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26년차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쌓아둔 26년이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usa.couple.net

 
[이혼 - 시작부터 잘못된 만남]
10/21/2010 09:00 pm
 글쓴이 : 선우
조회 : 3,092  


주변에 소위 샷건 웨딩(Shotgun Wedding, 강제결혼)을 한 사람을 알고 있다.
우연히 하룻밤을 보낸 여자가 임신을 했다고 찾아온 것이다. 결국 그 남자는 책임감에서 마음에도 없는 여자와 결혼을 했다. 결혼 2개월 만에 여자는 유산을 했고, 두 사람을 이어주던 연결고리가 끊어지자 결국 이혼을 했다.

이혼을 전제로 결혼하는 사람들은 아무도 없다. 하지만 이혼가정을 들여다보면 시작부터 잘못되어 있는 경우가 많다. 어떤 만남이 이혼을 낳는가? 만남 자체에 이혼의 싹이 도사리고 있는 위험한 경우를 살펴보자.

첫째, 교제기간이 너무 짧다.이혼자 307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평균 교제기간은 6개월. 이 중 불과 한두달을 교제하고 벼락결혼을 한 사람도 전체의 16.1%나 된다. 결혼 전 충분한 시간을 두고 사귀면서 상대의 성격, 가치관, 가족관계, 문제해결 방식 등 중요한 부분들을 파악해야 한다.

둘째, 비정상적인 만남이 많았다. 첫 만남 후 남자가 덜컥 혼인신고를 해버린다거나 술에 취한 나머지 함께 밤을 보내었다거나 하는 상식적으로 이해가 되지 않는 만남과 결혼이 많았다. 또 중매한 사람의 말만 믿고 결혼했다가 나중에야 전과자, 이혼자 등 상대의 과거가 밝혀져 갈등을 겪는 경우도 있었다.

세째, 양가의 문화적 차이가 심하다. 부부 양가의 환경, 분위기가 너무 다르면 갈등을 겪는다. 아무리 사랑한다고 해도 극복할 수 있는 현실에는 한계가 있다.

네째, 과거를 알고 결혼했다. 배우자의 과거를 알고 있는 경우 두 사람이 만나기 전의 일이라고는 해도 완전히 벗어날 수는 없다. 의심은 보복심리를 낳고 터무니 없는 오해를 낳는 것이다.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138 [사랑에 미치면 아무 것도 안보인다] 01/07/2011 8514
137 [남녀혈액형 궁합, 정말 맞을까?] 12/27/2010 6093
136 [세대차이와 생각의 차이] 12/27/2010 2851
135 중매합시다... 12/27/2010 2929
134 사랑은 ‘줄다리기‘가 아니다 12/08/2010 2581
133 상대에게 최상급 인생을 선사하라. 12/08/2010 2653
132 Couple.net 영문사이트 오픈 1주년 맞아.... 12/08/2010 5384
131 [내면의 향기를 가꾸자 ...] 11/24/2010 2818
130 [따로 또 같이...서로의 영역을 인정해야...] 11/24/2010 2464
129 [남성이 아닌 부부 중심의 가정을...] 11/24/2010 2746
128 [서로 다름을 인정하라!...] 11/11/2010 3454
127 [일찍 결혼해서 좋은 몇 가지 이유] 11/11/2010 3566
126 [세대차이와 생각의 차이] 11/11/2010 2979
125 [부부들이여! TV끄고 대화를....] 10/21/2010 2791
124 [이혼 - 시작부터 잘못된 만남] 10/21/2010 3093
   41 |  42 |  43 |  44 |  45 |  46 |  47 |  48 |  49 |  5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