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26년차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쌓아둔 26년이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usa.couple.net

 
39세 퀸카 숫처녀, 결혼가능할까 - 선우대표 이웅진의 좋은만남
10/30/2018 05:24 pm
 글쓴이 : sunwoo
조회 : 1,159  





39세 자칭 숫처녀인
그녀의 비/밀

그녀는 73년생, 39세의 대단한 모의 소유자다.

167㎝의 키, 몸매도 늘씬하고, 피부 역시 20대처럼 팽팽하다.

게다가 긴 생머리를 하고 있어 여성스럽기까지 하다. 비주얼만 좋은 게 아니다.

`스펙`이라는 것도 뛰어나다. 명문대를 졸업했고, 집안의 경제력도 빵빵하다.

본인도 80평형대 아파트를 소유하고 있다. 

여성으로서, 결혼상대로서 완벽한 그녀. 

 

 

 

 

 

13.JPG

알고 보니 그녀는 아직 남자경험이 없었다.
본인은 숫처녀라고 했다.
만남은 있었지만, 교제로 이어지지 않았다고 한다.
원하는 남성상이 확고했다.
키는 185㎝ 이상, 체중은 60㎏대로 호리호리해야 한다.
또 느낌이 좋아야 한다.
단순히 얼굴 잘생긴 것이 아니라
가슴으로 느낌이 확 와야 한다는 것이다. 
♥ 
그럼에도 바뀌지 않는
까다로운 남/성/상 

참 애매하고 난해하다. 얼굴은 "잘생겼다" "평범하다" 등으로
공감할 수 있는 부분이 있지만, 느낌은 아니다.
본인 속에 들어가 본 것도 아니고,
주관적인 느낌을 소개에 반영하기란 쉽지 않다.
그녀는 워낙 외모가 뛰어나고 스펙이 좋아서
30대 후반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소개는 꽤 이뤄지는 편이었다.
하지만 결과는 매번 그녀의 거절이었다. 

이유도 가지가지였다. "키가 작다" "느낌이 안 온다" "그냥 싫다"….
 이건 눈이 높은 게 아니라 까다로운 것이다.
그래서 이성상을 좀 현실적으로 바꿔볼 것을 권했다.
하지만 그녀에게 특별한 느낌이 드는,
키 크고 호리호리한 남성을 만나는 것은 일종의 신념이었다. 

그녀는 언젠가는 자신의 순결을 줄 남자를 만날 것으로 믿고 있다.
 연애에 관한 책을 하도 많이 읽어서
남녀관계에 대해 이론상으로 통달했다.
차라리 잘 모른다고 전문가한테 맡기면 상황은 쉽게 풀릴 수도 있다.
하지만 그녀는 아니다. 이론과 현실은 다른데,
자기가 아는 것이 옳다는 생각을 접지 않는다

 


커플닷넷-couple.net39세퀸카숫쳐너결혼가능할까.jpg



젊어서는 남자들이 대시 안 하고,
이제는 남자가 아예 없/고 

그녀가
결혼 못하는 이유는 2가지다.

첫째는 자신이 얼마나 비현실적이고 몽상적인지를 모른다는 것이다.

둘째는 그녀의 좋은 조건들이 오히려 만남의 기회를 앗아가고 있다는 것이다.

참으로 역설적이지만,

그동안 남자들이 `저런 퀸카에게 누군가가 있을 거다`라고

지레 짐작하고 아예 대시를 안 했을 수도 있다. 

젊은 날에는 남자들이 다가오지를 못했고,

세월이 흘러 지금은 그녀가 원하는 괜찮은 남자들은 이미 다 결혼을 했다.

그녀는 가끔 "지금까지 기다리면서 지켜온 것이 너무 억울하다"고 얘기하곤 한다.

생각을 바꿀 의향이 없어보인다.

그녀의 기다림이 언제까지 계속될지 모르겠다.

아마 결혼하기 힘들지도 모르겠다. 

 

 

 

완벽한 그녀에게
짝이 없다는 것,
세상 남자들에게는
희소식일 수도 있겠다.

 

 

 


 글 / 이웅진
1991년 한국 최초로 결혼정보회사 선우를 설립하여 3만여명의 결혼을 성사시킨 '중매 대통령'으로 통한다. ‘커플매니저’란 용어를 만들었으며 그 역시 20여 년 가까이 현장에서 최고참 커플매니저로 활동하고 있다.  한국결혼문화연구소 소장을 맡고 매칭관련 기술특허 8개 개발 후 이를 토대로 전세계 싱글남녀를 연결하는  글로벌 온라인 매칭 사이트 couple.net을 운영하고 있다.


선우로고(동글)100.jpg



>> 셀프서칭으로 직접 이성 찾아볼까?
http://www.couple.net/kr/singles/profiles-search.asp

 


>> 후불제 커플매니저가 추천해주는 이성은 어떨까?
  http://cs.couple.net/


♥ 전세계 남녀 배우자 만남 네트워크 ♥
28년의 노하우, 매칭특허 8개의 전문성
http://www.couple.net/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662 한국 여성, 배우자 선택시 경제력 다음으로 보는 것은 성격! 커플닷… 11/04/2018 690
661 결혼했다, 혼인신고는 아직 안했다.... 왜 11/03/2018 1428
660 천사표보다는 여우표가 낫다!!! 11/01/2018 1379
659 남자가 말하는 괜찮은 사람, 여자가 말하는 괜찮은 사람 11/01/2018 1019
658 뚱뚱한 여자는 결혼 못 한다고 누가그래 11/01/2018 902
657 사랑의 계절에 꼭 들어봐야 할 주례사.... 11/01/2018 665
656 남성이 여성보다 이상형과 결혼했다 생각 더 많은 이유 11/01/2018 670
655 The Cinderella, after the two 00, spent the rest of her lonely life. 11/01/2018 683
654 언어가 통하지 않는 결혼은 곧 불행이다. 10/30/2018 1188
653 39세 퀸카 숫처녀, 결혼가능할까 - 선우대표 이웅진의 좋은만남 10/30/2018 1160
652 [남녀심리탐구] 대시할 사람, 포기할 사람 10/30/2018 816
651 Korean men, compared to non-Korean men, care how she looks, rather how much she makes. 10/30/2018 552
650 Korean women, compared to non-Korean women, much care how much he makes. 10/30/2018 548
649 신데렐라는 2번 **하고 결국 쓸쓸히 여생을 마쳤다. -신데렐… 10/29/2018 604
648 결혼은..."어버이날 카네이션 받을 때의 감동을 알게 되는 것,," 10/15/2018 1263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