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 동안 쌓아둔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s://www.couple.net/en

 
선우 미주센터 1000번째 '사랑의 짝' 탄생 - 미주 중앙일보
01/04/2013 03:47 pm
 글쓴이 : sunwoo
조회 : 10,489  



1000번째 '사랑의 짝' 탄생[뉴욕 중앙일보]
선우 미주센터 후.불.제 인기
 
창립 9주년을 맞은 결혼정보회사 선우 미주센터에서 1000번째 성혼 회원이 탄생했다.

국경을 초월한 사랑을 이뤄낸 이번 커플은 선우 내에서 미담이 되고 있다. 텍사스주에 거주하는 문씨(35ㆍ의사)는 20대 타민족 여성들과 연애했지만 정서 차이를 느끼고 결혼은 꼭 한인 여성과 할 것을 결심했다. 그러나 마음에 맞는 배우자를 찾는 것이 쉽지 않았다.

그렇게 오랫동안 싱글로 지내던 문씨는 지난 여름 휴가 때 한국을 방문했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선우를 통해 맞선을 봤고, 이날 만난 선우 한국지사 회원인 이씨에게 첫 눈에 반하게 된 것. 미국에 돌아와서도 전화와 e-메일 등으로 서로의 마음을 주고 받았고, 지난 추수감사절 휴가 때 한국을 방문해 청혼한 뒤 사랑의 결실을 맺었다.

이순진 미주지사장은 "결혼정보회사는 미혼남녀의 만남을 이어줘 가족 탄생이 시작되는 중요한 일을 하는 곳"이라며 "지난달부터 실시한 후.불.제 서비스가 정착되면 2000~3000쌍의 커플 탄생은 시간 문제"라고 말했다.

후.불.제 매칭 서비스는 결혼정보회사가 회원들로부터 이용료를 미리 받는 선불제에서 벗어나 만남이 성사됐을 경우에만 회당 수수료(100달러)를 받는 방식이다. 201-363-1101, 213-368-0330
 
오윤경 기자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225 거절은 더더욱 매너있게 하라 07/05/2013 6399
224 남자들은 정말 여우 같은 여자를 좋아하나요 06/28/2013 22822
223 남자라고 꼭 차가 있어야 하나요 06/14/2013 8420
222 첫 만남에서 남자가 데려다 주는 것을 어떻게 생각하세요 06/07/2013 11269
221 여자가 먼저 고백하면 안되나요 05/31/2013 10728
220 잘 놀던 여자와 안 만나본 남자 05/24/2013 18551
219 남자분께 질문, 여자분께 질문이요! 05/17/2013 14098
218 연애의 공식 당신 안에 답이 있습니다 05/10/2013 5812
217 30대 여성의 사랑, 너무 어렵스므니다 05/03/2013 13814
216 돈 안쓰는 짠순이 그녀, 만날까 헤어질까 04/26/2013 27849
215 1000번 맞선남, 200번 맞선녀 04/21/2013 15865
214 여자들에게 스킨쉽이란 04/09/2013 25691
213 사랑의 유통기한을 걱정하지 말라. 03/21/2013 10435
212 사랑의 상처는 사랑으로만 극복할 수 있다. 03/21/2013 11101
211 사랑은 일방통행이 아니다. 02/27/2013 9711
   41 |  42 |  43 |  44 |  45 |  46 |  47 |  48 |  49 |  5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