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26년차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쌓아둔 26년이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usa.couple.net

 
[내면의 향기를 가꾸자 ...]
11/24/2010 03:07 pm
 글쓴이 : 선우
조회 : 2,816  


강신재의 청춘소설 <젊은 느티나무>는 이렇게 시작된다.「그에게선 언제나 비누냄새가 난다..」연정을 품은 남자에 대한 느낌이 이보다 더 감각적일 수 있을까. 그만큼 냄새는 우리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긴다.
어디서 보니 후각은 가장 먼저 발달한 감각기관이고, 기억과 감정을 조절하는 뇌와 직접 연결된 유일한 기관이라고 한다. 사람의 향기는 우리가 생각하는 것 이상으로 오래 지속되기 때문에 이미지 형성에도 중요한 영향을 미친다. 특히 남녀 관계에서는 더더욱 그렇다.

올해 서른의 L모씨는 냄새에 대한 좋지 않은 기억이 있다. 대학 동아리 후배를 2년 동안 연모하던 그는 많은 공을 기울인 끝에 드디어 그녀의 마음을 얻는 데 성공, 교제를 시작했다. 타과 학생들 입에도 오르내릴 정도로 미모가 뛰어났기 때문에 그녀와 만난다는 것이 그에게는 행운이자 영광(?)이었을 정도였다. 교제가 몇 개월 이어지면서 그녀와의 스킨쉽도 단계를 밟아가며 깊어지고 있었는데, 어느날 그녀의 몸에서 나는 심한 악취를 맡고는 기겁을 하고 말았다. 알고 보니 태생적으로 나는 냄새였는데, 이상하게도 그 냄새를 한번 맡고난 후부터 그녀에 대한 감정이 스물스물 가라앉는 것이었다. 어찌 어찌 멀어지기 시작한 두 사람은 결국 헤어지고 말았다.

사정을 모르는 사람들은 ‘그깟 냄새 때문에 여자와 헤어지다니, 그게 진정한 사랑이냐?’하고 힐난할 수도 있다. 그렇더라도 나는 그의 마음을 이해한다. 사람들은 저마다 각별한 향기를 갖고 싶어하고, 또 그 향기로 기억되기를 원한다. 사랑하는 사람에 대해서도 마찬가지이다. 남자가 끌릴 수 밖에 없는 여자의 향기..그것은 값비싼 유명향수가 아니다. 좁은 엘리베이터 안에 섞인 온갖 향수 냄새에 코를 쥐어본 경험이 있는 사람이라면 잘 알 것이다.

그 사람의 향기는 단지 샴푸와 비누를 바꾼다고 몸에 배는 것이 아니다. 오랫동안 자신을 가꾸고, 단지 외모가 아닌 내면의 건강과 아름다움까지도 관심을 기울여온 삶이 그 사람의 세포 하나하나에 스며들어 향기로 피어오르는 것이다.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138 [사랑에 미치면 아무 것도 안보인다] 01/07/2011 8513
137 [남녀혈액형 궁합, 정말 맞을까?] 12/27/2010 6091
136 [세대차이와 생각의 차이] 12/27/2010 2849
135 중매합시다... 12/27/2010 2928
134 사랑은 ‘줄다리기‘가 아니다 12/08/2010 2580
133 상대에게 최상급 인생을 선사하라. 12/08/2010 2652
132 Couple.net 영문사이트 오픈 1주년 맞아.... 12/08/2010 5383
131 [내면의 향기를 가꾸자 ...] 11/24/2010 2817
130 [따로 또 같이...서로의 영역을 인정해야...] 11/24/2010 2463
129 [남성이 아닌 부부 중심의 가정을...] 11/24/2010 2745
128 [서로 다름을 인정하라!...] 11/11/2010 3452
127 [일찍 결혼해서 좋은 몇 가지 이유] 11/11/2010 3565
126 [세대차이와 생각의 차이] 11/11/2010 2978
125 [부부들이여! TV끄고 대화를....] 10/21/2010 2789
124 [이혼 - 시작부터 잘못된 만남] 10/21/2010 3091
   41 |  42 |  43 |  44 |  45 |  46 |  47 |  48 |  49 |  5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