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라 안의 보험칼럼

칼럼니스트: 클라라 안

일상 속에 필요한 자동차 보험이나 집, 아파트 보험을 비롯한 미국에서의 엄청난 병원 입원비를 대비한 건강보험. 그리고 앞날을 위한 생명보험이나 은퇴연금 하나쯤은 들어야 하는 현실이다. 이런 복잡한 보험의 상식을 보험 전문가 클라라안 과 함께 쉽게 풀어보자.
Direct: 213-700-5373, Office: 626-723-4982

 
99세에 시집 출간. 약해지지마 (2)
08/24/2012 01:23 pm
 글쓴이 : 클라라안
조회 : 6,747  


<어머니>
돌아가신 어머니처럼
아흔 둘 나이가 되어도
어머니가 그리워
 
노인 요양원으로
어머니를 찾아 뵐 때마다
돌아오던 길의 괴롭던 마음
 
오래오래 딸을 배웅하던
어머니
 
구름이 몰려오던 하늘
바람에 흔들리던 코스모스
 
지금도 또렷한
기억
 
<나에게>
뚝뚝
수도꼭지에서 떨어지는 눈물이
멈추질 않네

아무리 괴롭고
슬픈 일이 있어도
언제까지
끙끙 앓고만 있으면
안 돼

과감하게
수도꼭지를 비틀어
단숨에 눈물을
흘려 버리는 거야

자, 새 컵으로
커피를 마시자
 
<잊는다는 것> 
나이를 먹을 때마다
여러 가지 것들을
잊어 가는 것 같은
기분이 들어
 
사람 이름
여러 단어
수많은 추억
 
그걸 외롭다고
여기지 않게 된 건
왜일까
 
잊어 가는 것의 행복
잊어 가는 것에 대한 포기
 
매미 소리가
들려오네

 
<너에게> 
못한다고 해서
주눅 들어 있으면 안 돼
 
나도 96년 동안
못했던 일이 산더미야
 
부모님께 효도하기
아이들 교육 수많은 배움

하지만 노력은 했어
있는 힘껏
 
있지, 그게
중요한 게 아닐까

자 일어나서
뭔가를 붙잡는 거야
 
후회를
남기지 않기 위해
 
<아침은 올 거야> 
혼자 살겠다고
결정했을 때부터
강한 여성이 되었어
 
참 많은 사람들이
손을 내밀어 주었지
 
그리고 순수하게 기대는 것도
용기라는 걸 깨달았어

“난 불행해.......”
한숨을 쉬고 있는 당신에게도
아침은 반드시 찾아와
 
틀림없이 아침 해가
비출 거야
 
 
 
시바타 도요는 올해 100세 할머니이다. 도요가 자신의 장례비용으로 모아둔
100만엔을 털어 첫시집 '약해 지지마'를 출판 100만부가 돌파되어 지금 일본열도를
감동 시키고 있다.

1911년 도치기시에서 부유한 가정의 외동딸로 태어난 도요는 열 살 무렵 가세가
기울어져 갑자기 학교를 그만 두었다. 이후 전통 료칸과 요리점 등에서 허드렛일을
하면서 더부살이를 했다. 그런 와중에 20대에 결혼과 이혼의 아픔도 겪었다.
33세에 요리사 시바타 에이키치와 다시 결혼해 외아들을 낳았다. 그 후 재봉일 등
부업을 해가며 정직하게 살아왔다.

1992년 남편과 사별한 후 그녀는 우쓰노미야 시내에서 20년 가까이 홀로 생활하고
있다. 그런 그녀가 말한다.

바람이 유리문을 두드려
안으로 들어오게 해 주었지
그랬더니 햇살까지 들어와
셋이서 수다를 떠네.

할머니 혼자서 외롭지 않아?
바람과 햇살이 묻기에
인간은 어차피 다 혼자야.
나는 대답 했네.

 
배운 것도 없이 늘 가난했던 일생. 결혼에 한번 실패 했고 두 번째 남편과도 사별한 후
20년 가까이 혼자 살면서 너무 힘들어 죽으려고 한 적도 있었던 노파. 하지만 그 질곡
같은 인생을 헤쳐 살아오면서 100년을 살아온 그녀가 잔잔하게 들려주는 얘기에
사람들은 감동을 먹고 저마다의 삶을 추스르는 힘을 얻는다.
 
그 손으로 써낸 평범한 이야기가 지금 초 고령사회의 공포에 떨고 있는 일본인들을
위로하고 있다. 이제 그녀의 위로가 현해탄을 건너와 한국사람들에게 그리고 미국에도
전해져 나지막한 목소리로 말을 건다.
 
인생이란 늘 지금부터야.
그리고 아침은 반드시 찾아와.
그러니 약해지지 마
 
... 난 괴로운 일도
있었지만
살아 있어서 좋았어.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메디케어 온라인으로 신청 하기 (STEP BY STEP) 07/16/2020 2160
공지 메디케어 쉽게가기 1편 11/13/2019 1856
37 메디케어 파트 D에 대해 얘기해 봅시다 1. (처방약 가입 시기가 10월 15일 부… 10/09/2012 6497
36 서플리 멘트 보험에 대해 얘기해 봅시다. 09/11/2012 11010
35 메디케어 파트 C에 대해 얘기해 봅시다. 09/05/2012 7890
34 99세에 시집 출간. 약해지지마 (2) 08/24/2012 6748
33 99세에 시집 출간. 약해지지마 (1) (1) 08/24/2012 2466
32 메디케어 파트 B에 대해 얘기해 봅시다. 08/24/2012 2999
31 메디케어 파트 A에 관해 얘기해 봅시다. 08/22/2012 3507
30 메디케어 종류가 몇가지 입니까 오리지날 메디케어는 무엇입니까 08/21/2012 4268
29 메디케어 수혜자가 한국등 해외여행시 보상 범위는 08/13/2012 6849
28 메디케어 수혜자가 한국에서 영구 귀국할때 보조 보험 언제 가입할 수 있나 08/12/2012 4661
27 치매를 예방하는 확실한 방법 08/03/2012 6287
26 메디케어 파트B의 보험료가 다른 사람보다 많이 청구된 경우는 왜일까 08/02/2012 2987
25 메디케어 파트 B 보험료를 제때에 납부 안 하면 08/02/2012 2907
24 메디케어 처방약 보험 지원 프로그램 ( Extra Help) 이란 무엇인가 07/23/2012 4825
23 무료로 파트 C와 D를 든다고요?? 06/27/2012 4805
 1 |  2 |  3 |  4 |  5 |  6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