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라 안의 보험칼럼

칼럼니스트: 클라라 안

일상 속에 필요한 자동차 보험이나 집, 아파트 보험을 비롯한 미국에서의 엄청난 병원 입원비를 대비한 건강보험. 그리고 앞날을 위한 생명보험이나 은퇴연금 하나쯤은 들어야 하는 현실이다. 이런 복잡한 보험의 상식을 보험 전문가 클라라안 과 함께 쉽게 풀어보자.
Direct: 213-700-5373, Office: 626-723-4982

 
99세에 시집 출간. 약해지지마 (1)
08/24/2012 12:15 pm
 글쓴이 : 클라라안
조회 : 2,474  


저는 요즘 이 시를 읽고 또 읽습니다.
이렇게 좋은 마음을 전해 주며 살 수 있다면 99세의 나이가 더욱 반짝이는 보석처럼
느껴지네요. 모두들 잠시 쉬어가며  다시 행복과 감사를 떠올려 봅시다...
 
 
 
 
 
< 말 >

 
무심코
한 말이 얼마나
상처 입히는지
나중에
깨달을 때가 있어
 
그럴 때
나는 서둘러
그 이의
마음속으로 찾아가
미안합니다
말하면서
지우개와
연필로
말을 고치지
 
 
<저금>
 
난 말이지, 사람들이
친절을 베풀면
마음에 저금을 해둬
 
쓸쓸할 때면
그걸 꺼내
기운을 차리지
 
너도 지금부터
모아두렴
연금보다
좋단다
 
 
<하늘>
 
외로워지면
하늘을 올려다본다
가족 같은 구름
지도 같은 구름
술래잡기에
한창인 구름도 있다
모두 어디로
흘러가는 걸까
 
해질녘 붉게 물든 구름
깊은 밤 하늘 가득한 별
 
너도
하늘을 보는 여유를
가질 수 있기를
 
 
<나>
 
침대 머리맡에
항상 놓아두는 것
작은 라디오, 약봉지
시를 쓰기 위한
노트와 연필
벽에는 달력
날짜 아래
찾아와 주는
도우미의
이름과 시간
빨간 동그라미는 아들 내외가 오는 날입니다
혼자 산 지 열 여덟 해
나는 잘 살고 있습니다
 
 
<비밀>
 
나, 죽고 싶다고
생각한 적이
몇 번이나 있었어
 
하지만 시를 짓기 시작하고
많은 이들의 격려를 받아
지금은
우는 소리 하지 않아
 
아흔 여덟에도
사랑은 하는 거야
꿈도 많아
구름도 타보고 싶은 걸
 
 
<약해지지 마> 
있잖아, 불행하다고
한숨짓지 마
 
햇살과 산들바람은
한 쪽 편만 들지 않아
 
꿈은
평등하게 꿀 수 있는 거야
 
나도 괴로운 일
많았지만
살아 있어 좋았어
 
너도 약해지지 마
 
 
<살아갈 힘>
나이 아흔을 넘기며 맞는
하루하루
너무나도 사랑스러워
 
뺨을 어루만지는 바람
친구에게 걸려온 안부전화
집까지 찾아와 주는 사람
제각각 모두
나에게 살아갈 힘을
선물하네
 
 
<바람과 햇살과 나> 
바람이
유리문을 두드려
문을 열어 주었지
 
그랬더니
햇살까지 따라와
셋이서 수다를 떠네
 
할머니
혼자서 외롭지 않아?
 
바람과 햇살이 묻기에
사람은 어차피 다 혼자야
나는 대답했네
 
그만 고집부리고
편히 가자는 말에
 
다 같이 웃었던
오후
 
<화장> 
아들이 초등학생 때
너희 엄마
참 예쁘시다
친구가 말했다고
기쁜 듯
얘기했던 적이 있어
 
그 후로 정성껏
아흔 일곱 지금도
화장을 하지
 
누군가에게
칭찬받고 싶어서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yellowsub 08/24/2012 02:55 pm
 
39세에 실망하고 절망하고 삶에 움츠려드는데, 60년 인생선배이신 99세 할머니 시로부터
많은걸 느끼게 하네요.
좋은 시들 감상 잘 하였습니다.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메디케어 온라인으로 신청 하기 (STEP BY STEP) 07/16/2020 2218
공지 메디케어 쉽게가기 1편 11/13/2019 1903
37 메디케어 파트 D에 대해 얘기해 봅시다 1. (처방약 가입 시기가 10월 15일 부… 10/09/2012 6504
36 서플리 멘트 보험에 대해 얘기해 봅시다. 09/11/2012 11018
35 메디케어 파트 C에 대해 얘기해 봅시다. 09/05/2012 7897
34 99세에 시집 출간. 약해지지마 (2) 08/24/2012 6755
33 99세에 시집 출간. 약해지지마 (1) (1) 08/24/2012 2475
32 메디케어 파트 B에 대해 얘기해 봅시다. 08/24/2012 3006
31 메디케어 파트 A에 관해 얘기해 봅시다. 08/22/2012 3515
30 메디케어 종류가 몇가지 입니까 오리지날 메디케어는 무엇입니까 08/21/2012 4277
29 메디케어 수혜자가 한국등 해외여행시 보상 범위는 08/13/2012 6857
28 메디케어 수혜자가 한국에서 영구 귀국할때 보조 보험 언제 가입할 수 있나 08/12/2012 4671
27 치매를 예방하는 확실한 방법 08/03/2012 6295
26 메디케어 파트B의 보험료가 다른 사람보다 많이 청구된 경우는 왜일까 08/02/2012 2996
25 메디케어 파트 B 보험료를 제때에 납부 안 하면 08/02/2012 2916
24 메디케어 처방약 보험 지원 프로그램 ( Extra Help) 이란 무엇인가 07/23/2012 4833
23 무료로 파트 C와 D를 든다고요?? 06/27/2012 4813
 1 |  2 |  3 |  4 |  5 |  6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