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CVS, 월그린 등 마약성 진통제 중독사태로 6억5천달러 배상

전예지 기자 입력 08.17.2022 01:14 PM 조회 3,344
CVS와 월그린, 월마트 등 대형 약국 운영업체들이 마약성 진통제 '오피오이드' 중독 사태와 관련해 거액의 배상 명령을 받았다.

오하이오주 북부연방지방법원의 댄 폴스터 판사는 이들 기업이 오하이오주 2개 카운티에서 오피오이드 처방을 제대로 관리, 감독하지 못했다며 합쳐서 6억5천60만달러를 내라고 판결했다.

3개 약국 체인이 내는 돈은 오피오이드 수백만 정의 부적절한 판매로 초래된 공중보건 위기에 대한 해당 카운티들의 대응을 돕는 피해 경감 목적이다.

판결은 지난해(2021년) 11월 배심원단이 3개 사가 오하이오주 레이크 카운티와 트럼불 카운티에서 오피오이드 중독 사태를 초래하는 데 일조했다고 판단한 데 따른 법원의 조치다.

이들 카운티는 약국 체인들이 불법 오피오이드 처방을 적발하기 위한 감시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는 법적 의무를 지키지 않았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