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라 안의 보험칼럼

칼럼니스트: 클라라 안

일상 속에 필요한 자동차 보험이나 집, 아파트 보험을 비롯한 미국에서의 엄청난 병원 입원비를 대비한 건강보험. 그리고 앞날을 위한 생명보험이나 은퇴연금 하나쯤은 들어야 하는 현실이다. 이런 복잡한 보험의 상식을 보험 전문가 클라라안 과 함께 쉽게 풀어보자.
Direct: 213-700-5373, Office: 626-723-4982

 
가장 좋은 생명 보험은
07/18/2013 09:06 am
 글쓴이 : 클라라안
조회 : 13,806  


요즈음 한 가정에 생명 보험이 하나 없는 집은 없을거다. 그래서인지 고객들을 만나다 보면 유독 생명보험에 관한  사연들이 많다. 특히 10여년전 투자성 생명보험이 획기적인 붐을 타고 마치 이것만 가입하면 아메리칸 드림을 이룰듯한 착각에 빠지셨던 분들의 원성은 이루 말할 수 없다. 매달 수천불이 넘는 보험금을 넣다가  원금조차 못 건졌다는 분, 겨우 원금은 회수 하셨다는 분의 황당한 얘기들도 심심치 않게 듣게 된다. 기간성 생명보험을 들었다가 기간은 다 끝났는데 지금 다시 들자니 보험료가 만만치 않아 아무것도 못하시는 분, 이민 초기 얼떨결에 들었던 보험으로 자식들 결혼 비용으로 톡톡히 재미를 보았다는 분들에 이르기 까지 다양하다. 난 보험을 하는 사람으로서 생명보험에 관한 값어치를  확실히 인정하고 있는 편이다. 빠듯한 미국생활에서 그래도 자식들에게 가난대신 유산을 남겨줄 수 있다는 것은 뿌듯하고 감사한 일이 아닐 수 없다. 다만 제대로 된 상품을  제대로 알고 가입하지 않아서 많은 손해와 엉뚱한 오해를 낳게 되는 것이라 생각한다. 얼마 전 오래된 고객의 집을 다녀 온 후 생명 보험이란 이런거구나 다시 한번 실감하게 되었다. 수년 전에 가입한 어뉴어티 계약 기간이 끝나 다른 회사로 옮겨 주기위해 오랫만에 그녀의 집엘 갔다. 세월이 어찌 빠른지 그녀가 남편을 잃고 시름에 젖어 있던 때가 엊그저께 같은데 어느새 강산이 한번 바뀌었다. 이젠 60이 훨씬 넘은 그녀가 어찌 지내고 있나 궁금했다. 시간의 고마움때문인지 적어도 밖으로 보여지는 아픔의 흔적은 없었다.


그녀를 처음 만난 건 10여년 전 이고 아이 둘만을 키우면서 조용히 집에서 살림만 하던 주부였다. 미국 온후 한번도 밖에서 직업을 가져본 적이 없이 남편에게만 전적으로 의지하며 살고 있었다. 하지만 그녀는 50대에 남편을 암으로 떠나보내야했다. 그녀 자신은 물론이고 주변사람들의 걱정이 말이아니었다. 그당시 그녀의 늦둥이는 10살이었으니 아직도 보살핌이 필요한 나이였다. 하지만 불행 중 다행으로 그녀의 남편은 젊었을 때 부터 생명보험을 여러군데 가입하고 있었다. 슬픔을 추스리며 그녀는 생명 보험 보상금으로 집융자부터 갚아버렸다. 그리고 남은 돈을 현명하게 처리하여 여전히 알뜰 살뜰 살림만 하며 살아가고 있다. 이젠 어린 아들도 커서 대학을 다니고 있으니 그녀는 한시름 놓게 되었다. 이젠 남은 돈을 평생인컴으로 만들어  놓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생활 능력없는 그녀가 생명 보험 보상금이 없었더라면 지금 어떻게 살아가고 있을까 상상해 보면  지금의 여유있는 모습과는 영 딴판이었음은 확실하다. 갑자기 뒤늦게 세상에 나와 직업을 알아보며 다닐 때 그녀는 얼마나 많은 눈물을 다시 삼켜야 했을까. 물론 배우자를 잃은 슬픔이 돈으로 대신 할 수 있는 것은 절대 아니다. 하지만 경제적인 고통까지 겹쳐지면 그 슬픔이 가중되는 것은 말할 필요도 없다.


언젠가 교육시간에 들었던 말이 생각난다. 세상에서 가장 좋은 생명 보험이 무엇인 줄 아세요? 강사의 질문에 우린 알고 있는 생명 보험의 종류들을 대기 시작했다. 기간성, 저축성, 투자성, 홀라이프… 하지만 정답은 가입자가 이 세상에 없을 때 살아있는 보험이 가장 좋은 보험이라고 했다. 그러고 보니 정말 맞는 말이다.


적은 액수의 보상금이라도 훗날 생명 보험이 여전히 살아있어 식구들이 유용하게 쓸 수 있으면 가장 좋은 보험임에 틀림없다.


내 보험은 지금 어떤 상태인지 한번 살펴보아야 한다.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메디케어 쉽게가기 1편 11/13/2019 154
49 메디케어 관련 용어들을 간추려 봅시다. 08/21/2013 8200
48 가장 좋은 생명 보험은 07/18/2013 13807
47 40크레딧은 무슨 뜻입니까 06/03/2013 11577
46 하루 하루 사는 걸 엔조이 해요 05/31/2013 3779
45 배우자의 세금 납부 기록으로 메디케어 혜택을 받을 수 있나 05/30/2013 7000
44 가장 좋은 보험은 가족 사랑입니다. 05/07/2013 3251
43 메디케어 신청하는 여러 방법 04/15/2013 17709
42 메디케어 수혜자가 새로운 곳으로 이주하셨다면.. 04/09/2013 7361
41 건강 보험이 있었더라면... 04/09/2013 2371
40 2013년 새해에도 힘차게 발버둥 칩시다!! 01/10/2013 2495
39 메디케어 파트C 가입시 참고 사항 10/30/2012 11595
38 메디케어 파트 D 에 대해 얘기해 봅시다 2. 10/18/2012 6154
37 메디케어 파트 D에 대해 얘기해 봅시다 1. (처방약 가입 시기가 10월 15일 부… 10/09/2012 6228
36 서플리 멘트 보험에 대해 얘기해 봅시다. 09/11/2012 10712
35 메디케어 파트 C에 대해 얘기해 봅시다. 09/05/2012 7608
 1 |  2 |  3 |  4 |  5 |  6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