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Shabuya] 재오픈하자 제일 먼저 간 식당입니다.
06/26/2020 07:28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2,221  



.

<Shabuya>를 갈 때 마다 포스팅을 하지는 않지만 우리 부부가 자주 방문하는 식당 중에 하나이다. 

단골 식당인 이유가 여러가지 있겠지만 무엇보다 내가 <샤브샤브>를 너무 좋아하기 때문이다. 

.

뿐만 아니라 <Shabuya>는 가격까지 저렴하니 고기가 먹고 싶을 때는 생각없이 <Shabuya>로 직행했다. 

코로나 사태 이 후에는 Dine-In을 할 수 없었는데 그 중에서도 <Shabuya>를 못가는 것이 가장 괴로웠다. 

.

.

마고TV에 나온 미셀 집밥 후기입니다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

.

.

[Shabuya] 재오픈하자 제일 먼저 간 식당입니다. 

.

Address : 15028 Rosecrans Avenue. La Mirada, CA 90638

Phone : (657) 529-1290

.

.

.

.

.

.

.

오픈 시간이 11시인데 일찌감치 서둘러 10분 전에 도착해서 레스토랑 밖에서 기다리고 있었다. 

그런데 예전과 달리 오픈 시간이 되어도 웨이팅 손님은 우리 가족 밖에 없었다. 

.

오픈 시간이 되어 카운터 앞에서 발열 체크를 한 다음 주의 사항(?)을 읽어 보고 안내를 받아 자리에 앉았다. 

직원 분들은 마스크에 안경 다시 플라스틱 Face Mask까지 썼는데 이 더위에 중무장을 한 것이 안스러워 보였다. 

.

<Shabuya>이 후에 다른 여러 식당도 다녀왔지만 <Shabuya>가 가장 철저하게 준비를 한 것 같다.

자리에 앉자 마자 크로우 피쉬, 게, 쭈꾸미, 어묵, 차돌박이, 등심 등 소고기도 주문을 하였다. 

 

.

.

.

.

코로나 때문에 법이 어떻게 바뀌었는지는 잘 모르지만 샐러드 바는 이용을 할 수 없었고 샤브샤브 냄비도 바뀌었다. 

얼마 지나지 않아 소고기가 나왔는데 역시 <Shabuya>답게 선홍색으로 고기 질도 선도도 좋았다. 

.

육수가 끓기 전에 해산물을 넣어 국물 맛을 낸 후 소고기를 살짝 담구어 소스에 찍어 먹었다. 

서너달 만에 먹는 샤브샤브라서 그런지 유난히 맛이 있었는데 별 수 없이 계속 직원에게 리필을 부탁했다. 

.

.

.

"코로나 때문에 너무 손님이 없지않나?" 하는 말이 끝나기가 무섭게 손님들이 조금씩 몰려 들었다.

<Shabuya> 명성답게 Dine-In이 되자마자 손님들이 찾는 것 같았다. 

.

김치와 야채, 해물, 고기 등도 계속 리필을 해서 먹었는데 직원 분들에게 미안한 생각이 들었다.

예전 같으면 직접 샐러드 바에 가서 원하는 음식을 가지고 왔는데 이제는 직원 분이 주물할 때 마다 가져다 준다. 

.

.

.

.

.

고기를 몇차례나 리필을 부탁했는지는 모르겠지만 오랜만에 제대로 먹었다는 생각이 들었다. 

마지막으로 직원 분에게 공기밥을 부탁해서 밥도 볶아 먹기로 하였다. 

.

약간 남은 육수에 공기밥을 넣고 여기에 김치까지 쫑쫑 썰은 후에 냄비에 볶았다. 

진하게 우러난 육수에 볶아 먹는 볶음밥을 먹어야 마무리(?)가 되는 것 같다. 

.

<Shabuya>는 여전히 가격도 저렴하고 맛도 여전하니 단골 손님으로 안심이 되었다. 

코로나가 끝나기 않아 걱정이 되기는 하지만 철저하게 준비해서 식당 투어를 시작해보려고 한다.

.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3월_반찬 7종 세트]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3/01/2021 11453
공지 [2월_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1/29/2021 11662
2508 [배추김치] 김치만 맛있으면 다른 반찬이 필요없다. 10/03/2020 1475
2507 [Lunasia] 배달 음식으로는 Dim Sum이 최고네요. 10/02/2020 1755
2506 [사골 떡국] 사골로 떡국을 끓이면 품격이 다르다. 10/01/2020 1253
2505 [10월 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9/30/2020 9170
2504 [Tommy's Burger] 오랜만에 먹었는데 맛이 그저 그러네요. 09/28/2020 2106
2503 [소떡새] 단짠단짠에 매콤함까지 중무장을 하였다. 09/25/2020 1820
2502 [NORMS] 할인까지 받으니 엄청나게 저렴하네요. 09/24/2020 1673
2501 [굴무생채] 굴향이 좋은 아삭한 무생채 무침. 09/23/2020 1208
2500 [Castanedas] 진한 오리지널 멕시칸 푸드에 마음이 쏠리다. 09/21/2020 1794
2499 [돼지 불고기] 기사식당에서 먹었던 추억의 돼지불고기. 09/18/2020 1579
2498 [Lynda's] 특이하고 맛있는 엘살바도르 음식. 09/17/2020 1813
2497 [새송이버섯 볶음] 건강만을 생각하고 만든 반찬을 소개합니다. 09/16/2020 1155
2496 [Habana_2편] 서두르면 최고급 Cuban 음식을 저렴하게 즐길 수 있다. 09/14/2020 1713
2495 [나주곰탕] 국물까지 한뚝배기하면 몸보신 됩니다. 09/12/2020 1493
2494 [Habana_1편] 서두르면 최고급 Cuban 음식을 저렴하게 즐길 수 있다. 09/11/2020 1475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