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이탈리안 커리]레스토랑의 특별한 레시피를 공개한다.
08/05/2013 08:28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3,859  



 
 
남편은 카레라이스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카레를 싫어 한다기 보다는 질려 버렸다는 것이 옳은 표현인지 모른다.
 
 
시어머니는 명문 여대를 나오신 분이었다. 덕분에 일찌감치 외국계 회사에서 일을 하셨던 ‘워킹 맘’이었는데 가족과 보낼 시간이 거의 없으셨다. 당시 시어머니가 늦게 까지 일을 하시니 가장 문제가 되는 것이 가족들의 식사 문제였다.
 

당신은 이 문제를 해결할 방법을 찾았는데 한번에 조리해 놓으면 되는 음식들 이었다.
 
 
주말에는 카레를 한냄비 끓여 놓거나 만두를 수백개 빚으셔서 냉장고에 넣어 놓셨다. 아이들이 학교에서 돌아오면 식은 밥에 카레를 얹어 먹거나 라면을 끓여 먹였다. 이런 이유로 남편은 지금도 카레라이스와 만두국은 잘 먹지를 않는다.
 
하루는 시댁을 방문한 적이 있었는데 조그만 소동이 일어났다.
 
 
“어머니~ 저 카레라이스 싫어하는 것 아시잖아요?”
“그대로 너희들 온다고 해서 한 냄비를 끓여 놓았는데 먹지 않으면 어떻하냐?”
 

“근처 식당에 가서 삼겹살이나 구워 먹고 오시죠?” 하니 시어머니가 버럭 화를 내신다.
“손자가 온다고 해서 아침부터 정성껏 카레를 만들어 놓았는데 외식을 한다는게 무슨 말이야!!”
 
 
얼른 주방에 가서 냄비 뚜껑을 열어보니 20명도 먹을 정도의 카레를 끓여 놓으셨다. 우리는 삼겹살을 포기하고 식탁에 앉아 시어머니표 카레라이스를 즐겼다.
 
 
내가 만든 카레는 시어머니 레시피와 다르지만 그래도 카레라이스를 만든 날은 남편 눈치를 보게 된다.
 
 

 
 
 
 
닭고기 2컵, 양파 1개,

홍당무 1개,

치킨 브로스(Chicken Broth) 3컵,

커리 파우더(Curry Powder) 1/4컵,

토마토 퓨레(Tomato Puree) 2컵,

브로콜리 1컵, 밥 3컵,

올리브 오일 2큰술,

소금 약간, 후추 약간
 
 
 
 
 
 
 
만들기
 
 
 
1_닭고기는 손질을 해서 먹기 좋은 크기로 자른다.
 
 
2_믹싱볼에 손질한 닭고기를 넣고 소금, 후추, 커리파우더를 넣고 잘 섞어서 밑간을 해 놓는다.
 
 
3_양파와 홍당무는 깨끗이 씻어 적당한 크기로 썰어 놓는다.
 
 
4_브로콜리 역시 먹기 좋은 크기로 손질을 하여 끓는 물에 살짝 데친다.
 
 
5_재료 준비가 끝났으면 팬에 올리브 오일을 두르고 준비한 닭고기를 넣고 브라운 색이 될 때까지 굽는다.
 
 
6_어느정도 익었으면 양파, 당근을 넣고 역시 양파가 갈색이 될 때까지 볶아준다.
 
 
7_볶은 재표에 치킨 브로스를 넣고 10~15분정도 끓여 준다.
 

 8_마지막으로 커리파우더와 토마토퓨레를 넣고 다시 한소큼 끓여준 후 준비한 브로콜리를 넣고 불을 끄고 완성한다.
 
 
 
카레라이스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 남편도 ‘이탈리안 카레라이스’는 즐겨 먹는다.
무엇을 해먹을지 생각도 나지 않고 반찬도 없을 때 카레라이스르를 간단하게 식사를 해결할 수 있다.
 
 
단지 너무 애용하면 아이들이 영원히 카레를 먹지 않는 경우도 생길 수 있다.
한국에서는 어디서나 카레라이스를 쉽게 접할 수 있지만 맛있는 카레라이스를 만나기가 쉽지는 않다.
 
 
사실 쉬운 요리일수록 제대로 맛을 내기 힘들기 때문이다.
이런 음식은 더욱이 레시피가 필요하다.
 
 
이제는 미국에 산지도 많은 세월이 흘러 시어머니 뵙기도 쉽지가 않다.
덕분에 시어머니 ‘카레라이스’를 맛본지도 오래 되었다.
 
 
세월이 약인지 요사이 남편은 가끔 시어머니표 카레라이스를 찾기도 한다.
 
 
 
맛있는 레시피와 맛집이 궁금하세요??
구글, 네이버, 다음 검색창에 '미쉘의 요리이야기'를 쳐보세요.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3월_반찬 7종 세트]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3/01/2021 11454
공지 [2월_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1/29/2021 11662
633 [아마존 브라질 바베큐]무한리필 고기 덕분에 숨쉬기도 어렵다. 10/24/2013 7774
632 [루콜라 피자] 마지막까지 깔끔한 맛을 느낄 수 있다. 10/23/2013 3234
631 [어던_Earthern]치명적인 맛의 즐거움. 10/22/2013 3642
630 [오징어짬뽕] 가슴까지 얼얼한 매콤한 맛에 반했다. 2 10/21/2013 3099
629 [오징어짬뽕] 가슴까지 얼얼한 매콤한 맛에 반했다. 10/21/2013 3253
628 [아욱 수제비]구수한 된장과 쫄깃한 수제비에 정신을 잃었다. 10/18/2013 6689
627 [로사리토 비치_Rosalito]미국 비치와는 달라도 너무 다르다. 10/17/2013 5146
626 [단호박 스파게티] 황금색 달콤한 맛이 건강도 지켜준다. 10/16/2013 6617
625 [마리노스 레스토랑_Marino's Italiano]역사가 있는 정통 이탈리안 레스토랑. 10/15/2013 3625
624 [쇠고기 탕면] 얼큰하게 먹다 보면 이마에 땀이 맺힌다. 10/14/2013 3359
623 [OC 아리랑 축제]주말 하루 즐겁고 맛있게 보내기~ 10/12/2013 6966
622 [또뗄리니 샐러드] 이런 샐러드 드셔 보셨어요 10/11/2013 7759
621 [왕초_Wangcho Korean BBQ]무작정 찾아간 치노힐의 무제한 고깃집. 10/10/2013 21372
620 [떡꼬치] 쫄깃쫄깃 매콤달콤한 바로 그 맛!! 10/09/2013 6295
619 [에스테로 비치_Estero Beach]화보집에서 보았던 아름다운 남국의 풍경. 10/08/2013 3528
   131 |  132 |  133 |  134 |  135 |  136 |  137 |  138 |  139 |  14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