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26년차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쌓아둔 26년이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usa.couple.net

 
[뼈저리게 현실적인 이혼의 공식]
01/14/2011 04:39 pm
 글쓴이 : 선우
조회 : 3,086  


이혼한지 2년되는 K모씨(39세)는 이혼으로 인생이 180도 바뀐 사람이다.
이혼 전까지 그는 집도 있고, 직장도 번듯한, 남들 보기에 평균 이상의 능력있는 남자였다. 하지만 이혼하면서 결혼 10년만에 마련한 주택은 8살 딸을 양육하는 전처에게 넘기고, 작은방을 렌트해서 사는 빠듯한 경제사정, 후줄근한 모양새, 영락없는 홀아비 신세가 되어 버렸다.

하나도 못 건지는 이혼의 경제적 현실

K모씨는 이혼자의 현실이 어떤지를 잘 보여주는 경우이다. 흔히 결혼은 1+1=3, 하나와 하나가 만나 셋이 되는 거라고들 한다. 혼자 살던 남녀가 결혼을 하면 생활비가 오히려 줄어들어 경제적으로 여유가 생기고, 심리적 안정으로 상승효과가 생기는 것이다.

경제학자 하노 벡 박사에 따르면 평균적으로 기혼남성들의 수입이 미혼남성들보다 많고, 기혼남성의 임금 상승 속다와 임금 수준도 미혼 남성들보다 높다는 통계가 있다.

결혼을 하면 배우자의 지원과 감정적인 안정으로 직장생활을 잘할 수 있게 됙 때문이다. 또한 책임감으로 인해 생산성도 높아진다고 한다.

그렇다면 이혼은 어떠한가? 이혼을 하면 결혼 전 '1'의 상대로 복귀할 수 있을가?

안타깝게도 이혼은 결혼과 정반대다. 2/3=0.5, 두 사람이 갖고 있던 셋을 반으로 나누면 거의 빈털터리가 된다. 경제사정만 놓고 보더라도 이혼자들은 이혼전보다 훨씬 궁핍해진다.

둘이 함께 벌어 누리던 것이 반으로 줄어드는 상황에서 심리적인 상실감은 더욱 커진다. 500만원에 맞춰 살던 사람이 250만원으로 살아야 한다면 사는데 어려움은 없다고 하더라도 훨씬 궁핍함을 느끼게 된다.

두 사람 모두 패자가 되는게 이혼

이혼에 드는 각종 비용, 양육비, 소송비, 심리적 상처 등 갖가지 힘든 상황이 줄줄이 펼쳐지는데, 이렇게 해서 이혼을 했을 때는 더욱 힘든 현실이 기다리고 있는 것이다. 결국 두 사람 모두 불충분한 상황에 놓이고 만다.

통계청 자료를 보면 2006년 이혼사유 중 경제문제가 14.6%로 성격차이에 이어 2위였다. 하지만 이혼의 공식이 이렇다면 돈 때문에 이혼했다가 더 큰 어려움을 겪을 수도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이혼에 대해 갖는 3가지 환상이 있다. 배우자와의 지긋지긋한 관계가 깨끗이 청산된다는 것, 신나게 연애할 수 있고, 언제든지 재혼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부부 사이에 아이가 있다면 배우자와 계속 얽히게 되고, 이혼의 상처로 인해 사람에게 마음을 주는 일이 어렵기 때문에 누군가를 만나는 일은 힘들어진다.

거기에 또 하나, 경제적 출혈이 곧 회복되겠지, 하는 낙관론이다.

안정된 결혼생활을 했다면 0.5는 견디기 힘든 상황이다. 이혼을 생각한다면 이런 어려운 현실에 대한 각오와 준비를 해야만 상처를 최대한 줄일 수 있다.

결혼정보회사 선우 미주센터 이순진 지사장
www.couple.net
1-888-888-5172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151 [외도는 꼭 이혼으로 가야하나?] 03/01/2011 6591
150 [왕자님과 결혼하는 신데렐라는 행복할까?] 02/23/2011 3858
149 [성공적인 재혼의 법칙 - 재혼은 행복해지기 위한 선택] 02/23/2011 7441
148 [결혼은 한 침대에 6명이 함께 자는 것] 02/11/2011 3646
147 [내 돈 네 돈? '주머니돈이 쌈짓돈'은 옛말..] 02/11/2011 4302
146 [남녀가 밝히는 최악의 결혼상대] 02/02/2011 12335
145 [대한민국 노처녀·노총각 보고서] 02/02/2011 4596
144 [당신의 스킨쉽... 때론 약이, 때론 독이 될 수 있습니다] 01/25/2011 7025
143 [최고의 프러포즈는 타이밍] 01/25/2011 3241
142 [그늘 밑에서도 나무는 잘 자랄 수 있다] 01/14/2011 2878
141 [뼈저리게 현실적인 이혼의 공식] 01/14/2011 3087
140 [첫 만남에서 나의 짝을 알아보는 법] 01/07/2011 5436
139 [약속시간 '5분전'에 나오는 여자를 잡아라..] 01/07/2011 4645
138 [사랑에 미치면 아무 것도 안보인다] 01/07/2011 8506
137 [남녀혈액형 궁합, 정말 맞을까?] 12/27/2010 6085
   31 |  32 |  33 |  34 |  35 |  36 |  37 |  38 |  39 |  4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