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팝가수 겸 배우 올리비아 뉴턴 존 암 투병 끝 별세

전예지 기자 입력 08.08.2022 02:17 PM 수정 08.08.2022 02:20 PM 조회 7,815
뮤지컬 '그리스'로 스타덤…1992년 유방암 진단
영화 ‘그리스’의 스타 올리비아 뉴턴 존​이 오늘(8일) 향년 73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그녀의 남편인 존 이스털링은 뉴턴 존의 페이스북에 올리비아가 오늘 아침 CA에 있는 목장에서 가족들과 친구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영원히 잠들었다고 전했다.

이어 매우 힘든 시기에 가족들의 프라이버시를 존중해주기를 모든 이들에게 간곡히 요청한다며 올리비아는 지난 30년간 유방암과 여정을 함께하며 승리와 희망의 상징이었다고 애도했다.

뉴턴 존은 1992년 유방암 진단을 받은 이후 수십 년간 투병 생활을 해왔다. 

지난 2018년 가을에는 자신의 세 번째 척추암 투병 사실을 공개하기도 했다.

영국에서 태어난 뉴턴 존은 1978년 존 트라볼타와 함께 찍은 뮤지컬 영화 '그리스'(Grease)로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그리스는 1950년대를 배경으로 미국 고등학생들의 사랑과 꿈, 열정을 다룬 작품으로, 전 세계적으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뉴턴 존은 기존의 청순한 이미지를 탈바꿈하면서 세계적인 청춘스타로 발돋움하는 발판을 마련했다.

이후 '만인의 연인'으로 불리며 인기를 구가했다.

뉴턴 존은 2008년에는 기금을 조성해 어린 시절 성장한 호주 멜버른에 자신의 이름을 내건 '올리비아 뉴턴 존 암 센터'(ONJ Cancer Centre)를 설립하고 암 연구와 환자 지원을 해왔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