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26년차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쌓아둔 26년이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usa.couple.net

 
[순간의 선택이 일생을 좌우한다?]
09/04/2009 11:48 am
 글쓴이 : 선우
조회 : 3,156  


'외모에 끌리고 성격으로 정한다'는 말이 있습니다. 남녀의 첫 만남의 강한 인상은 10초 안에 결정되어 진다고 합니다. 그리고 그 첫인상은 호감이나 거부감으로 이어집니다. 외모의 생김새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자신이 선호하는 스타일인가가 더 중요합니다.

남녀가 만나 결혼에 골인하려면 먼저 '사랑의 싹'을 키워야 합니다. 농부가 밭에 씨를 뿌려, 열매를 맺으려면 알맞은 비와 햇볕이 있어야 합니다. 남녀의 만남을 주선하는 결혼정보회사의 커플매니저들을 농부라하고 두 사람의 만남이라는 씨를 두 사람에게 뿌렸다고 가정할 때. 두 사람이 서로에게 호감을 갖고 있으면 예쁜 싹을 틔울 수 있습니다. 그때 한쪽만 호감이 있으면 농부로서의 커플매니저의 역할이 중요해 집니다.

호감와 거부감을 결정하는 첫 만남의 중요성은 10초의 선택입니다. 심지어 7초 안에 결정된다라고 말하는 사람도 있을 정도입니다. 첫인상의 중요성을 안다면 성의 없는 복장 (점퍼차림/작업복/츄리닝 등)으로 만나는 상대에게 실망을 주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봅니다.

심지어 어제 저녁에 마신 술이 덜 깬 상태로 술 냄새 풍기며 만남을 갖는다면, 아무리 탤런트 뺨치는 외모라 할지라도 좋아할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겁니다. 또 첫 만남인데도 불구하고 상대방에게 양해도 없이 담배연기를 뿜어 대면 좋아할 사람이 또 어디 있을까요?

그리고 첫 인상 못지 않게 성격도 중요합니다. 살아온 환경의 영향을 받는다는 성격이야 말로 중요한 요소라 할 수 있습니다. 결혼을 결정하는 일은 외모만 가지고 있을 수는 없는 일입니다. 서로에게 맞는 성격이 결혼에 있어 가장 큰 요인임을 부인할 수는 없을 것입니다.

선호하는 성격의 유형을 보면 너무나 보편적입니다. 유머스러하고 부드러운 성격. 상대를 배려 할 줄 아는 성격, 부정적이기보다는 긍정적인 성격, 생활력이 강한 성실한 성격 등이라 할 수 있습니다. 한 마디로 모나지 않은 평범한 성격이라고 말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과연 외모와 성격을 골고루 갖춘 사람이 얼마나 될까요? 스스로 생각하기에는 외모도 어느 정도는 되고, 성격도 좋은데... 라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상대방의 평가가 그에 못 미치는 경우가 있어서 커플매니저인 농부의 마음을 안타깝게 하기도 합니다.

좋은 만남을 위해서는 외모를 가꾸는 것 못지 않게 내면의 세계인 인품을 가꾸는 일도 중요합니다. 결혼의 결정은 '외모에 끌리고 성격으로 정한다'고 합니다.좋은 결실 맺으시기 바랍니다.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62 [결혼정보회사 선우에서 글로벌(영어권) 커플매니저를 모십니다] 10/21/2009 4581
61 [선우 미주센터 창립 6주년 기념 미팅파티] 10/16/2009 3937
60 [되로 주고 말로 받는 가정폭력...] 10/16/2009 2920
59 [사실혼과 결혼의 진실] 10/16/2009 5389
58 [연인이나 부부의 사랑싸움은 칼로 물베기?] 10/08/2009 4393
57 [신비스러움이 가장 아름다운 것입니다....] 10/08/2009 3419
56 [사랑받는 며느리가 되기 위한 노하우 10가지... ] 10/08/2009 9463
55 [준비없는 결혼...얼마나 힘든가?] 10/08/2009 3186
54 [결혼에도 자격이 필요하다?] 09/25/2009 3798
53 [넌센스 퀴즈...왜 이혼을 할까?] 09/25/2009 4057
52 [성형수술 전에 부부사랑 수술 부터....] 09/21/2009 2726
51 [행복은 선택하는 사람들의 것입니다] 09/21/2009 2861
50 [30대 가정의 위기론] 09/21/2009 2754
49 [순간의 선택이 일생을 좌우한다?] 09/04/2009 3157
48 [결혼은 상처가 아무는 단계를 거쳐야...] 09/04/2009 2932
   41 |  42 |  43 |  44 |  45 |  46 |  47 |  48 |  49 |  5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