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미국 보청기 10월중순 처방전없이 10분의 1 가격으로 구입한다

한면택 워싱턴 특파원 입력 08.16.2022 02:02 PM 수정 08.16.2022 04:12 PM 조회 3,282
FDA 보청기 오버더 카운터 최종 규정 발표 10월 중순 시행
의사 진료나 처방전 필요없이 약국, 온라인 구입 10분의 가격
미국에서는 10월 중순부터 보청기를 처방전없이 10분의 1 가격으로 약국이나 온라인에서 구입 할 수 있게 된다

청력이 약해진 노년층을 비롯한 미국인 3000만명 이상이 현재보다 10분의 1로 싸지면서도 세련된 모양의 보청기를 진료와 처방전없이 구입할 수 있게 된다

미국에서 보청기 일반화 시대가 열리고 있다

미국에서는 이제 보청기도 돋보기나 감기약 처럼 의사의 진료와 처방전 없이도 아무때나 어디서나 살수 있는 시기를 맞고 있다

청력을 잃었거나 약해진 미국인 3000만명은 현재 2500달러 내지 8000달러나 지불하고 있는 보청기를 10월 중순부터는 의사의 진료와 처방전 없이 약국이나 온라인에서 250달러 내지 800 달러에 구입할 수 있게 된다

FDA(미 식품의약국)는 16일 이를 위한 최종 규정안을 공시하고 60일후인 10월 중순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FDA의 새 규정이 발효시행되는 10월 중순부터는 보청기가 오버 더 카운터로 분류돼 의사의 진료와 처방전 없이도 약국이나 온라인으로 구입하게 된다

미국에서는 현재 3000만명이상 4000만명 가까이 청력을 잃었거나 약해져 보청기를 사용해야 하는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하지만 보험커버가 안돼고 처방전도 필요하고 너무 비싼 가격이어서 30% 이하면 쓰고 있는 것으로 미 국립보건원은 지적해왔다

FDA가 마침내 행정절차를 마무리하고 10월 중순 시행을 예고함에 따라 잘듣지 못하고 있는 미국인 3000만명 내지 4000만명은 현재보다 10분의 1로 크게 낮아지는 가격에 보청기를 구입할 수 있게 된다

현재 보청기 가격은 보통 2500달러에서 고성능은 8000달러까지 치솟아 있는데 오버 더 카운터로 시판되는 새 보청기는 10분의 1인 250달러에서 800달러 사이가 될 것으로 미 관리들은 내다보고 있다

현재는 노년층 건강보험인 메디케어, 저소득층 메디케이드, 오바마 케어와 민간보험 등 대부분의 보험들이 보청기는 커버해 주지 않고 있다

이와함께 누가봐도 보청기로 알아볼 수 있는 현재의 구식 디자인 보다는 스마트 폰의 무선 이어폰 들과 거의 같은 세련된 스타일로 바뀌어 장애인 취급을 받지 않게 만들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