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검찰, 박지원·서훈·서욱 동사 압수수색…'서해 피격' 수사 급물살

이수정 서울 특파원 입력 08.16.2022 04:49 AM 조회 1,430
[앵커]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박지원 전 국정원장과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자택 등 10여 곳을 동시에 압수수색 했습니다.국정원 압수수색 한 달여 만에 다시 전방위적인 강제수사에 나서면서, 수사가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입니다.

[리포트]서울중앙지검이 박지원 전 국정원장과 서훈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서욱 전 국방부 장관 자택을 전격 압수수색했습니다.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국가정보원 압수수색 한 달여 만에 다시 전방위적인 압수수색에 나선 겁니다.

검찰은 박 전 원장과 서욱 전 장관, 서훈 전 실장 등 핵심 피고발인을 비롯해 국가안보실과 국방부, 국정원과 해경 등 사건 관계인들의 집과 사무실에서 관련 자료를 확보했습니다.모두 10여 곳에서 동시다발로 압수수색이 진행됐습니다.

박 전 원장은 자신의 휴대전화와 개인 일정을 적은 수첩 5권을 압수당했다고 밝혔는데, 검찰 수사를 이해할 수 없다며 강하게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박 전 원장은 국정원장 재직 시절 피격 공무원인 고 이대준 씨가 월북이 아닌 표류했을 가능성이 크다는 첩보 보고서 등을 무단 삭제한 혐의로 고발됐습니다.

서욱 전 장관은 관련 군사기밀을 삭제하도록 지시한 혐의를, 서훈 전 실장은 국방부 등에 '자진 월북' 지침을 내린 혐의를 각각 받고 있습니다.

그동안 관계기관 실무자를 연이어 불러 사실관계를 파악한 검찰은 압수수색 자료를 토대로 '자료 삭제' 여부와 그 배경을 규명하는 데 집중할 것으로 보입니다.또, 월북으로 결론 내린 과정과 의사결정 구조도 들여다볼 것으로 보이는데, 부당한 '월북 몰이'가 있었는지를 가리는 게 핵심입니다.

당시 관계장관회의에 함께 참석했던 노영민 전 대통령 비서실장 등으로 수사가 확대될지도 관심입니다.

검찰은 이번 압수수색 자료를 분석하는 대로 박지원 전 원장과 서훈 전 실장 등 핵심 피고발인에 대한 소환조사를 진행할 것으로 전망됩니다.한편, 검찰은 어제 서호 전 통일부 차관을 소환 조사하는 등 '강제 북송' 의혹 수사에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