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26년차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쌓아둔 26년이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usa.couple.net

 
[결혼은 한 침대에 6명이 함께 자는 것]
02/11/2011 12:48 pm
 글쓴이 : 선우
조회 : 3,646  


결혼 1년이 채 안되는 K씨 커플은 얼마 전 이혼을 결정했다. 결혼 초부터 성격차이로 삐걱거리던 두 사람은 몇 개월 남짓한 신혼기간을 싸움으로 보내면서 “아이가 없을 때 이혼하는 게 낫다”고 의견일치를 본 것이다.

사사건건 부딪히던 두 사람이 유일하게 생각이 일치한 것이 이혼결정이라니 안타깝기도 하고, 이런 커플이 비일비재할 것 같아 염려스럽기도 하다.

15쌍 중 1쌍은 결혼결정 후 파혼하거나 결혼 후 얼마 못가 이혼한다는 통계가 있다. 조건이 맞는다고 잘사는 것도 아니고, 조건이 안맞는다고 못사는 것도 아니다. 조건보다는 결혼생활에 적응하느냐, 못하느냐가 부부관계를 결정짓는다. 그래서 결혼결정 후 결혼할 때까지 일정기간 결혼적응기를 갖는 것이 필요하다.

부부의 갈등은 함께 살면서 생기는 것이 아니라, 결혼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서로 부딪히게 된다. 이에 대한 준비가 없다면 많은 상처를 입게 된다.

갈등의 원인은 크게 두가지이다. 결혼 준비과정에서 양가의 문화적 충돌, 그리고 부부로서의 예행연습 부족이다.

만남과 연애시기는 많은 대화와 약속을 하며 신뢰를 쌓아간다. 결혼을 결정하면 이제 그 약속들을 지키며, 신뢰를 입증해야 하는 단계에 접어든다. 더구나 연애할 때는 두 사람뿐이었는데, 이제부터는 부모를 비롯한 가족들이 등장한다. ‘결혼은 한 침대에 6명(당사자, 그 부모들)이 자는 것’이라는 말이 딱 맞다.

결혼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가족의 융화가 시험받는다. 결혼식, 신혼집 마련, 혼수 문제 등 구체적인 얘기가 오고가는 상황이 벌어진다. 가족들이 얽히게 되는 이 상황을 조화롭게 극복하지 못하면 갈등은 심화된다.

흔히 결혼적응기라고 하면 부부가 함께 살게 되면서 겪는 차이를 최소화하기 위한 노력 정도로 인식되지만, 사실 부부는 연애하면서 서로를 웬만큼 안다. 정작 적응이 필요한 관계는 당사자와 상대의 부모, 양가 부모들끼리이다. 결혼적응기에 당사자와 집안의 조화가 이뤄지면 조건이 안맞거나 의견이 다르더라도 잘 넘어갈 수 있다.

아직도 잊혀지지 않은 한 어머니가 있다. 상류층 집안으로 명문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아들이 가난한 집안의 여자와 결혼을 하게 되었다. 그 어머니는 며느리 집안 형편에 맞춰 결혼준비를 했고, 상견례와 예식도 검소하게 치뤘다. 이런 배려에 감동받은 며느리는 결혼 후 정말 시어머니에게 잘하고 있다. 알고 보니 부부는 결혼 전에 양가 부모를 자주 만나 정을 쌓고, 어려운 사정을 털어놓고, 함께 고민했다.

이렇듯 결혼에서 쟁점이 될 만한 문제들을 충분히 대비하고, 설득하는 노력이야말로 결혼적응기에 꼭 해야 하는 일이다. 이 시기에 서로의 차이를 극복하지 못한다면, 차라리 헤어지는 것이 낫다. 어떻게 보면 결혼적응기는 헤어짐으로써 더 큰 불행을 막을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하다.

당사자들끼리만이 아니라 상대 가족과 적응하는 것은 결혼의 의무이다. 결혼은 상대가 있다는 것을 인식하고, 상대를 설득하기 위해 노력하고, 상대가 나와 다르다는 것을 인정하는 것이다. 또 그렇게 하도록 격려하는 것이 진정한 가족의 역할이다. 가족이 힘이 되느냐, 짐이 되느냐는 여기서 확연히 구분된다.

상대 가족과 연애하고, 사랑하고, 이해하는 결혼적응기야말로 행복한 결혼의 전제조건이다. 그렇게 되면 가족은 진정한 힘이 된다. 하나의 가정은 남녀의 사랑으로 싹이 트지만, 결실을 이루기 위해서는 가족의 도움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결혼정보회사 선우 미주총괄 부사장

1-888-888-5172
www.couple.net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152 [사랑에는 일정한 공식이 없다] 03/01/2011 3393
151 [외도는 꼭 이혼으로 가야하나?] 03/01/2011 6591
150 [왕자님과 결혼하는 신데렐라는 행복할까?] 02/23/2011 3858
149 [성공적인 재혼의 법칙 - 재혼은 행복해지기 위한 선택] 02/23/2011 7442
148 [결혼은 한 침대에 6명이 함께 자는 것] 02/11/2011 3647
147 [내 돈 네 돈? '주머니돈이 쌈짓돈'은 옛말..] 02/11/2011 4302
146 [남녀가 밝히는 최악의 결혼상대] 02/02/2011 12335
145 [대한민국 노처녀·노총각 보고서] 02/02/2011 4596
144 [당신의 스킨쉽... 때론 약이, 때론 독이 될 수 있습니다] 01/25/2011 7025
143 [최고의 프러포즈는 타이밍] 01/25/2011 3241
142 [그늘 밑에서도 나무는 잘 자랄 수 있다] 01/14/2011 2878
141 [뼈저리게 현실적인 이혼의 공식] 01/14/2011 3087
140 [첫 만남에서 나의 짝을 알아보는 법] 01/07/2011 5436
139 [약속시간 '5분전'에 나오는 여자를 잡아라..] 01/07/2011 4645
138 [사랑에 미치면 아무 것도 안보인다] 01/07/2011 8506
   31 |  32 |  33 |  34 |  35 |  36 |  37 |  38 |  39 |  4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