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세계은행 "내년까지 에너지가격 고공행진…인플레 위험"

연합뉴스 입력 10.21.2021 11:01 AM 조회 281
원유 배럴당 74달러…일부 소비재 가격 10년새 가장 큰 급등
미국 캘리포니아의 주유소





세계은행이 내년 상반기까지 가파른 에너지 가격 상승이 지속, 세계적 인플레이션으로 이어질 위험성을 경고했다.

세계은행은 21일(현지시간) 발표한 보고서에서 내년 하반기 공급망 긴장이 완화된 이후에야 에너지 가격 상승이 꺾일 전망이라며, 2022년 에너지 가격이 올해보다 80% 이상 상승률을 보이며 심각한 인플레이션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아이한 코제 개발전망국장은 보고서에서 "에너지 가격 상승은 글로벌 인플레이션에 단기적으로 중요한 위험이고, 지속된다면 에너지 수입국들의 성장을 압박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소비재 가격 상승이 예상을 웃도는 상황"이라며 "최근 물가 변동성은 경기 침체에서 벗어나려는 각국의 정책 결정을 복잡하게 만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세계은행은 올해 배럴당 70달러선까지 오른 원유 가격이 내년에는 74달러까지 치솟을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48%까지 상승할 것으로 예측한 메탈가격은 내년에는 5% 하락할 것으로 분석했다. 올해 22% 급등한 농산물 가격은 소폭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몇몇 소비재 가격은 올해보다 더 크게 상승, 최근 10년사이 가장 큰 증가폭을 보일 것으로 예측했다.

최근 심화하고 있는 글로벌 물류대란을 비롯해 기후 변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 등도 물가 불안 요인으로 거론됐다.

세계은행은 세계적 기후 변화의 영향으로 에너지의 공급과 수요 모두에서 변화가 초래될 수 있다며 각국이 신재생 에너지 개발에 매진하고 화석 에너지 사용을 줄여야 한다고 권고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