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득점포 재가동" 황희찬, 파워랭킹 14위로 껑충…손흥민은 33위

연합뉴스 입력 10.26.2021 10:26 AM 조회 213
부동의 1위는 리버풀 살라흐
울버햄프턴 황희찬


'리그 4호 골'을 터트린 황희찬(25·울버햄프턴)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파워랭킹 14위에 올랐다.

영국 스카이스포츠가 25일(현지시간) 발표한 2021-2022 EPL 파워랭킹에서 황희찬은 6천39점으로 14위를 기록했다.

직전 27위에서 13계단을 껑충 뛰어올랐다.

스카이스포츠 파워랭킹은 특정 기준에 따라 선수들의 점수를 매기는 개인 순위표다.

EPL 최근 5경기를 바탕으로 득점, 도움, 차단, 태클 등 다양한 활약을 평가하고, 이중 더 최근에 치른 경기에 가중치를 둔다.

황희찬은 이달 23일 리즈 유나이티드와 2021-2022 EPL 9라운드 원정 경기(1-1 무)에서 전반 10분 시즌 4호 골을 작성했다.

독일 분데스리가 라이프치히에서 뛰다 올해 8월 임대돼 EPL 무대를 밟은 황희찬은 올 시즌 리그 6경기에서 4골을 넣으며 적응을 마쳤다.

현재 나란히 손흥민(29·토트넘) 등과 나란히 4골씩을 넣어 EPL 득점 공동 5위에 랭크돼 있다. 
 

손흥민
손흥민의 파워랭킹은 10위에서 33위(4천699점)로 떨어졌다.

손흥민은 24일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9라운드 원정경기에서 풀타임을 소화했으나 골 침묵을 지켰고, 팀은 0-1로 패했다.

파워랭킹 1위는 변함없이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1만3천149점)가 지켰다.

살라흐는 25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원정 경기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해 리버풀의 5-0 완승을 이끌었다.

EPL 9경기에 나서 이 중 8경기에서 골 맛을 본 살라흐는 올 시즌 10골(5도움)로 리그 득점 단독 선두를 달리고 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