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윤 대통령, 빌 게이츠 만나 "내실 있는 협력 희망"

이수정 서울 특파원 입력 08.16.2022 04:54 AM 조회 1,529
윤석열 대통령이 빌 게이츠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 공동이사장에게 "내실 있는 협력"을 제안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오늘 대통령실 청사에서 게이츠 이사장을 접견하고 "한국 정부를 대표해 우리나라가 수준 높은 바이오 헬스 기술을 계속 구축하면서 세계 시민의 건강 증진에 기여할 수 있도록 게이츠 재단과도 내실 있는 협력 관계를 갖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윤 대통령은 게이츠 이사장의 백신·치료제 개발과 공급 노력을 언급하며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서 빌 게이츠 이사장의 노력은 세계 시민이 질병에서의 자유와 보건 정의를 확보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빌 게이츠 이사장은 "많은 선진국과 글로벌 보건 증진을 위해 함께 일할 기회를 얻었고 한국은 이 과정에서 아주 훌륭한 파트너가 됐다"며 "윤 대통령이 바이오 혁신 분야에 방점을 두고 있는 것을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습니다.

게이츠 재단은 빌 게이츠와 당시 아내였던 멀린다 게이츠가 2000년 세계 빈곤 퇴치와 질병 예방 등을 위해 설립한 비영리 단체로, SK바이오사이언스의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