라 11/26/2019 1843
738 골드미스 출현, 어느덧 20년 11/20/2019 1913
737 데릴사위, 더 이상 처가살이 아니다 11/12/2019 1836
736 21세기 결혼, 부모가 지워진다 11/05/2019 2402
735 친정 근처 시댁 근처 신혼집, 어디로... 10/29/2019 2305
734 해외동포, 결혼은 한국인과 하겠다 10/22/2019 2776
733 꼭 변호사 며느리여야 하나요 10/16/2019 2110
732 결혼 공포증이 있는 그녀 마음이 달라진 건...내려놓았기 때문 10/07/2019 2187
731 키 큰 남자가 좋다 결혼엔 글쎄 09/30/2019 2860
730 소 100마리 키우는 노총각의 반전 09/23/2019 2635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