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라 안의 보험칼럼

칼럼니스트: 클라라 안

일상 속에 필요한 자동차 보험이나 집, 아파트 보험을 비롯한 미국에서의 엄청난 병원 입원비를 대비한 건강보험. 그리고 앞날을 위한 생명보험이나 은퇴연금 하나쯤은 들어야 하는 현실이다. 이런 복잡한 보험의 상식을 보험 전문가 클라라안 과 함께 쉽게 풀어보자.
Direct: 213-700-5373, Office: 626-723-4982

 
건강 보험이 있었더라면...
04/09/2013 09:11 am
 글쓴이 : 클라라안
조회 : 2,353  


 우리가 알고 있는 수많은 종류의 보험들 중에 자동차 보험, 주택 보험, 비지네스 보험, 종업원 상해 보험등은 의무조항이다 보니 고객들이 먼저 필요성을 인식하고 하루라도 없으면 불안해 하는 게 현실이다. 하지만 건강 보험과 생명보험등은 어떠한가? 있으면 좋고 없으면 할 수 없다는 식이 우리의 보편적인 인식이다.
 
 보험의 필요성을 알려야 하는 나의 입장에서도 고객의 입장과 크게 다르지 않다. 특히 건강 보험의 경우가 그렇다. 내년부터는 의무적으로 전 국민 의료보험 오바마 케어가 도입 시행 되어야 하니 달라지겠지만 말이다.
 
 하지만 얼마 전 내 친구 장례식에 다녀온 뒤 한동안 마음이 편칠 않았다. 작년 이맘때 걸려 왔던 그녀의 맥없는 전화 목소리 “나 큰 수술 () 받았어. 지금 병원에 입원해 있어. 근데 어떡하지? 지금이라도 건강 보험들 수 있는 방법 없니? 네가 좀 어떻게 해 주면 안 되니?” 말도 안 되는 뻔한 질문을 오죽 답답하면 내게 했을까 싶어 나도 답답해졌다. 고작 병원측과 합의 해 보라는 알량한 대답이 전부였다.
 
 사실 이 친구는 한 4년 전쯤 내게 건강보험을 가입했었다. 문제는 정작 본인이 아닌 남편만 가입했다는 점이다. 본인은 아주 건강하므로 지금 필요하지 않다는 게 그녀의 이론이었다. 오직 남편의 건강만을 걱정하며 보험료 아끼기위해 현명한(?) 선택을 한 것이다.
 
 사실 이 친구는 아메리칸 드림을 이룬 케이스였다고 볼 수 있었다. 정말 밤낮으로 열심히 일해서 10여년 전부터 아주 괜찮은 동네에 아주 괜찮은 집에서 살고 있었다. 하지만 들리는 소문에 의하면 몇 년 전부터 비지네스가 힘들어 경제적인 어려움을 격고 있었다고 한다. 미국은 알다시피 아예 극빈자 수준으로 내려가면 여러 가지 혜택들을 받을 수 있다. 가장 애매모호한 경우가 이렇게 집과 비지네스를 가지고 그럭 저럭 살아가는 중산층 케이스일 것이다.
 
 결국 이 친구는 병마와 싸우며 불어나는 어마어마한 의료비와도 싸워야 했다. 아름다운 모델 홈처럼 멋진 그 저택은 순식간에 날아가고 작은 아파트로 이사해야하는 서러움마저 겪어야했다. 현실은 이토록 냉혹했다. 아마도 이 냉혹한 현실과 싸워줄 든든한 빽이 보험이란 생각을 하며 일말 나의 책임을 통감하기도 했다. 그 당시 내가 좀 더 건강 보험의 중요성을 강조했더라면 그 친구는 정말 현명한 선택을 하지 않았을까. 건강보험이 있었더라면 정규적인 건강검진을 했을테고 조기 발견을 하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들 말이다.
 
 빡빡한 미국 생활 속에서 적지 않은 건강보험료가 부담스러움을 익히 알기에 자칭 건강하다는 사람들에겐 더욱이 중요성을 말하는게 부담스러웠던 나의 생각을 바꿔야겠다. 건강은 어느날 잃을 수 있다는 것. 건강을 잃으면 모든 것을 잃는다는 진부한 표어를 들먹여야겠다. 생과 사의 갈림길에 서면 무엇이 우선 순위였는지 판가름 나지 않는가. 건강 보험을 돈 주고 살 수 있을때 어느날 돈으로 환산할 수 없는 평안함을 가질 수 있음에 감사한 마음으로 받아들이자.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메디케어 쉽게가기 1편 11/13/2019 46
49 메디케어 관련 용어들을 간추려 봅시다. 08/21/2013 8182
48 가장 좋은 생명 보험은 07/18/2013 13764
47 40크레딧은 무슨 뜻입니까 06/03/2013 11544
46 하루 하루 사는 걸 엔조이 해요 05/31/2013 3758
45 배우자의 세금 납부 기록으로 메디케어 혜택을 받을 수 있나 05/30/2013 6976
44 가장 좋은 보험은 가족 사랑입니다. 05/07/2013 3231
43 메디케어 신청하는 여러 방법 04/15/2013 17658
42 메디케어 수혜자가 새로운 곳으로 이주하셨다면.. 04/09/2013 7345
41 건강 보험이 있었더라면... 04/09/2013 2354
40 2013년 새해에도 힘차게 발버둥 칩시다!! 01/10/2013 2482
39 메디케어 파트C 가입시 참고 사항 10/30/2012 11581
38 메디케어 파트 D 에 대해 얘기해 봅시다 2. 10/18/2012 6138
37 메디케어 파트 D에 대해 얘기해 봅시다 1. (처방약 가입 시기가 10월 15일 부… 10/09/2012 6214
36 서플리 멘트 보험에 대해 얘기해 봅시다. 09/11/2012 10696
35 메디케어 파트 C에 대해 얘기해 봅시다. 09/05/2012 7583
 1 |  2 |  3 |  4 |  5 |  6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