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현대차그룹 전기차 글로벌 누적판매 100만대 돌파

연합뉴스 입력 01.24.2023 09:30 AM 조회 136
2011년 첫 모델 출시 이후 11년만…현대차 60만·기아 42만대
주력 차종 해외서도 호평…2030년까지 시장점유율 12% 목표
현대차 아이오닉5 [현대차그룹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현대자동차그룹이 전기차(EV) 판매를 시작한 지 11년 만에 세계 시장에서 전기차 누적 판매량 100만대를 넘어섰다.

24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2011년 첫 전기차 출시 이후 지난해까지 현대차와 기아의 국내외 전기차 누적 판매 대수가 102만2천284대(공장 판매 기준)로 집계됐다. 현대차는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를 포함해 60만1천448대, 기아는 42만836대를 판매했다. 

[표] 현대차그룹 연도별 전기차 판매실적(공장 판매 기준, 단위:대)



현대차
(제네시스 포함)
기아 합계 신규 출시 차종
2011년 236 0 236 블루온
2012년 10 633 643 레이 EV
2013년 0 277 277
2014년 0 2,437 2,437 쏘울 EV
2015년 0 11,063 11,063
2016년 5,764 8,053 13,817 아이오닉 일렉트릭
2017년 17,816 9,948 27,764
2018년 44,168 17,799 61,967 코나 일렉트릭,
니로 EV
2019년 68,156 33,206 101,362 포터 일렉트릭
2020년 109,654 68,508 178,162 봉고 EV
2021년 140,355 112,363 252,718 아이오닉5, EV6,
G80 EV, GV60
2022년 215,289 156,549 371,838 아이오닉6, GV70 EV
601,448 420,836 1,022,284




(자료: 현대차그룹) 

첫 전기차는 2011년 7월 국내에서 시범 판매를 시작한 블루온이다. 그해 236대로 시작한 연간 전기차 판매량은 2014년까지 수천대 수준이었으나 2015년 쏘울 EV 판매 확대에 힘입어 처음 1만대를 넘어섰다. 2017년에는 아이오닉 일렉트릭을 중심으로 판매량을 2배로 끌어올려 본격적인 전기차 시대를 열었다.

2019년부터는 코나 일렉트릭, 니로 EV 등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의 전기차 모델이 유럽 시장에서 선전한 결과 해외 판매가 크게 늘며 연간 10만대 고지에 올라섰다.

2021년에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적용한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EV6·GV60을 출시했고, 지난해에도 첫 세단형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6를 내놓으며 국내외 판매 확대에 속도를 냈다. 그 결과 작년에는 전년보다 10만대 이상 늘어난 판매량을 기록하며 누적 100만대 돌파에 성공했다. 



기아 EV6 [현대차그룹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가장 많이 팔린 전기차 모델은 코나 일렉트릭(25만6천907대)이었고 이어 니로 EV(20만302대), 아이오닉5(16만5천637대), EV6(11만2천893대) 등 순이었다. 승용차 외에도 국내 시장에서만 판매되는 포터 일렉트릭(4만5천384대), 봉고 EV(3만1천458대) 등 소형 상용 전기차도 꾸준한 판매량을 보였다.

아이오닉5, EV6 등 주력 차종은 각국 주요 자동차 전문지 평가에서 연이어 최고 순위에 오르고 세계 시장 곳곳에서 '올해의 차'로 뽑히는 등 높은 상품성을 인정받고 있다. 

[표] 주요 전기차 모델별 누적판매량(단위:대)



차종 판매량
코나 일렉트릭 256,907
니로 EV 200,302
아이오닉5 165,633
EV6 112,893
아이오닉 일렉트릭 90,535
쏘울 EV 70,164
포터 일렉트릭 45,384
봉고 EV 31,458




(자료: 현대차그룹) 

판매 모델은 첫해인 2011년 1종에서 지난해 15종까지 늘었다. 생산 거점도 해외로 확대돼 중국에서 현지 전용 모델을 생산했고, 인도와 체코 공장에서도 코나 일렉트릭 등을 생산한다. 지난해에는 인도네시아 공장에서 아이오닉5가 나오기 시작했고, 올해는 GV70 전동화 모델을 미국 앨라배마 공장에 투입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올해 기아가 대형 전용 전기차 EV9 출시를 앞두고 있고 미국과 인도 등에서 현지 생산에 들어가는 만큼 전기차 판매는 더욱 가속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앞서 현대차그룹은 2030년까지 31종 이상의 전기차를 내놓고 세계 시장에 323만대를 판매해 글로벌 전기차 시장 점유율 12%를 달성한다는 목표를 밝힌 바 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