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26년차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쌓아둔 26년이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usa.couple.net

 
[성공적인 재혼의 법칙 - 재혼은 행복해지기 위한 선택]
02/23/2011 05:09 pm
 글쓴이 : 선우
조회 : 7,442  


결혼한 부부 세 쌍 중 한 쌍이 이혼하는 시대, 그러다 보니 재혼부부의 비율도 작년에 이미 25%를 넘어섰다. 삶의 질을 추구하면서 ‘내가 행복할 수 있는가’를 기준으로 인생의 진로를 선택하면서, 또한 이혼연령이 낮아지면서 자녀 양육을 위해 재혼을 선택한다.

하지만 인생이 그렇듯 재혼 역시 준비하고, 노력해야만 성공한다. 환상이나 선입견을 버리고, 현실적인 안목을 갖고 재혼을 생각해보자.

1. 어떤 생각으로 재혼에 임하느냐가 중요하다.

재혼 상대 역시 나와 비슷한 경험을 가진 사람이 좋다. 첫 결혼의 상처 때문에 흠 없는 상대를 고르려고 한다면 실패하기 쉽다. 재혼은 초혼 실패의 죄책감과 좌절감을 겪으며 계자녀간의 애정 형성에도 어려움이 있는 결혼이다. 이런 각오로 재혼을 준비해야 하며, 초혼보다 몇배의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을 인식해야 한다.

2. 부모로부터 완전한 독립

이혼을 하고 나면 다시 자신을 부모와 밀착시키는 경향이 나타난다. 부모 입장에서도 자식이 또 실패하면 어떡하나, 하는 우려 때문에 자식의 생활을 간섭하기 쉽다.

하지만 재혼에 성공하려면 본인과 상대에게 더욱 충실해야 한다. 초혼보다 더욱 부부 두 사람에게 초점이 맞춰진 ‘부부 중심의 가정’을 꾸리려는 노력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3. 재혼 신화에서 벗어나라.

‘잘 살아봐야겠다’는 의욕이 강하다 보면 즉석식 사랑과 적응에 대한 기대를 갖기 쉽다. 이전 결혼보다 훨씬 노력하고 있으니 빠른 시일 내에 재혼생활에 적응할 수 있다고 믿는다.

하지만 재혼은 오랜 시간 노력과 서로에 대한 충분한 학습이 있어야만 안정될 수 있다. 계부, 계모로서 이전 생부, 생모보다 더 나은 삶을 제공하려는 노력도 중요하지만, 아이들에게 생부, 생모도 중요한 존재라는 생각을 가져야 한다.

정상 가족의 모습대로 살 수 있다는 생각, 사악한 계모에 대한 고정관념도 깨뜨려야 한다.

4. 재혼도 때가 있다.

재혼 성공자들을 분석한 결과 이혼 후 2-3년 정도 지난 후가 재혼이 가장 많았다. 1년 미만, 혹은 10년 이상 등 이혼 후 경과기간이 너무 짧거나 긴 경우에는 재혼이 힘들다. 하지만 재혼 결정에서 중요한 점은 새로운 사람을 받아들일 준비가 되어 있느냐다.

5. 서로의 역할에 대해 제대로 알아야 한다.

재혼 가족은 재혼 가족으로서의 삶의 모습이 있다. 정상가족들에서는 일어날 수 없는 일들도 일어난다는 각오가 필요하다. 자신만큼이나 배우자와 자녀들도 노력하고 있다는 것을 이해해야 한다.

아이가 있는 남성과 재혼한 여성들은 남편이 두 번째 아내를 조강지처로 인정하지 않고, 그저 아이 양육이나 성적인 상대로 대하는 경우가 많다고 얘기한다. 남편은 재혼상대를 조강지처로 생각하고 받아들일 마음이 필요하다.

내가 원하는 것이 많으면 상대도 마찬가지

결혼전문가들이 자주 하는 말이 있다. ‘인생의 4계절을 함께 지내본 후에 결혼을 결정하라’는 것이다. 혼자 남게 되면 외로움, 상실감, 미래에 대한 두려움 등이 엄습하고, 그런 감정은 참 견디기 힘들다.

그렇더라도 섣불리 재혼을 결정하지는 말아야 한다. 내가 재혼에 대해 원하는 것이 많으면 상대 역시 마찬가지다.


결혼정보회사 선우 미주총괄 부사장

1-888-888-5172
www.couple.net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152 [사랑에는 일정한 공식이 없다] 03/01/2011 3393
151 [외도는 꼭 이혼으로 가야하나?] 03/01/2011 6591
150 [왕자님과 결혼하는 신데렐라는 행복할까?] 02/23/2011 3858
149 [성공적인 재혼의 법칙 - 재혼은 행복해지기 위한 선택] 02/23/2011 7443
148 [결혼은 한 침대에 6명이 함께 자는 것] 02/11/2011 3647
147 [내 돈 네 돈? '주머니돈이 쌈짓돈'은 옛말..] 02/11/2011 4302
146 [남녀가 밝히는 최악의 결혼상대] 02/02/2011 12335
145 [대한민국 노처녀·노총각 보고서] 02/02/2011 4596
144 [당신의 스킨쉽... 때론 약이, 때론 독이 될 수 있습니다] 01/25/2011 7025
143 [최고의 프러포즈는 타이밍] 01/25/2011 3241
142 [그늘 밑에서도 나무는 잘 자랄 수 있다] 01/14/2011 2878
141 [뼈저리게 현실적인 이혼의 공식] 01/14/2011 3087
140 [첫 만남에서 나의 짝을 알아보는 법] 01/07/2011 5436
139 [약속시간 '5분전'에 나오는 여자를 잡아라..] 01/07/2011 4645
138 [사랑에 미치면 아무 것도 안보인다] 01/07/2011 8506
   31 |  32 |  33 |  34 |  35 |  36 |  37 |  38 |  39 |  4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