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승츠비"의 추락…스타 출신 사업가에서 퇴출 이어 징역형 확정

연합뉴스 입력 05.26.2022 09:54 AM 조회 7,806
승리, 빅뱅 인기 힘입어 한때 손대는 사업마다 승승장구
'버닝썬' 사태 연루되며 사생활 논란…대법서 유죄 확정
빅뱅 출신 승리(이승현)

한류 열풍을 이끈 그룹 빅뱅의 멤버, 수많은 가맹점을 운영하는 요식업체 대표, 그리고 '버닝썬' 사태의 핵심 인물….


성매매 알선과 해외 원정도박 등 혐의로 기소된 빅뱅의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32)가 대법원에서 유죄 판단과 징역형을 받았다. 사생활 등을 둘러싸고 3년 가까이 이어진 논란 끝에 처벌 수위가 확정된 것이다.

최정상급 K팝 스타로 인기를 누린 데다 손을 대는 사업마다 승승장구하며 '승츠비'('승리'와 '개츠비'를 합친 말)로 불리던 그는 '범죄자로 전락한 스타'라는 불명예 속에 내년 2월까지 수감 생활을 이어간다. 

◇ K팝 최정상 그룹 멤버에서 젊은 사업가로…'버닝썬' 사태로 퇴출

승리는 2006년 보이그룹 빅뱅의 멤버로 가요계에 데뷔했다.

탑, 지드래곤, 태양, 대성, 승리 등 5명이 활동한 빅뱅은 '뱅뱅뱅', '마지막 인사', '하루하루', '판타스틱 베이비' 등의 곡이 잇달아 크게 히트하며 K팝 대표 그룹으로 떠올랐다.

지드래곤이 작곡과 랩, 탑이 랩, 태양과 대성이 보컬에서 뚜렷한 개성을 나타낸 것과 달리 팀 내에서 음악적 존재감이 낮다는 평가도 받았지만, 사업적인 면에서만큼은 월등했다.

DJ 레이블을 설립했고, 일본 라면 등 요식업 사업에 뛰어들어 크게 성공하기도 했다.

가맹점주 세미나에 참석하고 해외 파트너들과 사업을 논의하는 '젊은 사업가' 모습에 대중은 소설 '위대한 개츠비'의 주인공 이름을 딴 '승츠비'라는 별명을 붙여주기도 했다.

그러나 본업인 음악이 아니라 다른 사업에 매진한 결과는 되돌릴 수 없는 대가를 가져왔다.

승리가 사내 이사로 있던 서울 강남의 클럽 '버닝썬'에서 마약류 투약과 유통, 성범죄, 경찰 유착 등 각종 의혹이 불거졌고 그가 실제 운영자가 아니냐며 논란의 한복판에 섰다.

해외 투자자 성 접대 의혹이 담긴 대화방이 공개된 이후 또 한 번 곤욕을 치른 그는 결국 2019년 3월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사안이 너무나 커 연예계 은퇴를 결심했다"며 은퇴와 함께 팀을 떠났다.

이듬해 군에 입대해 군사법원에서 재판을 받아온 승리는 지난해 징역 3년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항소심에서는 형량이 1년 6개월로 줄었지만, 적용된 혐의 9개 모두 유죄 판단이 내려졌다. 

◇ 승리 빠진 '4인조' 빅뱅…최근 신곡으로 저력 과시

이날 대법원 판단이 나오면서 빅뱅의 근황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빅뱅은 K팝을 전 세계에 알리고 한류 열풍을 주도한 한 축으로 평가받지만, 사실은 활동하는 내내 멤버들이 잇단 구설에 오르며 바람 잘 날이 없었다.

'맏형' 탑은 2017년 2월 의경으로 입대해 복무하던 중 과거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기소됐다. 이 소식이 알려진 이후 신경안정제 과다복용으로 중환자실에 입원하기도 했다. 



승리 '버닝썬' 관련 그래픽 CG

결국 의무경찰에서 직위 해제된 그는 1심에서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리더 지드래곤의 경우, 2011년 대마초 흡연 혐의로 조사받은 뒤 기소유예 처분을 받은 바 있다.

강원도 철원에서 군 복무를 할 당시 발목 치료를 이유로 국군양주병원 1인실에 입원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특혜 논란'에도 휩싸였다.

대성은 과거 사망 교통사고에 연루된 후 자숙의 시간을 가지며 활동을 중단한 적이 있다. 그가 소유한 건물에서 불법 유흥업소를 운영한 업주와 종업원 수십 명이 검찰에 넘겨지기도 했다.

일부 팬들 사이에서는 '태양이 빅뱅의 마지막 양심'이라는 웃지 못할 이야기도 나올 정도였다.

승리가 빠진 뒤 4인 체제가 된 빅뱅은 지난달 신곡을 발표하며 재기를 위한 불씨를 지폈다.

따뜻한 느낌의 밴드 사운드를 토대로 한 신곡 '봄여름가을겨울'은 공개 이후 국내 최대 음원 사이트 멜론 '톱 100' 차트 1위를 기록했으며, 음악방송 5관왕에 등극했다. 



그룹 빅뱅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