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로봇이 회진·방역까지"…삼성서울병원 "로봇 지능형병원" 선포

연합뉴스 입력 05.26.2022 09:55 AM 수정 05.26.2022 03:27 PM 조회 309
박승우 원장 "로봇 기술 기반으로 미래 의료 초석 다질 것"
삼성서울병원 '로봇 지능형 병원' 선포

삼성서울병원은 올해 다수-다종 로봇 운영체계를 도입해 환자들에게 선보일 계획이다.
[삼성서울병원 제공]

로봇이 의료진과 함께 회진을 돌고 바이러스 방역도 맡는 병원이 조만간 국내에 선보일 전망이다.

삼성서울병원(원장 박승우)은 올해를 '로봇 기반 첨단 지능형 병원'(Robot-driven Smart Hospital)으로 도약하는 원년으로 삼겠다고 26일 밝혔다.

이 병원은 앞서 한국로봇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AI(인공지능)·5G 기반 대규모 로봇융합 모델 개발지원사업'의 최종 수행기관으로 선정됐으며, 이를 위해 '로봇 기반 첨단 지능형 병원' 구현을 위한 협의체를 출범시켰다.

삼성서울병원은 우선 병원에 배치될 여러 종류의 로봇을 관리할 수 있는 로봇 통합관제센터부터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센터가 구축되면 PC와 모바일 기반 솔루션을 이용해 채팅 메시지 하나만으로 언제 어디서나 로봇을 구동할 수 있을 것으로 이 병원은 기대했다. 스마트폰 등에 탑재된 인공지능 비서를 이용하듯이 여러 로봇을 손쉽게 제어할 수 있다는 게 병원 측의 설명이다.

이 병원은 또 현재 운영 중인 대규모 물류 이송 로봇에 더해 연말까지 소규모 물류 이송 로봇(1대), 회진 로봇(1대), 소셜방역 융합로봇(2대)을 추가로 도입하고, 점차 규모를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병원 측은 물류 빅데이터를 이용한 물류 이송 로봇의 경우 병동 내 필요한 진료재료를 환자가 없는 야간에 자동으로 배송함으로써 병원 내 물류를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데 도움이 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회진 로봇도 주치의나 간호사가 환자를 진료할 때 로봇 전면에 거치한 디스플레이를 통해 각종 검사 결과를 한눈에 보여줌으로써 환자들이 자신의 치료과정을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될 전망이다.
 

병원 내 각종 로봇삼성서울병원이 올해 선보일 회진로봇, 소규모 물류이송로봇, 소셜방역로봇(왼쪽부터) [삼성서울병원 제공]

소셜방역 융합로봇은 공기 중 바이러스를 제거하는 기능을 탑재하고 있다. 사람 손이 닿는 벽면을 향해 인체에 무해한 자외선을 쏴 방역 활동을 자동 수행할 수 있도록 고안됐다. 또 전면에 설치된 대형 디스플레이를 이용해 병원 방문객 등에게 길을 안내하는 기능도 수행한다.

박승우 원장은 "올해를 '로봇 기반 첨단 지능형 병원'으로 도약하는 원년으로 삼고, 미래 의료를 선도하기 위한 초석을 다지는 해로 만들겠다"면서 "세계적 수준의 IT(정보기술) 인프라를 기반으로 디지털 혁신을 이뤄내 환자들이 새로운 병원을 경험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