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핀란드·스웨덴, 나토에 가입 신청서 제출…중립국 포기(종합)

연합뉴스 입력 05.18.2022 09:28 AM 조회 290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나토 오히려 '동진'…러시아와 긴장 고조
나토 가입 신청서 공동 제출 밝히는 핀란드-스웨덴 정상



 핀란드와 스웨덴이 18일(현지시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을 위한 공식 신청서를 나토 본부에 제출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핀란드와 스웨덴은 70여 년간 군사적 비동맹주의 정책에 따라 중립 노선을 지키며 나토에 가입하지 않은 채 나토와 협력 관계만 유지하다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계기로 나토 가입을 결정했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은 이날 "핀란드와 스웨덴의 나토 가입 요청을 한껏 환영한다"며 이들 정부의 나토 주재 대표부가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확인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의 서방 편향과 나토의 '동진'(東進)이 자국의 안보에 위협이 된다는 구실로 전쟁을 일으켰으나 오히려 나토가 러시아의 턱밑까지 확장하게 된 셈이다.

외교 소식통들은 나토 회원 30개국의 의회가 핀란드와 스웨덴의 가입을 비준하는 데는 1년까지 걸릴 수 있다고 전망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나토 가입이 최종 승인되려면 회원국 모두가 찬성해야 하는 데 서방과 러시아 사이에서 '줄타기' 외교를 유지하려는 터키가 부정적인 입장인 탓에 이들 두 국가의 나토 가입이 무산될 수도 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