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히말라야서 실종된 美유명 산악스키인, 숨진 채 발견

김나연 기자 입력 09.28.2022 01:08 AM 수정 09.28.2022 01:09 AM 조회 4,670
Credit: 힐러리 넬슨 인스타그램 캡처
히말라야에서 실종됐던 유명 산악스키인이 숨진 채 발견됐다.

오늘(28일) 히말라얀 타임스 등 주류언론에 따르면수색팀은 올해 49살 산악스키인 힐러리 넬슨이 실종된 지 이틀 만에 히말라야산맥에서 그의 시신을 수습했다.

수색대를 조직했던 지반 기미레는 이날 아침 헬리콥터를 타고 떠난 수색대가 그의 시신을 발견해 옮겨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20년 경력의 넬슨은 10년 전 여성 산악인으론 처음 해발 8천516m인 로체 정상에 올라 미 최고 산악스키인으로 꼽힌다.

2018년에는 로체에서 스키를 탄 채 하강에 성공해 내셔널지오그래픽 올해의 모험가상을 받기도 했다. 

그의 하강 장면은 다큐멘터리 영화 '로체'로 제작되기도 했다.

그는 지난 26일 파트너인 짐 모리슨과 세계에서 여덟 번째로 높은 마나슬루(8천163m) 정상에 올랐다.

하지만 스키를 타고 내려오다 미끄러지면서 실종됐다. 

넬슨과 달리 모리슨은 무사히 귀환했다.

그의 실종 소식에 동료들은 수색대를 꾸렸지만, 실종 당일에는 날씨 문제로 헬리콥터를 띄우지 못했고 어제(27일)부터 수색에 나서 이날 그의 시신을 찾을 수 있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