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환의 주식칼럼

칼럼니스트: 김재환 아티스 캐피탈 대표 & 증권 전문가

라디오코리아 저녁뉴스 "오늘의 증권소식" 진행
중앙일보 중앙교육 문화센터 "김재환의 증권 교실" 강사
JTBC America 소중한 TV "김재환의 증시 브리핑" 진행

Email: info@atiscapital.com
Tel: 213-788-3335

 
패닉상태가 주식투자에 미치는 영향
10/31/2018 01:28 pm
 글쓴이 : Atisinfo
조회 : 848  


주식투자의 가장 적이 뭐냐는 질문에 가장 적합한 답은 개인감정을 제대로 주최하지 못하는 것이다. 예를 들어 주식시장이 감당하기 힘들정도로 폭락할때 투자자들은 두려움을 느끼며 일명 패닉상태에 빠지고 일단 무조건 팔고보자는 panic selling 몰고온다반대로 주식시장이 강세를 보이며 폭등할때는 나만 빼고 장이 오를것을 조바심내며 무조건 사고보자는 panic buying 몰고온다. 그리고 특히 이러한 현상들중 두려움을 느끼며 무조건 팔고보자는 행위는 종종 주식투자를 실패로 이끄는 지름길로 이어진다.  


주식전문채널인 CNBC Mad Money 호스트로 유명한 Jim Cramer 즐겨하는 얘기중 하나인 “No one ever made a dime panicking” 아무도 공포심을 느끼면서 돈을 사람은 없다 암시하듯 두려움이 아무리 극에 달하더라도 감정적으로 주식을 팔아치우면  무조건 후회하는 일이 발생할수 밖에 없다는 것을 말해주고 있다포트폴리오 구성전략을 활용하지 않고 두가지 종목에 올인한 투자자들은 보유하고 있는 주식이 폭락하면 위험부담이 너무 커지기 때문에 앞뒤 가리지 않고 손해를 피한다는 명분 아래 일단 팔고보는 전술을 택한다


이러한 유형의 투자자들은 주식이 오르지 않고 떨어지면 추가하락할것을 불안해하며 빠지고 나오는 행위를 매번 반복하기 때문에 매수한 주식이 곧바로 오르지 않는 계속해서 손해보고 팔며 수익을 남기지 못한다. 또다른 유형의 투자자들은 주식이 오르더라도 절대 팔지 않으려는 투자자들이다. 이들은 주식이 오르면 계속해서 오를것을 기대해 팔지 않고 한마디로 묻어둔다 전술아닌 전술을 택하다가도 어느 순간 분위기가 반전되고 주식이 크게 폭락하면 그때가서 허겁지겁 팔고나와 아예 손해를 보거나 벌었던것을 싹다 없애고 본전에 처분한다. 세상만사가 그렇듯 모든 일에는 끝맺음이있고 이는 주식투자에도 당연히 적용된다. 주식을 샀으면 팔때가 있어야 되고  공매도 했으면 공매도를 거둬들여야 되는 것이 바로 마무리이다. 어떤 투자자들에게는 마무리단계가 몇일, 몇달, 혹은 몇년이 될수도 있지만 어떤 투자자들에게는 마무리 단계자체가 엄청난 변수가 없는 한 아예 오지 않는 경우도 있다.


주식시장은 이번 10월달을 금융위기때인 2008년 11월이후 가장 크게 초토화된 달로 마무리했다. 이번 10월달 하락한것을 따져보면 NASDAQ 가장 크게 폭락했고 S&P 500 두번째로 크게 그리고 Dow Jones 가장 적게 떨어졌다. 이번 correction 이 진행되는 동안 Dow Jones 103 기록했던 사상 최고치에서 이번주 월요일인 1029 도달했던 3개월 최저치까지 2829포인트 10.49% 떨어졌다. NASDAQ S&P 500 각각 8월 30일과 9월 21 기록했던 사상 최고치에서 1211 포인트(14.89%) 337포인트(11.46%) 폭락하며 나란히 6개월 최저치를 찍었다. 그리고 널뛰기 장의 요동침의 정도는 최근 몇년간을 통틀어 단연 최고수준을 나타냈고 Dow Jones 하루에 움직인 폭은 무려 1천포인트에 달했다.   


오랜기간동안 난공불락” “untouchable” 분류됐었던 FANG (Facebook, Amazon, Netflix, & Google) 주식들의 예상치 못한 몰락은 투자심리를 제대로 위축시키며 공포 분위기를 조성했고 그야말로 믿을 주식 없다라는 회의적인 분위기는 기회가 될때마다 panic selling으로 이어졌다. 저가매수를 겨냥한 bargain hunting 매번 단순한 dip buying 수준에 그쳤고 나만 빼고 장이 오를것을 조바심내는 심리는 제대로 작용하지 않아 간혹 panic buying 몰려와도 일시적인 현상으로 곧바로 종료되거나 하루이상 이어지지 않았다. 그랬던 주식시장이 드디어 Halloween이자 10월의 마지막날 9월 26일이후 한달만에 처음 이틀연속 반등하는데 성공한 날로 마무리함과 동시에 2년4개월만에 가장 크게 폭등한 이틀로 기록했다.


전문가들사이에서도 이번 조정 correction  끝났다는 쪽과 아직 끝나지 않았다는 쪽은 여전히 갈려있다. 이와 같은 주장과 견해는 항상 엇갈리기 마련이지만 아직까지도 어느 한쪽으로 딱히 쏠리지 않고 대립구도를 보이면서 비슷한 수준으로  엇갈린것은 드문 현상에 속한다. 달랑 이틀연속 폭등한것으로 조정이 끝났다고 보는것은 당연히 시기상조이다. 앞으로 시간이 지나면 자연스럽게 드러나겠지만 단순히 바닥을 쳤느냐 조정이 끝났느냐에 초점을 맞추기보다는 제대로된 포트폴리오 전략을 통해 위험부담을 최대한 줄이면서도 분위기에 휩싸이거나 동요하지 않고 기회가 될때마다 단계적으로 매수할수 있는 전술의 중요성을 깨닫는게 우선이다. 그리고 이러한 전술과 전략은 냉철함과 신념에서 나온다


프로와 아마의 차이를 여러가지 꼽을수 있겠지만 가장 차이는 바로 두려움을 컨트롤 할수 있는 능력이라고 볼수 있다. 모든 개인 투자자들이 프로처럼 생각하고 판단할수 없겠지만 폭락한 장에서 패닉하지 않는 것만으로도 한단계 업그레이드된 투자전략과 경험을 쌓을 있는 밑거름이 될수 있다. 여전히 불안정한 시점에서 확실하다고 할수 있는 것은 현재와 같은 어려운 시기를 견뎌내면 반드시 reward는 상상이상이 될거라는 것이다.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16 패닉상태가 주식투자에 미치는 영향 10/31/2018 849
15 Is Correction Around the Corner 09/07/2018 872
14 주식시장의 현 상황을 바라보는 투자자들의 딜레마 2 08/10/2018 782
13 주식투자에 가장 적합한 최적의 시기는 07/13/2018 1328
12 단기투자를 선호하는 투자자들이 유념해야 하는 것들은 06/15/2018 1154
11 Buy and Hold 에 대한 대립된 의견 05/25/2018 1232
10 Sell in May and Go Away 05/11/2018 1105
9 본전찾기 효과가 투자에 미치는 영향 04/27/2018 1091
8 주식시장의 현 상황을 바라보는 투자자들의 딜레마 1 04/13/2018 1752
7 폭락과 폭등 그리고 투자심리 03/30/2018 1235
6 분산투자의 중요성 03/16/2018 1414
5 우량주에 투자하는 것이 무조건 성공확률을 높일까 03/02/2018 1590
4 Buy the dips and Sell the rips 02/16/2018 1336
3 주가하락에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02/09/2018 1700
2 기업들의 어닝시즌에 대처하는 방법 02/02/2018 1355
 1 |  2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