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26년차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쌓아둔 26년이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usa.couple.net

 
['섹스 앤 더 시티'의 그녀들과 '골드미스' ]
05/14/2012 02:16 pm
 글쓴이 : sunwoo
조회 : 9,707  


당당함이 인상적이었던 영화 속 그녀들

예전에 문화현상으로까지 확대되고 있는 ‘섹스 앤 더 시티’ 영화를 본적이 있다. 영화에 나오는 그녀들의 어떤 모습에 여성들이 열광하는 걸까? 내가 보기에 4명의 여성들이 일관성 있게 보여주는 부분은 바로 당당함이었다.

물론 영화 속 배경은 미국의 현실과도 다소 동떨어진 부분이 있으니 우리와는 차이가 더욱 많이 난다. 하지만 일에서, 연애에서 많이 고민하고, 선택하고, 책임지는 그녀들은 당당하다.

4명의 주인공들과 공통점이 많은 사람들이 바로 우리의 골드미스이다. 평균 연령 33-38세, 평균 연봉 5182만원, 주로 전문직종에 종사하는 여성들이 골드미스이다.(선우 결혼문화연구소 조사)

연하남도 5살 아래까지 가능하다는 자신감, 자존심과 고집이 세고, 자기 기준에 못미치는 결혼은 하지 않겠다는 등 주관이 확실한 골드미스는 일과 사랑을 적극적으로 해내는 매력적인 여성들이다.

지금의 나는 결과가 아니라 선택이다

하지만 내가 만난 골드미스들 중에는 결혼에 있어서 위축된 모습을 보이는 경우가 적지 않았다. 결혼해야 한다는 강박관념, 주변의 시선 등에 영향을 받는다고나 할까. 직장생활 열심히 하다 보니 나이를 먹었다는 여성도 있다. 결혼상대를 까다롭게 고르다가 마음에 드는 사람이 없었다는 여성도 있다.

어떤 이유로 결혼이 늦어졌건 지금의 나는 스스로의 선택이지, 어쩌다가 만들어진 결과가 아니다. 지금 내 모습에 당당하고, 최선을 다해 오늘을 사는 것, 이런 삶의 자세가 골드미스들에게 필요한 부분이 아닐까 싶다.

자기 삶에 당당한 모습이 더 매력적

영화 속 캐리는 연애전문가지만, 실제로는 사랑을 여전히 잘 모른다. 사랑은 그럴 수 있다. 수십번 연애를 해도 매번 새로운 사람과 연애를 하기 때문에 서툴 수밖에 없다.

하지만 결혼은 아니다. 사랑이 어쩔 수 없이 젖어드는 스펀지라면 결혼은 빨대이다. 내가 빨아들이지 않으면 물을 마실 수 없는 것처럼 결혼은 선택과 의지, 노력으로 이뤄진다. 사랑은 할 수도 있고, 받을 수도 있지만, 결혼은 오직 하는 것이다.

골드미스들이여, 결혼에서 당당하라. 늦었다고 서두르지 말 것이며, 세상이 정한 잣대에 연연해하지 말라. 자기 삶에 당당한 그대 모습에 남자들은 더 매력을 느낀다.

남자 입장에서 ‘섹스 앤 더 시티’의 그녀들을 본 소감. ‘한국 남자들이 아직은 행복하다’는 것이다. 영화 속 그녀들보다 한국 여성들이 훨씬 아름답고, 성격도 좋고, 남자에 대한 배려는 더할 나위 없다.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199 [결혼.. 안한 걸까 못한 걸까] 11/21/2012 7386
198 [실수에 관대해지라.] 11/21/2012 3639
197 [선우 후.불.제 커플매니저매칭 도입] 11/21/2012 5329
196 [애정표현, 아낄 걸 아껴야지지금 움직여라!] 10/29/2012 6715
195 ['함께 자고 싶어'와 '사랑해'가 꼭 같지는 않다] 10/29/2012 16113
194 ['운명적인 사랑' 찾다간 '좋은 사람'도 놓친다!] 10/29/2012 7415
193 [이별에 대처하는 자세담담하게 받아들이자! ] 09/16/2012 14439
192 [연애, 여성이 적극적이면 뭐 어때서] 09/16/2012 7236
191 [이런 사람과는 빨리 헤어져라] 09/16/2012 9162
190 [짝 만들기 힘든 사람들의 특징] 08/11/2012 11472
189 [왜 '남의 떡'이 더 커보일까] 08/11/2012 5808
188 [좋은 사람 만나려면 '좋은 점 먼저 바라보라'] 08/11/2012 5691
187 사랑한다면 돈 문제는 쿨하게! 06/18/2012 11049
186 결혼한 이성에게 끌리는 이유 있다? 06/18/2012 16068
185 조건 좋은 남자? NO~ 통하는 남자? OK! 06/18/2012 5860
   41 |  42 |  43 |  44 |  45 |  46 |  47 |  48 |  49 |  5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