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26년차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쌓아둔 26년이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usa.couple.net

 
[순간의 선택이 일생을 좌우한다?]
09/04/2009 11:48 am
 글쓴이 : 선우
조회 : 3,110  


'외모에 끌리고 성격으로 정한다'는 말이 있습니다. 남녀의 첫 만남의 강한 인상은 10초 안에 결정되어 진다고 합니다. 그리고 그 첫인상은 호감이나 거부감으로 이어집니다. 외모의 생김새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자신이 선호하는 스타일인가가 더 중요합니다.

남녀가 만나 결혼에 골인하려면 먼저 '사랑의 싹'을 키워야 합니다. 농부가 밭에 씨를 뿌려, 열매를 맺으려면 알맞은 비와 햇볕이 있어야 합니다. 남녀의 만남을 주선하는 결혼정보회사의 커플매니저들을 농부라하고 두 사람의 만남이라는 씨를 두 사람에게 뿌렸다고 가정할 때. 두 사람이 서로에게 호감을 갖고 있으면 예쁜 싹을 틔울 수 있습니다. 그때 한쪽만 호감이 있으면 농부로서의 커플매니저의 역할이 중요해 집니다.

호감와 거부감을 결정하는 첫 만남의 중요성은 10초의 선택입니다. 심지어 7초 안에 결정된다라고 말하는 사람도 있을 정도입니다. 첫인상의 중요성을 안다면 성의 없는 복장 (점퍼차림/작업복/츄리닝 등)으로 만나는 상대에게 실망을 주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봅니다.

심지어 어제 저녁에 마신 술이 덜 깬 상태로 술 냄새 풍기며 만남을 갖는다면, 아무리 탤런트 뺨치는 외모라 할지라도 좋아할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겁니다. 또 첫 만남인데도 불구하고 상대방에게 양해도 없이 담배연기를 뿜어 대면 좋아할 사람이 또 어디 있을까요?

그리고 첫 인상 못지 않게 성격도 중요합니다. 살아온 환경의 영향을 받는다는 성격이야 말로 중요한 요소라 할 수 있습니다. 결혼을 결정하는 일은 외모만 가지고 있을 수는 없는 일입니다. 서로에게 맞는 성격이 결혼에 있어 가장 큰 요인임을 부인할 수는 없을 것입니다.

선호하는 성격의 유형을 보면 너무나 보편적입니다. 유머스러하고 부드러운 성격. 상대를 배려 할 줄 아는 성격, 부정적이기보다는 긍정적인 성격, 생활력이 강한 성실한 성격 등이라 할 수 있습니다. 한 마디로 모나지 않은 평범한 성격이라고 말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과연 외모와 성격을 골고루 갖춘 사람이 얼마나 될까요? 스스로 생각하기에는 외모도 어느 정도는 되고, 성격도 좋은데... 라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상대방의 평가가 그에 못 미치는 경우가 있어서 커플매니저인 농부의 마음을 안타깝게 하기도 합니다.

좋은 만남을 위해서는 외모를 가꾸는 것 못지 않게 내면의 세계인 인품을 가꾸는 일도 중요합니다. 결혼의 결정은 '외모에 끌리고 성격으로 정한다'고 합니다.좋은 결실 맺으시기 바랍니다.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54 [결혼에도 자격이 필요하다?] 09/25/2009 3750
53 [넌센스 퀴즈...왜 이혼을 할까?] 09/25/2009 4005
52 [성형수술 전에 부부사랑 수술 부터....] 09/21/2009 2687
51 [행복은 선택하는 사람들의 것입니다] 09/21/2009 2823
50 [30대 가정의 위기론] 09/21/2009 2710
49 [순간의 선택이 일생을 좌우한다?] 09/04/2009 3111
48 [결혼은 상처가 아무는 단계를 거쳐야...] 09/04/2009 2900
47 [인생은 선택이다?] 09/04/2009 2823
46 [사랑의 계절에 꼭 들어봐야 할 주례사....] 08/31/2009 2982
45 [이상적인 배우자란?] 08/31/2009 5392
44 ["이혼" 예방주사? ] 08/31/2009 2948
43 [쉽게 한 사랑은 쉽게 끝나는.... ] 08/20/2009 3485
42 [내가 사랑하는 사람? 나를 사랑하는 사람? ] 08/20/2009 8668
41 [결혼칼럼] - 누구와 결혼할 것인가? 07/31/2009 3753
40 [결혼칼럼] - 결혼의 참 뜻은? 07/31/2009 2929
   41 |  42 |  43 |  44 |  45 |  46 |  47 |  48 |  49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