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26년차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쌓아둔 26년이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usa.couple.net

 
[괜찮은 남자 네가지 덕목]
10/08/2010 02:23 pm
 글쓴이 : 선우
조회 : 6,106  


서른 두살 동갑내기 두 남자가 있었다. 한 사람은 성격이며 집안환경이 두루 두루 원만한데다가 좋은 직장에 다니고 있지만, 외모가 평범하고 조금 무뚝뚝한 편이라 여자들에게 그다지 인기가 없었다. 또 한 사람은 조건은 그저 그런데도 매너가 좋고 말주변이 좋아서인지 늘 상대로부터 호감을 얻었다.

이 두사람의 경우를 보면서 첫 만남을 갖는 남녀들 모두 정도의 차이가 있을 뿐 첫인상의 함정에 빠질 가능성이 있다는 걸 알 수 있다.

누구나 한번쯤은 첫눈에 반하는 사랑에 빠지고 싶어한다. 첫눈에 반하는 것은 정말 ‘찰나’의 순간에 벌어지는 일이다. 말 그대로 처음 보는 순간 가슴이 쿵 내려앉는 것, 100% 외모에 집중된 감정이다.

하지만 만남이 거듭되다 보면 아무리 잘생기고 아름다운 얼굴이라고 해도 평범해지게 마련이다. 또한 얼굴에 반하면 그 다음에는 마음에도 반하고 싶어한다. 하지만 상대의 마음이 얼굴만큼 아름답지 못하다면 그 실망감은 엄청난 수위이다.

결혼을 전제로 한 만남이라고 해도 특히 여자들 중에는 첫인상에 사로잡혀 좋은 사람을 놓치는 경우가 종종 있다. 이것저것 조건을 챙기는 것도 좋고, 외모나 유머감각에 점수를 주는 것도 좋다. 하지만 그 이전에 괜찮은 남자를 보는 안목을 갖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첫째, 첫느낌이 나쁘지 않다면 적어도 서너번은 더 만나보라. 만날수록 장점을 발견하게 되고, 호감이 가는 사람이 의외로 많기 때문이다.

둘째, 말주변이 없고, 무뚝뚝한 사람 중에 의외로 진국이 많다. 물론 유머감각이 있으면 더 좋지만, 최소한 그것이 사람을 평가하는 결정적인 기준이 되어서는 안된다.

세째, 좋은 남자는 따뜻한 마음, 합리적인 가치관을 가진 사람이다.

네째, 아무리 조건이 좋아도 이기적인 남자는 여자를 결코 행복하게 해줄 수 없다. 또한 감정과 이성의 균형을 조절할 줄 아는 사람이어야 한다.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125 [부부들이여! TV끄고 대화를....] 10/21/2010 2732
124 [이혼 - 시작부터 잘못된 만남] 10/21/2010 3044
123 [결혼정보회사 선우 후불제 매칭시스템 미국 전역을 강타!] 10/21/2010 14978
122 [남자는 낭만, 여자는 현실?] 10/08/2010 3422
121 [결혼선택... 냉정할수록 좋다!] 10/08/2010 3467
120 [괜찮은 남자 네가지 덕목] 10/08/2010 6107
119 [첫날밤에 처녀인 척 하지 말라] 08/27/2010 11091
118 [사위 5계명을 실천하라!] 08/27/2010 5388
117 [결혼 전에 연인과 해봐야 할 일들] 08/27/2010 4412
116 [떳떳하게 이혼하고, 행복하게 재혼하라] 08/05/2010 4620
115 [얼굴보다 "마음성형" 먼저!] 08/05/2010 2888
114 [결혼, 이상은 있으나 환상은 없다] 08/05/2010 3615
113 [미칠듯 사랑하는 사람과는 결혼하지 말라] 07/16/2010 5303
112 [아낌없이 퍼주는 남자, 줄듯말듯 튕기는 여자] 07/16/2010 9969
111 [결혼은 서로를 배려하는 것] 07/02/2010 2824
   41 |  42 |  43 |  44 |  45 |  46 |  47 |  48 |  49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