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26년차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쌓아둔 26년이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usa.couple.net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결혼의 거리가 없어진다.
11/29/2017 08:49 pm
 글쓴이 : sunwoo
조회 : 1,147  


결혼의 거리가 없어진다.

11월에 82년생 미모의
강남사는 여성이 배우자를 만나러 미국에 온다.

건강하고,  스타일  좋고 피부가 고운 건강 미인이다. 
이목구비가 또렷해서
얼핏보면 성형미인 같다고 느낄 정도인데, 
실제는 칼 한번 대지 않은 자연 미인이다. 

게다가 명문대를 나와 영어도  잘하고, 
활달하고 자유분방하며, 
화목하고 유복한 가정에서 나고  자랐다. 

갖출 거 다 갖춘 이 여성은 
한국에서 배우자를 찾는다고  해도 
남편 후보들이 후보들이 줄을 설 것이다. 

본인이 미국 같은 넓은  나라에서 
뜻을 펼치며 살고 싶다는 계획을 갖고  있어서 
미국에 오는 것이다. 

한명,
미국에서 중소기업을 운영하는 55년생 남성이 있는데,

안정된 직업과 능력을 갖고 있어서 
그  연령대에서는 인기가 좋다. 
그  남성도 오늘 배우자를 만나러 한국에 간다.

최근에는 
이렇게 한국에서 미국에 오고, 
미국에서 한국에 가서 배우자를 만나는 경우가 많다. 

만나는 데 있어서 
서로 얼마나 떨어져 있느냐, 하는 
거리의 문제는 점점 없어지고 있다. 

물론,
남녀 만남은 언어의 문제도 있고
미국에서 얼마나 살았는지도 중요하지만, 

요즘은 대부분 글로벌 마인드를 가져서인지 
서로의 문화적 배경, 가치관을 이해하고,
적응해나가는 것 같다. 

11월에 여성 한명은 한국에서 오고,
남성 한명은 한국으로 가는데, 
그  만남의 결과가 어떨지 기대되는 바가 크다. 


The physical distance is no more meaningful.

A beauty born in 1982 living in Kangnam (A Newtown in Seoul) will come to the States in November to have a meeting with a prospective partner.

She is healthy, has an awesome and beautiful skin,  and is stylish. At a glance, she looks like a beauty in plastics. She is, however, a natural beauty. She graduated from a renowned university in Seoul, is a fluent English speaker, and is very active in sports and liberal. She grew up in a family of wealth and peace. If she wanted to find a partner in Korea, she could have a long queue of prospective partners. She comes to the States to meet the partners in the States because she has a dream to live and enjoy the great American life. 

On the contrary, there is a 55 year old gentleman with a stable income from an enterprise.

He is a true gem in his contemporaries because he has a good job and financial capacity. This gentleman will go to Korea to have a meeting with his prospective partner. In recent years, the frequency of coming to the States and going back to Korea to meet partners has increased pretty much. Thus, the geographical distance between the prospective partners has become meaningless. 

Of course there are other factors such as language and the time he/she has been in the States in the female-male meeting.   It seems that people are getting to understand the cultural background and personal values nowadays. A man goes back to Korea and a woman comes to the States to meet partner in November, and I wonder how happy they would be after the meetings.

- Lee, Woongjin,  CEO, usa.couple.net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583 [이웅진의 만남과결혼]21세기 新결혼풍속도, 맞선 뒤에 부모들 02/27/2018 2069
582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미국의 그녀, 4년의 기다림 끝에 마침내 해피엔… 02/26/2018 1443
581 [이웅진의 만남과결혼]마흔여섯 딸 결혼시킨 팔순 아버지의 인간승리 02/20/2018 2401
580 [결혼문화연구소]데이터로 보는 합리적인 축의금 02/19/2018 1845
579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미국이나 한국이나 결혼 전 고민하는 것은 똑… 02/19/2018 1525
578 [이웅진의 만남과결혼]왕자와 결혼한 신데렐라의 불안한 신혼생활 2편 02/14/2018 2265
577 [결혼문화연구소] 갈까 말까 너의 결혼식 02/13/2018 1425
576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신뢰할 수 있는 79년생 시카고 거주 여성을 자… 02/11/2018 2133
575 [이웅진의 만남과결혼]왕자와 결혼한 신데렐라의 불안한 신혼생활 1편 02/06/2018 2453
574 [결혼문화연구소]서울남녀 결혼이 힘든 이유는 02/06/2018 2004
573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89년생 천사표 여성을 향한 두가지 마음 02/04/2018 1731
572 [결혼문화연구소]나이 어린 여성과 결혼한 남성의 연봉은 01/30/2018 2695
571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큰 아들은 중국계 며느리, 둘째만큼은 한국계… 01/30/2018 1167
570 [이벤트] 저희 결혼합니다 - 선우 결혼펀딩 01/30/2018 1255
569 [이웅진의 만남과결혼]100억대 자산가 이혼남이 재혼 조건으로 혼전계약서… 01/23/2018 3343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