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26년차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쌓아둔 26년이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usa.couple.net

 
[결혼선택... 냉정할수록 좋다!]
10/08/2010 02:24 pm
 글쓴이 : 선우
조회 : 3,779  


결혼선택은 냉정할 수록 좋다. 흔한 말로 ‘연애 따로, 결혼 따로’라고 한다. 결혼에 어울리는 사람, 연애하기 좋은 사람이 따로 있다는 말인데, 이 얼마나 위험한 발상인가?

연애는 결혼의 전초전이다. 연애과정은 결혼이라는 정신적, 육체적, 도덕적, 또 제도적인 부부관계를 잘 영위해갈 수 있는 사람인지 판단하고 결정하는 준비기간이다. 이성교제를 할 때마다 결혼이 전제되지는 않는다. 하지만 결혼과는 상관없이 순전히 연애감정만으로 사람을 만날 수 도 없다. ‘이 사람과는 절대 결혼하지 않을 거야’하면서 누군가를 만난다면 그건 정말 무의미한 관계이다.

한번쯤 상대와의 결혼을 꿈꾸고 있다면 스스로 중요하다고 생각해온 배우자로서의 자질을 갖추고 있는지 생각해봐야 한다. 생각해보지 않았다면 지금이라도 그가 결혼에 맞는 사람인지, 부부관계를 유지하며 사랑하고, 사랑받고 살 수 있는 사람인지, 판단해야 한다. 정신과 의사들에 따르면 사랑에 빠진 사람과 정신질환 환자는 감정적, 생물학적으로 비슷한 점이 많다고 한다. 가장 두드러진 증상은 강박증인데, 그것은 한가지 일에 자신의 모든 열정을 쏟아붓고 외곬으로 빠지는 증상이다.

양쪽 모두 사랑의 감정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있는 세로토닌이라는 화학물질이 아주 낮아져있다는 것이다. 사랑에 빠지면 “미치겠어...”라고 하며 물불 못 가리는 것을 보면 맞는 말인 것도 같다.

상대의 멋진 외모, 그 달콤한 고백, 지금 누리는 환상적인 행복이 영원할 수는 없다. 결혼은 한때의 달콤했던 연애를 추억하며 결코 살 수 없는 현재진행형이다. 지금 꿈에 그리던 상대가 다가오고 있다면 가슴으로 뜨겁게 그를 사랑하고, 동시에 냉철한 이성으로 그를 파악하라. 그것이 연애와 결혼에 성공하는 비결이다.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206 혼전계약서...쓰는 것보다 지키는 것이 더 중요 01/17/2013 11520
205 선우 미주센터 1000번째 '사랑의 짝' 탄생 - 미주 중앙일보 01/04/2013 10312
204 모두 좋거나 모두 나쁠 수는 없다. 01/04/2013 3508
203 [달라도 너무 다른 남자와 여자] 12/27/2012 6406
202 [빨리 결혼해서 40대 이후를 즐겨라.] 12/27/2012 5879
201 선우 후.불. 제 매칭 서비스 - 미주 중앙일보 신문기사 12/05/2012 5074
200 사랑의 냉장고 갖고 계세요 12/05/2012 3501
199 [결혼.. 안한 걸까 못한 걸까] 11/21/2012 7362
198 [실수에 관대해지라.] 11/21/2012 3612
197 [선우 후.불.제 커플매니저매칭 도입] 11/21/2012 5298
196 [애정표현, 아낄 걸 아껴야지지금 움직여라!] 10/29/2012 6693
195 ['함께 자고 싶어'와 '사랑해'가 꼭 같지는 않다] 10/29/2012 16065
194 ['운명적인 사랑' 찾다간 '좋은 사람'도 놓친다!] 10/29/2012 7386
193 [이별에 대처하는 자세담담하게 받아들이자! ] 09/16/2012 14406
192 [연애, 여성이 적극적이면 뭐 어때서] 09/16/2012 7204
   41 |  42 |  43 |  44 |  45 |  46 |  47 |  48 |  49 |  5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