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26년차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쌓아둔 26년이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usa.couple.net

 
[남녀가 밝히는 최악의 결혼상대]
02/02/2011 05:18 pm
 글쓴이 : 선우
조회 : 12,425  


5년 전에는 기념일 못챙기는 남자, 사치스런 여자는 싫어

연애상대와 결혼상대를 구분지어 말하는 경우가 있다. 응석 부리는 여자는 연애할 때는 귀엽지만, 결혼해서 함께 살기엔 힘들다. 5년 전 커플매니저들은 회원들의 생각과 경험을 바탕으로 최악의 결혼상대를 이렇게 정한 적이 있다.

►최악의 신랑감은 ①기념일 하나 못챙기는 남자, ②집에 들어오면 손 하나 까딱 하지 않는 남자, ③폭력 행사하는 남자, ④기분파

►최악의 신부감은 ①사치와 낭비 심한 여자, ②남편 수입 적다고 불평하는 여자, ③자기 꾸미기를 포기한 여자, ④친정과 너무 가까운 여자

5년 후인 지금은 어떻게 달라졌을까? 요즘 미혼남녀들이 배우자로서 기피하는 이성상은 어떨까?

지금은 이기적인 남자, 집요한 성격의 여자가 기피대상

직장인과 유치원 교사 커플이 있었다. 아이들을 좋아하는 여자는 자기 직업에 만족하는데, 남자는 월급이 적다면서 직장 옮기라고 아내를 달달 볶는다. 출산하면 애 기르느라 직장 그만둘까봐 아이도 안낳고 있다.

말로는 빨리 기반을 잡으려는 것이라지만, 아내 수입을 믿고 씀씀이도 헤픈 편이다. 여자는 열심히 일해서 돈도 모으고, 아이도 낳고 싶은데, 이런 사는 재미가 없는 결혼 생활에 회의를 느끼고 있다.

이 남편처럼 이기적인 남성은 배우자로서 자격미달이다.

친구들과 술약속을 거절 못해 몇 번 데이트를 펑크낸 한 남자가 결국 애인에게 거짓말까지 하고, 친구들을 만나다 들킨 적이 있다. 이런 남자는 어떤가? 친구 좋아서 그런 것이 아니라 우유부단한 성격 때문이다.

►①이기적인 남자, ②우유부단한 남자, ③지나치게 철두철미한 남자, ④헛꿈만 꾸는 비현실적인 몽상가들도 여자들이 말하는 최악의 결혼상대이다.

교제 초기로 몇 번 만난 사이의 커플이 있었는데, 남성이 전화를 안받고 문자 답도 없자 여성은 20번 정도 계속 전화하고, 동생 시켜 전화해서 자기 전화만 안받는지 확인했다고 한다. 남성은 업무가 바빠 전화를 못받은 것이었는데, 여자로부터 온 부재중 전화가 수십통 찍혀있는 것을 보고 섬뜩한 생각이 들어 연락을 끊었다고 한다.

남자들은 구속받는 걸 싫어하는데, 여자들은 계속 확인하고, 연락하고, 이러면서 갈등이 쌓인다. 원만한 관계를 위해서는 지나친 집착은 금물이다.

►이처럼 요즘 남성들은 ①집요한 성격, ②허영심 많은 여자, ③자기 외모만 믿고 도도한 여자, ④결혼하면 살림만 할 거라면서 돈 있는 남자 밝히는 여자들을 싫어한다.

배우자로서 나는 어떤 사람인가?

한편, 여성들에게는 인기가 있는데, 같은 남성들 사이에서는 인정 못받는 남성들이 있다. 내 여동생이 이런 남성과 결혼한다면 고생하기 십상이니까 말리고 싶다는 말을 하곤 한다.

①친구가 별로 없는 남자②허세 부리는 남자③돈거래 하는 남자④너무 자기 목표가 뚜렷한 남자

조건도 중요하고, 겉으로 드러나는 외모, 분위기도 중요하지만, 많은 대화를 나누고, 많은 경험을 함께 하면서 상대의 교우관계, 가정환경도 두루 살펴야 한다. 팍팍 돈 잘쓰는 남자가 실제로는 마이너스 통장으로 연명하는지 누가 아는가.

역지사지해서 나는 최악의 배우자감은 아닌지, 지금 내가 만나는 상대가 그런 건 아닌지, 진지하게 생각하는 시간을 가져보면 좋을 것 같다.

결혼정보회사 선우 미주총괄 부사장

1-888-888-5172
www.couple.net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162 [인연은 만나는 것이 아니라 만드는 것...] 04/14/2011 8077
161 [일주일이나 연락없는 그의 진실은?] 04/14/2011 8214
160 [내 마음을 모르면 나를 사랑하지 않는 것일까?] 04/08/2011 4102
159 [사랑도 '페어플레이'가 필요하다] 04/08/2011 3250
158 [권태기는 성숙한 사랑을 위해 건너야 하는 다리] 03/31/2011 7660
157 [나는 어떤 결혼상대인가?] 03/31/2011 3390
156 ['잘난 너를 감당하기 힘들다'는 말의 속뜻은? ] 03/23/2011 6583
155 [그에게 무슨 일이 일어난 걸까?] 03/23/2011 3226
154 [가능하면 빨리 결점을 파악하라] 03/15/2011 3312
153 [여성들이여 지갑을 열어라!] 03/15/2011 2976
152 [사랑에는 일정한 공식이 없다] 03/01/2011 3443
151 [외도는 꼭 이혼으로 가야하나?] 03/01/2011 6653
150 [왕자님과 결혼하는 신데렐라는 행복할까?] 02/23/2011 3913
149 [성공적인 재혼의 법칙 - 재혼은 행복해지기 위한 선택] 02/23/2011 7504
148 [결혼은 한 침대에 6명이 함께 자는 것] 02/11/2011 3701
   31 |  32 |  33 |  34 |  35 |  36 |  37 |  38 |  39 |  4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