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고환율 행진에 한국 기업들 외화 빚 역대 최대...전전긍긍

이수정 서울 특파원 입력 10.03.2022 04:03 PM 수정 10.03.2022 05:48 PM 조회 1,980
[앵커]환율이 무섭게 치솟으면서 외국에서 원자재를 들여오거나 달러 빚을 진 기업들의 부담도 커졌습니다.한국 기업이 갚아야 하는 외화 빚은 역대 최대인 210조 원까지 늘었습니다.

[리포트]10월 11일부터 일본 무비자 개인 여행이 풀려 한숨 돌렸던 항공업계.하지만 거침없이 치솟는 원·달러 환율에 다시 깊은 한숨을 내쉬고 있습니다.항공기를 들여오며 막대한 외화 차입금을 조달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환율이 10원 오르면 각각 350억 원, 284억 원가량 외화 평가 손실이 발생하기 때문입니다.

수입 원자재 의존도가 높은 배터리 업계와 석유 화학 기업들도 고환율이 큰 타격입니다.리튬 등 삼성SDI가 들여오는 배터리 양극재 소재 가격은 올 상반기 ㎏당 평균 41.83달러로, 지난해 평균보다 58.7% 치솟았습니다.LG화학이 들여오는 나프타 수입 가격은 올 상반기 t당 평균 876달러로, 지난해 평균보다 35.8% 올랐습니다.

기업별 외화 부채 규모는 SK하이닉스와 SK이노베이션, LG에너지솔루션, 대한항공의 순으로 컸습니다.

한국 기업이 갚아야 하는 외화 빚인 대외 채무 합계는 2019년 말 1,125억 달러에서 2020년 말 1,234억 달러, 지난해 말 1,452억 달러로 급증했습니다.이어 올 상반기 말 1,491억 달러, 우리 돈으로 210조 원까지 오르며 역대 최대치를 찍어 기업들의 금융 부담이 늘어날 전망입니다.

한국 정부는 고환율이 제품 가격의 급격한 상승과 투자 축소로 이어지지 않도록 기업들에 협조를 당부하기도 했습니다.

상당수 기업은 미리 재고를 쌓아놓고 위기에 대응하고 있지만, 고환율이 지속할 경우 물가 상승 압력으로 작용해 고물가 속 불황인 스태그플레이션을 불러올 것으로 우려하고 있습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