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26년차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쌓아둔 26년이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usa.couple.net

 
["콤플렉스"에 대한 역설]
10/30/2009 03:15 pm
 글쓴이 : 선우
조회 : 2,897  


결혼정보회사에 있으면서 그동안 재혼을 희망하는 수 천명의 사람들을 만났다. 그러면서 발견한 흥미로운 현상은 재혼자 중에는 대머리나 키 작은 사람이 거의 없다는 점이다. 그들이 다 어디로 갔단 말인가? 결혼관이 많이 바뀌기는 했어도 예나 지금이나 대부분의 여성들은 외모를 중요하게 생각한다. 그런 관점에서 보면 대머리나 작은 키는 결혼하기 무척 힘든 조건이다. 하지만 결혼 후 상황은 180도 달라진다.

이들은 그 누구보다 결혼생활에 충실하다. 말하자면 자신의 신체적인 콤플렉스를 배우자와 가정에 대한 사랑과 배려로 극복하고 있는 것이다. 재혼자 중에 대머리나 키 작은 사람이 적다는 것은 이들의 이혼율이 그만큼 낮다는 것을 의미한다. 다른 조건이 좋더라도 대머리와 결혼하고 싶지 않다는 여성이 10명 중 8명 이상이라고 들었는데, 결혼상대로 그렇게나 인기 없는 대머리가 실제로는 최고의 배우자감이라니 이 얼마나 굉장한 반전인가? 작은 키의 경우에도 유전적인 문제로 결혼을 꺼리는 사람도 있지만, 요즘엔 영양섭취가 좋다 보니 부모가 작다고 그 자녀가 반드시 작지는 않다. 결국 외형적인 조건은 노력 여하에 따라 얼마든지 극복할 수 있는 것이다.

세상에 모든 면에서 완벽한 사람은 없다. 콤플렉스의 차원까지는 아니더라도 한두 가지 정도는 단점이 있기 마련이다. 문제는 그것에 굴복해서 비관하며 사느냐, 극복하여 더욱 발전하느냐이다.

35세의 노처녀가 있었다. 비록 나이는 많았지만, 전문직인데다가 가정환경도 유복해서 꽤 까다롭게 상대를 고를 만도 했다. 하지만 그녀는 고졸의 연하남과 결혼했다. 학벌 대신 장래성이 밝은 똑똑한 남자를 고른 것이다. 만약 그녀가 조건을 따지고 자신보다 수준 높은 사람을 원했다면 결혼이 많이 늦어졌을 것이다. 나이가 많은 자신의 현실을 받아들이고 타협점을 찾은 대가가 바로 행복한 가정이었던 셈이다.

결혼은 조건의 결합이 결코 아니다. 못생긴 외모는 결혼식 10분 동안 참으면 되지만, 못된 성격은 평생을 참아야 한다는 말이 있다. 결혼해서 살다 보면 그리 중요하지 않은 조건들에 집착하느라 정작 중요한 것을 놓치고 있는 건 아닌지, 결혼을 앞둔 남녀는 다시 한번 생각해봐야 한다.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89 [결혼해도 잠재울 수 없는 ‘바람기’] 01/20/2010 4197
88 [‘존경심’은 부부사랑 난로의 연료] 01/20/2010 3126
87 [희생보단 윈윈전략이 좋다] 01/13/2010 3105
86 [끼워맞추는 결혼계획에 사랑 금간다] 01/13/2010 2959
85 [가정의 행복은 ‘우리’속에 있다] 01/06/2010 2833
84 [혼전순결보다 혼후순결 중요] 01/06/2010 5403
83 [부부간의 침묵은 金아닌 禁!] 01/06/2010 3183
82 [‘내집式’고집은 갈등의 씨앗] 12/18/2009 3023
81 [상대방에게 최상급 인생을 선사하라...] 12/18/2009 3047
80 [친척중 동서만한 동지도 없다...] 12/18/2009 3920
79 [사랑은 '줄다리기'가 아니다] 12/04/2009 2917
78 [재혼도 절차밟아 당당하게!!] 12/04/2009 3617
77 [여성들에게.... 돈없으면 이혼 금물] 12/04/2009 4042
76 [낭만男과 현실女... 그리고 결혼] 11/25/2009 3108
75 [애정표현의 "남녀유별" 전략] 11/25/2009 4291
   41 |  42 |  43 |  44 |  45 |  46 |  47 |  48 |  49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