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26년차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쌓아둔 26년이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usa.couple.net

 
[남녀혈액형 궁합, 정말 맞을까?]
12/27/2010 07:07 pm
 글쓴이 : 선우
조회 : 6,088  


AB형 남자는 절대 사절이라는 한 여성회원이 있었다.
성격 까다로운 아버지가 AB형이라 어머니가 딸도 고생할까봐 AB형 남자를 싫어한다는 것이다.

그러다가 꼼꼼하게 잘 챙겨주는 자상한 A형 남자를 만나 결혼을 했다. 그런데 이 남자는 원래 AB형인 자신의 혈액형을 A형으로 잘못 알고 있었다.

대한민국 사람들, 헌혈차는 피해도 혈액형에는 관심이 크다. 이성상을 제시할 때 "이런 사람이 좋다. 저런 사람이 싫다"고 하는 말 중에 혈액형은 단골 레퍼토리다. 물론 나름대로 이유가 있다.

만나본 여자들 중 B형이 제일 나은 것 같다. A형은 소심해서 싫더라 등...그동안 만나본 소수의 사람들을 파악해서 내린 결론이니, 이 정도면 분석의 대가가 아닌가?

한 B형 남성이 소개팅에 살구색 옷을 입고 나갔다. 상대 여성은 그 촌스러움에 놀라며 혈액형이 B형이라고 하니 '역시나...' 생각했다. 알고 보니 이 남성은 주선자가 첫 만남에는 밝은 색 옷을 입고 가라고 해서 특이한 생상을 고른 것이었다. 이 케이스는 혈액형이 문제가 아니라 칼라에 둔감한 남자와 칼라에 민감한 여자가 서로 맞지 않았다.

이처럼 요즘 사람들은 상대에 대한 막연했던 느낌을 혈액형으로 몰고 가는 경향이 있다. 뭔지 모르지만, 마음에 안들었는데, 혈액형에 대한 판단으로 결정타를 날리는 것이다.

사람마다 다혈질적인 면, 소심한 면, 이기적인 면, 적극적인 면, 이런 다양한 성향이 잠재되어 있다. 그 중 두드러져 보이는 특정성향을 혈액형과 결부시킨다. B형이라고 하니까 B형 같아 보이는 것이다.

'이현령, 비현령' 같은 혈액형의 함정에 빠져 사람을 판단한다는 것은 좋은 사람을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스스로 포기하는 것이다. A형을 기피한다. B형을 기피한다. 이러면 결국 대한민국 여성, 혹은 남성의 절반을 만나지 말아야 하기 때문이다.

재미있는 조사가 있다. (주)선우에서 결혼한 결혼쌍 2만명을 혈액형별로 분석해보니, A형이 가장 많고, AB형이 가장 적은 전체 혈액형 분포와 비슷하게 어떤 혈액형이든 A형과의 결혼이 가장 많고, AB형과의 결혼이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궁합지수가 가장 낮다는 A형 여성과 B형 남성의 경우를 보자. 결혼가능성이 매우 낮다는 이들의 결혼은 전체의 25.5%였다. 반대로 궁합지수가 가장 높다는 A형 여성과 O형 남성의 결혼은 28.6%로 나타났다.

궁합지수가 높건, 낮건, 결혼쌍의 비율은 비슷했다. 이 결과는 무엇을 의미하는가? 특별히 두드러진 혈액형 간 결합은 없다는 것, 즉 혈액형 궁합은 없다는 것이다.

혈액형은 결혼 전에 갖는 선입견 중 하나다. 하지만 살다 보면 이런 것들은 무의미해진다. 나 역시 아내의 혈액형을 잘 잊어버린다. 별로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나와 잘 맞는 상대를 찾기 위해 혈액형까지 따지는 그 마음은 이해한다.

하지만 선호 혈액형을 찾으려는 노력을 만남의 틀을 깨고 더 많은 상대를 받아들이는 열린 마음에 쏟는 것은 어떨까? 행복한 만남과 결혼의 가능성이 더 높아질 것이다.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152 [사랑에는 일정한 공식이 없다] 03/01/2011 3393
151 [외도는 꼭 이혼으로 가야하나?] 03/01/2011 6598
150 [왕자님과 결혼하는 신데렐라는 행복할까?] 02/23/2011 3860
149 [성공적인 재혼의 법칙 - 재혼은 행복해지기 위한 선택] 02/23/2011 7443
148 [결혼은 한 침대에 6명이 함께 자는 것] 02/11/2011 3650
147 [내 돈 네 돈? '주머니돈이 쌈짓돈'은 옛말..] 02/11/2011 4305
146 [남녀가 밝히는 최악의 결혼상대] 02/02/2011 12335
145 [대한민국 노처녀·노총각 보고서] 02/02/2011 4600
144 [당신의 스킨쉽... 때론 약이, 때론 독이 될 수 있습니다] 01/25/2011 7025
143 [최고의 프러포즈는 타이밍] 01/25/2011 3241
142 [그늘 밑에서도 나무는 잘 자랄 수 있다] 01/14/2011 2885
141 [뼈저리게 현실적인 이혼의 공식] 01/14/2011 3088
140 [첫 만남에서 나의 짝을 알아보는 법] 01/07/2011 5445
139 [약속시간 '5분전'에 나오는 여자를 잡아라..] 01/07/2011 4645
138 [사랑에 미치면 아무 것도 안보인다] 01/07/2011 8509
   31 |  32 |  33 |  34 |  35 |  36 |  37 |  38 |  39 |  4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